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빗방울처럼 나는 혼자였다

공지영 지음 | 황금나침반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11명

9,500원 10% 9,500원
204 | 2006.5.8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소설가 공지영의 삶과 사랑에 대한 고백, 자기성찰의 기록을 담은 책. <상처 없는 영혼>(1996) 이후 10년 만에 발표하는 두 번째 산문집이다. 기형도의 '빈 집', 김남주의 '철창에 기대어', 자크 프레베르의 '이 사랑' 등 그의 문학적 토대를 이루었던 39편의 시(詩)와 각각의 시편들에서 이끌어낸 산문으로 구성되어 있다.<BR> <BR> 그는 "나를 모욕하고, 나를 버리고 가버렸던 사랑"을 용서한다. "너무 무서워서 늘 용기를 내지 않으면 안 되었던 나의 길고 길었던 삶", "분노를 일으킬 만큼 일말의 동정심도 없는 인색한 삶"을 고스란히 받아들인다. 삶과 사랑에 관한 솔직한 고백과 자기성찰을 담고 있는 이 책을 통해, 생의 한가운데에서 상처받은 사랑을 치유하고 세상과 자신의 삶을 향해 화해와 용서의 손을 내민다.<BR> <BR> 시와 문학을 꿈꿔왔던 시절의 기억, 여성으로서의 삶과 생의 고독에 관한 이야기, 사랑의 상처와 그것을 통해 깨닫게 되는 더 큰 사랑과 용서 등에 대한 사유를 담고 있다. <착한 여자>, <사랑 후에 오는 것들>,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등의 작품을 통해 볼 수 있는 작가 공지영의 문학적 성취, 그 바탕을 보여주는 책이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2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