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아프리카 술집 외상은 어림없지

알랭 마방쿠 지음 | 랜덤하우스코리아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1명

9,000원 10% 8,100원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247 | 2007.4.2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밑바닥 인생들의 절절한 무용담과 리듬감 넘치는 입말이 살아 있는 소설. 사연 많은 술꾼들에게 24시간 편의점마냥 언제나 열려 있는 한 술집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이야기다. 아프리카 콩고 출신의 작가 알랭 마방쿠가 2005년에 발표한 작품으로, 그해 불어권오대륙상을 수상했다. 페미나상, 르노도상 최종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BR> <BR> 주인공 '깨진 술잔'은 술집 '외상은 어림없지'의 단골이다. 불미스러운 일로 교사직에서 쫓겨난 후 여기서 붙박이장처럼 죽치며 허송세월이다. 그러던 어느 날 사장인 '고집쟁이 달팽이'가 술집의 이야기를 기록으로 남겨 보라고 제안하고, 나는 그때부터 술집 단골들의 기구한 이야기들을 적기 시작한다. 그리고 많은 손님들이 자기 사연이 가장 '눈물 없이 들을 수 없는' 이야기임을 하소연하며 기록해 달라 한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1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