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그 사람과의 관계가 불안한 이들에게
진전한 관계의 의미를 알려주는 책

혼자일 땐 외로운, 함께일 땐 불안한 (흔들림 없이, 두려움 없이, 상처 없이, 더 단단한 사람이 되기 위한 관계 수업)
이인 지음
사막여우
 펴냄
14,000 원
14,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불안할 때
외로울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관계
#단단함
#두려움
#만남
#본질
#상처
#흔들림
292쪽 | 2013-10-0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사람과 만남과 관계가 힘들기만 한 당신에게 필요한 책. 이 책은 진정한 관계의 의미를 찾기 위해서는 먼저 관계의 '본질'을 살펴야 한다고 말한다. 관계를 구성하는 사람 그 자체에 대해, 사람과 사람 사이에 대해, 사람들을 둘러싼 사회적.시대적 배경에 대한 사유를 하는 것이 먼저라는 얘기다. <BR> <BR> 저자는 관계를 둘러싼 키워드를 11개로 나누고, 다양한 장르의 책과 영화, 노래를 통해 이들의 의미를 탐색해 나간다. 우리가 관계를 떠올릴 때 어쩔 수 없이 드는 불안하고 외로운 감정들을 다독이고, 타인과 처음 맞닥뜨리는 순간 오가는 수많은 눈짓과 기호들의 함의들을 파헤친다. <BR> <BR> 우리가 관계 안에서 타인에게 바라는 욕망들을 살피며, 누군가를 처음 만나 대화를 하고, 갈등을 겪으며, 누군가에게 다시 만나고픈 사람이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해 실마리를 제공한다. 그래서 나와 네가 만나 소통하고 깊이 있는 관계를 만들기까지 우리는 어떤 노력을 해야 하는지, 나를 찬찬히 되돌아보며 통찰하도록 이끈다.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우리가 이 도시에서 잃어버린 ‘진짜’ 관계를 찾아서

불. 안.
부재중 전화 0통, 아무도 날 찾지 않는다
뒷담화의 기쁨과 슬픔에 대하여
나를 숨죽이게 하는 타인의 시선들
불안하니까, 사람
당신은 내가 아니다, 우리는 다르게 적힌다
공감은 당신에 대한 나의 책임감
불안과 설렘, 그 사이에서

외. 로. 움.
나야 잘 지내지
우리는 가면무도회에 입장했다
누구나 뽑히지 않는 나무 밑동 같은 아픔이 있다
지구에 남은 마지막 공룡만큼
당신이 곁에 있어도 나는 외롭다
사랑은, 원할 때 곁에 있어 주는 것
숨을 깊게 들이마시고, 먼저 용기 내기

인. 정.
내 안의 어린아이가 바라는 것
프로필 사진 속, 당신은 누구신지?
캐릭터가 된 현대인
부러우면 지는 거다?
무플보다는 악플
타인의 취향들과 공존하는 법
부모가 원하는 대로, 사회가 바라는 대로
바람에 나부끼는 깃발처럼

처. 음.
누구나 처음은 떨린다
나이가 어떻게 되세요?
지금은 간 보는 중
몸은 의식보다 빠르다
나와 다른 유전자를 원하는 몸
첫인상의 환상과 함정
관계는 서로 들인 시간만큼 물든다

외. 모.
끌림의 시작, 외모
나의 모든 것은 기호가 된다
똑같은 얼굴의 여자들이 넘쳐 나는 거리
명품 가방은 날 빛내 주지 않는다
미녀는 외롭다
콤플렉스는 김태희에게도 있다
우리의 욕망이 만들어 낸 외모 계급 사회

대. 화.
이야기의 힘
우리가 언어에 섬세해졌을 때
인터넷 기사와 막장드라마에 우리가 빼앗긴 것들
나를 변화시킬 새로운 말
대화가 아닌 명령만 하는 어른들
자세한 이야기는 만나서 하자
침묵보다는 내숭, 내숭보다는 솔직함
진짜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

개. 성.
원본은 사라지고 ‘짝퉁’만 넘쳐 나는 세상
진짜 나다움을 찾아서
위선도 계속되면 위선이 아니게 된다
꿈을 꾼다는 건 나를 믿는다는 것
내 목소리에 귀 기울이기
내 안에 숨지 않게, 나에게 속지 않게
취향이 달라지면 우정은 소멸한다
‘지금의 나’를 넘어서서
이 시대가 낳은 ‘자뻑’이라는 병

