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지금부터 무얼 해야할 지 알 수 없는 이들에게
당신의 마음을 따뜻이 적셔주는 책

해피 해피 브레드
미시마 유키코 지음
블루엘리펀트
 펴냄
12,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불안할 때
힘들 때
심심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감동
#따뜻
#빵
208쪽 | 2012-11-28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출간 10개월 만에 17만 부 돌파. 일본 열도를 감동시킨 해피 힐링 무비 [해피해피 브레드] 원작소설. 인디영화 감독 출신의 미시마 유키코가 쓴 첫 번째 장편소설이다. 홋카이도의 외진 시골 마을 쓰키우라에 문을 연 작은 카페 마니를 중심으로 이곳을 찾아온 손님들의 상처 입은 마음을 위로하고 보듬어주면서 자신들의 상처도 치유해가는 부부의 이야기가 잔잔한 감동을 전해준다.<BR> <BR> 2011년 12월 출간된 후 10개월 만에 17만 부가 팔려 나가며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뿐만 아니라 동명의 소설을 작가가 직접 감독을 맡아 영화로 제작, 개봉해 일본 관객들에게 잔잔한 감동을 안기며 3개월간의 장기상영이라는 흥행 신화를 만들기도 했다. <BR> <BR> 지난 2012년 6월에는 국내에서도 개봉되어 적은 상영관 수에도 불구하고 포털 및 SNS 등을 통해 관객들의 입소문이 퍼지면서 시간이 지날수록 개봉관이 늘어나는 현상이 일어나기도 했다. 이 같은 국내 관객들의 호응에 힘입어 일본과 마찬가지로 장기상영을 이어갔으며 영화를 본 많은 관객들로부터 '내가 본 최고의 해피 힐링 무비'라는 찬사를 받기도 했다. <BR> <BR> 홋카이도의 쓰키우라라는 작은 시골 마을. 아름다운 도야코 호수가 한 폭의 그림처럼 펼쳐져있는 이곳에 도시생활에 지친 젊은 부부가 찾아와 '카페 마니'를 오픈한다. 카페 마니는 곧, 유쾌한 이웃들의 일상으로 채워진다. 그러던 어느 날부터인가 카페 마니에 저마다의 아픈 사연을 가진 새로운 손님들이 차례차례 찾아오기 시작한다.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이별의 구겔호프
둘만의 포타쥬
무너진 목욕탕과 캄파뉴
낙엽송처럼 너를 사랑해
에필로그

더보기
저자 정보
미시마 유키코
오사카에서 태어났다. 미시마 유키코라는 이름은 소설가 미시마 유키오三島由紀夫의 열렬한 팬이었던 아버지가 그의 이름을 따서 지어준 것이라고 한다. 네 살 때부터 집 근처 영화관에 다녔고, 열여덟 살 때부터 8mm 인디영화를 찍기 시작했다. 대학 졸업 후 NHK에 입사해 주로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제작에 참여했다. 자신만의 영화를 찍기 위해 회사를 그만둔 후 프리랜서로 활동하며 영화 시나리오 집필, 텔레비전 드라마 연출 등의 일을 했다. 2011년 출간된 『해피해피 브레드(원제: 행복의 빵しあわせのパン)』는 작가의 첫 번째 소설로 2012년 현재까지 17만 부 이상 팔려 나가며 독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또한 이 작품은 작가가 직접 감독을 맡아 영화로도 제작됐다. 특히 영화는 홋카이도의 아름다운 풍경과 ‘카페 마니’를 찾는 다양한 사람들의 유쾌하고 따뜻한 에피소드로 ‘해피 힐링 무비’라는 찬사를 받으며 일본뿐만 아니라 한국 관객들의 마음까지도 사로잡았다.
더보기
남긴 글 9
김러브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이 책을 읽고나서 여름, 홋카이도가 가고 싶어졌다. 읽고 싶은 챕터만 띄엄띄엄 읽었지만 , 좋다.
더보기
김남규(Nathan/Nate)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이 이야기 속에는 캄파뉴가 자주 언급된다 밀가루, 물, 소금만으로 만들어진 ‘빵’ 이 책은 정말 그런 ‘빵’의 느낌이다 화려하지 않고 드러나지 않지만 담백하고 향긋하며 어쩐지 계속 찾게 되는 그런 이야기
더보기
Kaitlyn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그곳에는 우리가 믿는 것을 진심으로 이루어 나가는, 그런 땅에 발을 붙인 사람다운 삶이 있었습니다. 캄파니오. 동료와 함께. 그곳에야말로 행복이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 중고서점에서 운좋게 구입한 해피해피브레드. 분명 처음 이 책을 구매했던 누군가도 책장을 넘기며 마음 한 켠이 따스해졌을텐데... 평생 소장하고 싶은 책 한 권이 더 늘었어요 :)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