flybook

김태훈의 러브 토크 (어제는 사랑했지만 오늘은 사랑하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김태훈 지음 | 링거스그룹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5명

14,000원 10% 12,600원

이럴 때 추천!

이별했을 때 , 사랑할 때 , 심심할 때 , 고민될 때 읽으면 좋아요.

244 | 2012.6.1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음악과 영화 평론은 물론 '말'이 필요한 곳이라면 어디서든 전방위로 활동하고 있는 방송인 김태훈이 촌철살인 연애 카운슬러로 돌아왔다. 풀리지 않는 연애에 대한 고민, 연애에 대한 목마름을 한방에 해결해주는 촌철살인 연애백서. 그만의 쿨하고 무심한 듯 시크하면서도 진심을 담은 직설화법으로 때로는 뜨겁고 때로는 음흉하게 연애의 본질을 파헤친다. <BR> <BR> "그날 밤에는 참 분위기가 좋았는데, 하지만 그날 이후 그 남자는 전화 한 통 걸어오지 않아요. 그렇다면 그날 밤, 그 남자가 남긴 말은 도대체 무슨 의미인가요?" "육 개월 남짓을 서로 눈치만 보고 있는 썸씽남이 있어요. 얼마 전 제가 먼저 용기를 내어 영화를 보러 가자고 말했는데, 하필 그날 일이 있다지 뭐예요." 그렇다면 저자의 대답은 간단하다. "그는 당신에게 반하지 않았다."<BR> <BR> 아직 연애에 대한 환상을 품고 있는 연애초보라면 과감히 책을 덮어라. 이 책은 연애에 대한 환상을 심어주지 않는다. 다만 시종일관 냉철한 어조로 남녀의 본질을 짚고 연애의 속성을 속속들이 파헤칠 뿐이다. <BR> <BR> 달콤한 이벤트를 해주면서도 마냥 즐겁지만은 않은 남자들의 심리, 우리 동네 놀이터에서는 키스하고 싶지 않은 여자들의 진짜 속마음 등 우리들 바로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고, 바로 우리가 겪고 있는 다양한 사례를 흥미진진하게 보여준다. 미혼남녀의 영원한 화두인 연애에 대한 속 시원하고 구체적인 답들이 시니컬하지만 고개를 끄덕이게 만든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1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