갈. 등.
타인을 왜곡시키는 나의 선입견들
잘 알지도 못하면서
존재에는 언제나 맹점이 있다
내가 틀릴 수도 있다
참 어려운 그 말; 미안해, 고마워
약자만 지키는 예의
피한다고 끝나지는 않아
지금 공감과 소통을 말하는 이유
불화에서 변화로, 적대에서 경쟁으로

소. 통.
누구와도 일할 수 있는 사람
하는 일은 전문가, 관계는 어린아이
자신의 세계에 머문 채 ‘통’하려는 사람들
상품이 되어 버린 친절
달팽이처럼 살아가는 사람들
뫼비우스의 띠,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세계
누군가에게 마음을 기울이면

건. 강.
‘차도남’과 ‘차도녀’로 살아가는 사람들
내 안의 구겨진 빨래, 콤플렉스에 말 걸기
너무 오래 써온 가면, 벗을 수 있을까
몸과 마음이 달라져야 생각도 달라진다
증오와 자기경멸의 상관관계
냉소적인 태도가 말해주는 것들
왜 유머러스한 사람이 좋을까
가장 경제적인 매력 발산법
쓰레기가 되는 삶들

깊. 이.
내가 준 건 ‘진짜 선물’이었을까
‘저녁이 있는 삶’이 우리에게 묻는 것들
너무 바빠 외로울 틈도 없다는 사람들
사랑도 관계도, 효율적으로
불확실한 미래에 띄우는 부표, 약속
유목민처럼 관계 맺기
호감보다 얻기 어려운 미운 정
진짜 성공, 진짜 부자

에필로그
혼자, 또 함께, 뜨거운 사람으로 살고 싶다

참고한 책과 영화, 노래들

더보기
저자 정보
이인
치열하게 그리고 담담하게 살고 있고, 재미있게 그리고 의미 있게 살고 싶다. 빛에 눈멀지 않고 그늘에 눈 돌리지 않는 아늑하게 아름다운 지성이 되고 싶다. 인문학을 공부하기 전의 삶이 세상의 길을 마지못해 따라가면서 나 자신과 벌인 내전이었다면, 인문학을 공부하는 지금의 삶은 더 자유롭고 행복하기 위해 즐겁고 평화롭게 투쟁하고 있는 외전이다. 어디에 소속되지 않고 혼자 생각하고 혼자 글 쓰고 혼자 궁리한다. 요즘 청년들의 세태와 가치관, 불안과 고독을 절감하고 있다. 희망을 거창하게 갖지도 않고 비관과 허무에 사로잡히지도 않은 채 지금 여기를 견디면서 민달팽이처럼 조금씩 기어가고 있다. 인간이란 무엇이고 왜 이러는지 사유하면서 지금 나와 당신에게 인문학이 무슨 쓸모가 있을지 고민한다. 기존의 생각들을 뒤집는 뜨겁고 강렬한 생각을 좋아한다. 깊이 있으면서도 산뜻하고, 가벼우면서도 진지한 글을 추구한다. 미국에 대해 동경과 혐오를 동시에 느낀다. 인류사에 길이 남을 위대한 발자취와 지울 수 없는 폭력의 상흔을 같이 기억하고자 한다. 미국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는 대한‘미국’에 사는 사람으로서 미국을 읽으면서 한국을 묻는 작업을 이렇게 내놓는다. 지금까지 『나는 날마다 조금씩 강해지고 있다』, 『어떻게 나를 지키며 살 것인가』, 『생각을 세우는 생각들』 등의 책을 썼으며, 싱그럽고 묵직한 주제로 새로운 책을 여러 권 준비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3
서점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혼자 있는 시간에 읽으면 좋아요 #힐링
더보기
밍구리밍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만남에 건네는 따뜻한 위로의 말 우리 모두는 만남을 경험합니다. 그러나 모두가 그 만남이 마냥 즐겁지만은 않습니다. 누구에겐 설레는 것도 누구에게는 부담이고 괴롬이지요. 하지만 이인은 말합니다. 괜찮다고, 사실은 모두가 그렇다고, 그러니 이제 만남을 시작해보라고 말이죠.
더보기
양미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