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낯선 침대 위에 부는 바람 (야하고 이상한 여행기)
김얀 지음
 펴냄
12,8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답답할 때
용기가 필요할 때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섹스
#에로스
232쪽 | 2013-07-08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섹스칼럼니스트 김얀이 쓰고 시인 이병률이 찍다. 서른번째 여름, 저자는 마음속에서 꿈틀대는 그 어떤 것을 주체하지 못해 잘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불현듯 여행을 떠났다. '나의 문제'는 뭘까, 앞으로 무엇을 하며 어떻게 살아야 할까, 하는 수많은 질문에 대한 답을 찾기 위해서였다. 삼십대 초반이 된 그녀는 이제 많은 것을 결정해야 했다. 한 가지 확실한 것은 부모님이 권하고 친구들이 충고하는, 모두가 똑같이 사는 평범한 삶을 살기는 싫었다.<BR> <BR> 하고 싶은 것을 찾기 위해 여행을 떠났다. 어떤 날은 생각 없이 무작정 떠나기도 했다. 몇 번을 떠난 여행지에서 남자를 만났고 사랑을 했고 섹스를 했다. 인연은 이어지기도 했고 이어지지 않기도 했다. 여행지에서 돌아와 '좋아하는 것'에 대해 생각했다. 결론은 쉽게 났다. 좋아하는 것은 책, 여행, 그리고 섹스.<BR> <BR> 그녀는 돌아와 글을 썼다. 자신이 떠난 13개국의 여행지와 13명의 남자들 이야기를. 그녀에게 사랑은 '밥' 같은 것이었으며, 글쓰기는 '마지막 꿈' 같은 것이었다. 늘 무언가 쓰는 일을 갈망해왔으나 도무지 한 줄도 쓸 수 없어 망설이고 또 서성거렸다. 그렇게 마음의 응어리들을 조금씩 글로 풀어낼 수 있게 되었을 때, 그녀는 비로소 편안하게 웃었다.<BR> <BR> 이 책에는 바로 그 이야기들이 담겨 있다. 방콕에서 온몸에 문신을 그린 남자를 만난 일, 몽마르트르에서 우연히 만나 서울까지 이어졌던 인연, 누구보다 잘 아는 사이였지만 정작 중요한 것은 알 수 없었던 의문의 남자 그리고 지금 사랑하고 있는 '너'까지. 좋아하는 것들을 마음껏 좋아하며 침대 위에서 만났던 남자들의 이야기를 거침없이 써내려갔다.
더보기
목차

Prologue
외국의 낯선 도시를 홀로 걸어본 적 있나요? 4 page

Bangkok-Rambuttri Road
붉은색 다이아몬드를 샀다 18 page

Osaka-A letter
이곳에도 진짜 사랑이 있을까요? 32 page

Singapore-Singapore River
거짓말엔 눈이 멀어버리기 마련이다 42 page

Paris-Eiffel Tower of Night
그렇게 우리는 낯설어졌다 64 page

Seoul-Soul City
그래도 ‘연애’라 부를 수 있는 연애들 92 page

Melaka-Chandelier
스물두번째 혹은 스물세번째 당신 102 page

Siem Reap-A diary
관계하지 않아도 괜찮아 118 page

Osaka-Night and Zoo
나를 철창에서 꺼내주세요 128 page

Hong Kong-Strange Travel
섹스와 이륙, 그 남자와 섬의 공통점 148 page

Ottawa-Bunk Bed
나의 아름답고 오래된 이층 침대로 168 page

Munich-about J
그 도시는 전부 너였다 178 page

Praha-The Lovers of Praha
결국 그 사람이 보이는 방향으로 몸을 돌렸다 200 page

Beijing-To You
나는 지금 이렇게 너를 사랑하고 있어 218 page

Epilogue
낯선 곳을 헤매는 상처투성이의 나에게 230 page

더보기
저자 정보
김얀
한겨레 hook <김얀의 ‘색,계’>를 시작으로 『코스모폴리탄』, 『얼루어』, 『젠틀맨』 등 여러 잡지에 연애와 섹스에 관한 글을 썼다. 패션 N 채널 <사심 연구소>와 MBC 퀸 채널 <Queen's 9>의 패널로 출연했다. 쓴 책으로 『낯선 침대 위에 부는 바람』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5
이동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여러 남자를 만난 것을 허세있게 과시하는 것 같으면서도 그 속에는 자신의 미래, 삶의 방향에 대한 고민을 계속 토로하는 듯 하다. 남자들과 진심을 주지 않는다고 하면서도, 결국 마음을 열지 않은 것은 '나'인듯.. 세상을 바라보는 것이 나의 관점따라 달라지듯 결국 인생은 항상 1인칭 시점이지 않을까..
더보기
유은샘 (Sammy Yoo)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야한 생각이 들때 펼쳐봥ㅎㅎ
더보기
유은샘 (Sammy Yoo)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야한 생각이 들때 펼쳐봥ㅎㅎ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