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물구나무

백지연 지음 | 북폴리오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3명

13,000원 10% 11,700원

이럴 때 추천!

힘들 때 읽으면 좋아요.

324 | 2015.1.3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앵커계의 전설이자 전문 인터뷰어, <크리티컬 매스>, <뜨거운 침묵>, <자기설득파워> 등으로 베스트셀러 작가이기도 한 백지연의 첫 소설. 줄곧 냉철한 이성과 논리로 성공과 행복, 삶의 자세에 대해 논했던 그녀가 이번에는 허구의 형식을 통해 에세이보다 더 내면의 목소리를 들려준다. <BR> <BR> 전문 인터뷰어인 민수에게 어느 날 여고 단짝 친구 수경에게서 만나고 싶다는 연락이 온다. 27년 전 사소한 일로 틀어져 친구 무리에서 떨어져 나온 후 소식도 모르고 지낸 터였다. 물구나무서기를 못해 친해진 여섯 친구 민수, 수경, 승미, 문희, 미연, 하정은 고교시절 내내 여섯둥이처럼 붙어 다니며 어울렸고 공교롭게도 모두가 명문대에 합격하며 우정은 더 진해졌다. <BR> <BR> 학생회장이자 최고의 수재로 서울대에 입학한 수경과 의료 엘리트 집안 자녀로 치의대에 입학한 하정, 3개 국어 능통자에 따뜻하고 자상한 아버지를 가진 문희, 반면에 보스 기질이 있고 당당한 성품이었지만 집안 환경은 어려웠던 승미, 그리고 공부보다는 로맨스와 소설에 빠져 살았던 미연. <BR> <BR> 그들을 추억하던 민수에게 수경은 하정이 의문의 죽음을 맞았다는 충격적인 소식을 전하고, 민수는 하정의 내면을 재구성하기 위해 나머지 친구들을 차례로 만난다. 소위 '스타트가 좋았던' 다섯 친구들의 인생을 27년 만에 타임캡슐처럼 열어보게 된 민수의 앞에는 전혀 예상치 못한 광경이 펼쳐진다. 그리고 그들이 각기 가지고 있는 하정이에 대한 기억으로 완성된 퍼즐 역시 의외의 모습으로 드러난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1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