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킴(KIM) (KIM)
조지프 러디어드 키플링 지음
북하우스
 펴냄
18,000 원
16,2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559쪽 | 2007-04-19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동화 <정글북>의 저자로 유명한 러디어드 키플링은 영국문학사에서 중요한 자리를 차지하는 시인이자 소설가이다. 그러나 20세기에 들어 자유주의가 득세하자, 키플링은 제국주의를 찬양하고 오리엔탈리즘의 편견에 사로잡힌 작가로 낙인이 찍혀 대중의 관심에서 멀어져갔다. 1907년 영어권 최초로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작가라는 영예도 그 흐름을 돌려놓지는 못했다. 그러나 그 문학성만큼은 높은 평가를 받는 소설이 바로 <킴>이다.<BR> <BR> 이야기는 영국인 고아 소년 킴과 티베트인 테슈 라마가 우연히 라호르박물관에서 만나 떠나게 된 순례여행의 과정을 그린다. 두 인물은 갖가지 상황에 말려들면서 정신적으로 교감하고 성장한다. 원숙한 동양의 정신세계를 상징하는 라마승(노인)과 생기발랄한 서양의 물질적 역동성을 상징하는 백인(소년)이라는 주인공 설정은 매우 상징적이다.<BR> <BR> 이 작품에 대한 평가는 시대를 달리해 크게 변화했다. 출간 당시에는 그저 재미있는 스파이소설 혹은 스릴러소설로 인기를 끌었고, 문학비평이 이루어지기 시작하면서는 치밀한 정치소설로 이해되었다. 1960년대 이후 서구사회에서 동양적 가치의 재발견이 이루어지는 과정에서는 '시대를 앞서간 작품'으로, 나아가 동양의 매력을 꿰뚫어본 작품으로 각광을 받기 시작했다.<BR> <BR> 1992년 국내에 <히말라야의 새>라는 제목으로 초역되었다. 새로운 번역으로 선보이는 북하우스 판 <킴>에는 상세한 주석과 해당 분야를 전공한 영문학자의 작품 해설이 함께 실려 있다. 또한 작가 키플링만큼이나 인도를 사랑했던 예술가, 니콜라스 로에리치의 작품들 중 소설의 내용과 어울리는 것을 뽑아 삽화로 배치했다.
더보기
목차

1장
2장
3장
4장
5장
6장
7장
8장
9장
10장
11장
12장
13장
14장
15장

옮긴이의 말 - 구도여행, 아름다운 삶을 위한 고행 / 하창수
작품해설 - <킴>읽는 게임 / 고부응
삽화해설 - 달마가 동쪽으로 간 이유는 / 이주엽

더보기
저자 정보
조지프 러디어드 키플링
『정글북』(1894)으로 널리 알려진 영국의 소설가이자 시인인 조지프 러디어드 키플링은 1865년 인도 봄베이에서 태어났다. 다종의 문화에 제국주의 서구의 문화가 조화롭게 어우러진 19세기 말 인도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그는 일생 동안 시와 소설, 동화, 민요 모음집 등을 꾸준히 발표하여 400편에 가까운 단편소설과 시를 남겼다. 기자로 인도 전역을 다니며 원시적 장엄함이 살아 있는 드넓은 자연 풍경, 북인도 무슬림 다문화 사회 생활상 등을 관찰하여 글을 쓴 그는 불과 23세에 첫 단편집 『언덕으로부터의 평범한 이야기들』을 출간했다. 기존의 영국과 유럽 문학에서는 볼 수 없던 완전히 색다른 그의 작품은 평단의 관심을 받음과 동시에 대중적인 인기를 얻어 책을 잘 읽지 않는 군인들에게까지 큰 호응을 받는다. 또 아이들을 위한 이야기들을 모아 『정글북』, 『킴』을 출간하여 전 세계적으로 큰 사랑을 받은 그는 시인으로서도 탁월했다. 테니슨의 서거 후 그 뒤를 잇는 계관 시인으로 영국 왕실로부터 여러 번 제안받았으나 거절했다. 1차 세계대전을 거치며 아들을 잃은 키플링은 내면세계로 눈을 돌려 점점 과감한 생략과 함축적인 표현으로 초자연적이고 신비한 내용을 담은 작품들을 발표했다. 단어의 질감을 살린 풍성한 언어와 완벽한 은유로 문학에 ‘혁신’을 가져왔다는 평가와 함께 그는 전쟁, 사랑, 고통, 상실, 유령, 공상과학 등의 다양한 소재로 인간의 보편적인 모습을 심오하게 통찰했다. T. S. 엘리엇, 어니스트 헤밍웨이, 서머싯 몸, 조지 오웰, 헨리 제임스, 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 에드먼드 윌슨, 랜들 자렐, 킹즐리 에이미스 등 수많은 작가들은 키플링을 ‘20세기 영국의 가장 위대한 단편소설 작가’라고 찬사를 보냈다. 1907년 스웨덴 한림원은 “이 세계적으로 유명한 작가의 관찰력과 독창적인 상상력, 힘이 넘치는 아이디어, 이야기를 이끄는 뛰어난 재능을 높이 사” 키플링에게 영미권 최초로 노벨문학상을 수여한다. 당시 42세였던 키플링은 역대 최연소 수상자로, 1901년 노벨문학상이 제정된 이후 이 기록은 아직까지도 깨어지지 않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