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연암을 읽는다
박희병 지음
돌베개
 펴냄
15,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464쪽 | 2006-04-05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조선 후기의 뛰어난 실학자이자 문장가로 손꼽히는 연암 박지원의 산문 스무 편을 모아 자세히 해설한 책이다. 5년여 간 '연암강회(燕巖講會)'를 통해 대학원생들과 박지원의 글을 강독해온 지은이가 풍자문학과 파격적이고 탁월한 언어 감각으로만 알려진 연암의 정신세계와 작가적 역량을 총체적으로 보여준다.<BR> <BR> 각 장은 연암의 글을 한글로 옮긴 전문을 먼저 보여준 다음, 차례대로 각 단락을 떼어 다시 읽고, 그에 관한 고유명사와 용어 등을 풀이하는 '주해', 연암이 그 글을 쓴 배경과 그의 당시 생각 등을 살펴보며 단락을 본격적으로 분석하는 '평설'로 구성되어 있다. 그리고 장의 말미마다 작품 전체에 대한 지은이와 당대 타 지식인들의 평가를 담은 '총평'을 덧붙였다.<BR> <BR> 한글 번역만으로도 연암 글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도록 따로 한문 원문을 삽입하지 않는 대신, 한글세대에게도 쉽게 읽힐 수 있는 유려한 번역에 주안점을 두었다. 원문의 분량의 5~6배에 달하는 방대한 해설로 짦은 글에 압축적으로 담긴 연암의 삶과 사유, 그리고 당대의 분위기를 충분히 엿볼 수 있도록 했다.
더보기
목차

책머리에
찾아보기

큰누님 박씨 묘지명
말 머리에 무지개가 뜬 광경을 적은 글
‘죽오’라는 집의 기문
‘주영염수재’라는 집의 기문
술에 취해 운종교를 밟았던 일을 적은 글
소완정이 쓴 ?여름밤 벗을 방문하고 와?에 답한 글
한여름 밤에 모여 노닌 일을 적은 글
??중국인 벗들과의 우정??에 써 준 서문
홍덕보 묘지명
발승암 기문
기린협으로 들어가는 백영숙에게 주는 서(序)
형수님 묘지명
정석치 제문
어떤 사람에게 보낸 편지
‘관재’라는 집의 기문
'초정집' 서문
소완정 기문
'공작관 글 모음'자서
'말똥구슬' 서문
경지에게 보낸 답장

더보기
저자 정보
박희병
현재 서울대학교 국문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저서로 『한국고전인물전연구』, 『한국전기소설의 미학』, 『한국의 생태사상』, 『운화와 근대』, 『연암을 읽는다』, 『유교와 한국문학의 장르』, 『저항과 아만』, 『연암과 선귤당의 대화』, 『나는 골목길 부처다-이언진 평전』 『범애와 평등』 등이 있으며, 『나의 아버지 박지원』, 『고추장 작은 단지를 보내니』, 『골목길 나의 집-이언진 시집』 등의 역서와 논문 다수가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김킴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글쓰기에 빠지고 싶을 때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