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책도둑 1 (마커스 주삭 장편소설)
마커스 주삭 지음
문학동네
 펴냄
13,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감동
#비극
#세계대전
#영화원작
#전쟁
#죽음
#즐거운
443쪽 | 2008-02-01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전쟁의 비극과 공포 속에서도 책에 대한 사랑으로 삶을 버텨나갈 수 있었던 한 소녀의 이야기. 제2차 세계대전 당시의 독일이 소설의 배경이다. 화자는 다름 아닌 '죽음의 신'. 어느 날 한 소년의 영혼을 거두러 가게 된 '나'는, 그곳에서 책을 훔치는 한 소녀를 만나게 된다.<BR> <BR> 독일의 작은 도시 몰힝에는 제2차 세계대전이 벌어지고 있다. 이 도시의 가난한 거리 힘멜에 아홉 살 소녀 리젤이 양부모인 후버만 부부와 살고 있다. 리젤에게 삶은 고통 그 자체다. 그녀의 친아버지는 공산주의자라는 낙인이 찍힌 후 어디론가 사라졌고, 그녀의 어머니는 몰힝의 후버만 부부에게 아이들을 맡기기로 한다. 그러나 몰힝으로 오던 도중 남동생은 기차 안에서 목숨을 잃고, 눈이 펑펑 쏟아지던 날 차가운 땅속에 묻히고 만다.<BR> <BR> 리젤은 때때로 동생의 꿈을 꾸며 악몽에 시달리지만, 한스에게 글 읽기를 배우기 시작하면서 차츰 안정을 찾아간다. 호시탐탐 리젤과의 첫키스를 노리는 루디와는 어느새 세상에서 둘도 없는 친구가 된다. 하지만 전쟁의 어두운 그림자는 이 작은 도시에 점점 더 짙은 그늘을 드리우고, 리젤은 책을 버팀목 삼아 이 아픈 시절을 견뎌낸다. 리젤은 이제 글을 읽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자신만의 글을 써나가기 시작한다.<BR> <BR> 전쟁이라는 거대한 사건, 그 안에서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숨 가쁘게 뒤바뀌는 운명 속에서도 보석처럼 빛나던 사람들, 그리고 그들이 살아냈던 소박하고 아름다운 삶에 대해 바치는 헌사와도 같은 소설이다. 오스트레일리아 작가 마커스 주삭은 <책도둑>으로 국내에 처음 소개된다.
더보기
목차

1권

프롤로그 : 잡석 더미 산맥

1부 무덤 파는 사람을 위한 안내서
2부 어깨 으쓱거리기
3부 망니 캄프
4부 굽어보는 사람
5부 휘파람을 부는 사람

2권

6부 꿈을 나르는 사람
7부 두덴 사전
8부 말을 흔드는 사람
9부 마지막 인간 나그네
10부 책도둑

에필로그 : 마지막 색깔

감사의 말
옮긴이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마커스 주삭
1975년 오스트레일리아 시드니에서 오스트리아인 아버지와 독일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아버지의 일을 물려받아 칠장이가 되려 하였으나, 소질이 없음을 깨닫고 포기했다. 후에 헤밍웨이의 『노인과 바다』와 피터 헤지스의 『길버트 그레이프』를 읽고 큰 감명을 받아 작가가 되기로 결심했다. 1999년 『패배자들』을 발표하며 데뷔한 마커스 주삭은 이 작품으로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성공을 거둔다. 주로 청소년 소설을 집필하며 문학적 명성을 쌓아가던 그는 2001년 『내 첫번째 여자친구는』, 2002년 『메신저』를 발표하며 그 명성을 더욱 확고히 한다. 『메신저』는 2003년 CBC(Children's Book Council) 올해의 책, 2005년 퍼블리셔스 위클리 올해의 책, 불러틴 블루 리본 북(Bulletin Blue Ribbon Book)에 선정되었다. 이후 마커스 주삭은 『메신저』를 집필할 때 떠올랐던 ‘책도둑’이라는 아이디어에 어린 시절부터 부모님께 들어온 나치 독일에 관한 이야기를 결합해 소설 『책도둑』을 완성한다. ‘죽음의 신’이 화자로 등장해 전쟁과 삶, 그리고 말(言)에 관한 뛰어난 통찰을 보여주는 이 작품은 시적이고 아름다운 문체, 철학적이고 사색적인 이야기로 평단과 독자들의 찬사를 받았다. 『책도둑』은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출간되어 성공을 거둔 후, 미국, 영국, 프랑스, 덴마크, 이탈리아, 브라질, 중국, 일본 등 세계 40여 개국에서 잇달아 번역.출간되었다. 특히 미국 출간 당시에는 아마존과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 1위에 올랐으며, 브라질에서는 『해리 포터』를 제치고 베스트셀러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이러한 성공에 힘입어 영화로도 제작되었다. 마커스 주삭은 청소년문학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2014년 마거릿 에드워즈 상을 수상했다.
더보기
남긴 글 4
:)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극악 무도한 잔인함을 대놓고 표현하지 않아도 그 시대의 잔인함과 절망을 절절히 느낄 수 있었다. 마음 아프고 그럼에도 사랑(가족의 사랑, 이웃의 사랑, 우정, 책에 대한 사랑. 모든 것에 대한 사랑) 덕분에 이겨냈던 시대. 그 시대의 비극을 시처럼, 동화처럼 풀어냈다.
더보기
사는게버거운정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나는 죽음의 신. 죽은 이의 영혼을 컨베이어벨트에 옮기는 것이 나의 주 임무다
더보기
서민정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즐거운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