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건강을 위해 매일 우유를 마시는 이들에게
한번은 읽어봐야 할 우유의 허와 실

우유의 역습 (당신이 몰랐던 우유에 관한 거짓말 그리고 선전)
티에리 수카르 지음
알마
 펴냄
15,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골다공증
#만성질환
#완전식품
#칼슘
320쪽 | 2009-10-2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우유는 완전식품’이라는 선전에 정면으로 반기를 든 책. 정확한 과학적 연구에 근거한 결론을 바탕으로 생각지도 못한 우유의 위험을 알리고, 사회 통념을 뒤집는다.<BR> <BR> 어떻게 우유가 현대인의 식생활에 반드시 필요한 식품으로 인정받게 되었을까? 낙농업계는 어떻게 뼈의 건강이 우유의 칼슘에 달려 있다고 믿게 만들었을까? 그렇게 많은 우유 소비에도 왜 골다공증은 감소하지 않고 오히려 증가하는 것일까? 우리 몸에 필요한 칼슘량은 도대체 어느 정도일까? <BR> <BR> 한때 우유를 무척이나 좋아했던” 지은이는 유제품을 보건 당국에서 현재 권장하는 수준대로, 즉 하루 서너 개씩 먹으면 만성 질환의 위험이 낮아지기는커녕 높아질 가능성이 크다고 말한다. 왜냐하면 그러한 수준의 섭취는 인류의 식생활 역사에 전례가 없던 것으로서 우리가 유전적으로 거기에 적응되어 있지 않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BR> <BR> 그런데 우리는 ‘어떻게 유제품이 완전식품이라고 믿게 되었을까?’ 지은이는 그것이 바로 낙농업계의 선전 활동과 로비 활동의 결과라고 말한다. 낙농업계의 마케팅은 ‘학교 우유 급식’으로 대성공을 거두었다. ‘우유 소비를 통해 생산 재고를 없애’겠다는 목적이었던 것이다.
더보기
목차

추천글 | 개정판을 시작하며 | 한때 우유를 마셨던 자의 고백 | 무엇에 대해 그리고 누구에 대해 말하고 있는지 알기 위한 몇 가지 숫자 | 우유는 완전식품인가 | 어떻게 우유가 완전식품이라고 믿게 만들었을까 | 밀키웨이에서 온 침략자들 | 어떻게 칼슘은 아무리 많이 먹어도 지나치지 않다고 믿게 만들었을까 | 유제품이 골다공증을 예방해주지 않는다는 증거 | 골다공증이 유행하는 이유 | 프랑스인 500만이 앓고 있는 소리 없는 유행병 | 암을 부르는 우유의 단백질 | 우유에 들어 있는 발암 촉진 물질 | 우유를 피하면 암 발병 위험이 낮아진다 | 우유를 먹으면 날씬해진다고? | 우유, 소아질환의 원인으로 의심받다 | 비만, 당뇨병과 심근경색에는 우유가 해결책? | 칼슘은 얼마나 필요할까? | 우유를 마시지 않고도 골다공증을 예방하는 방법 | 부록_독자들의 질문에 대한 답변_낙농업계와 그 친구들의 발언에 대한 반론_의학.농업아카데미의 역사적인 회합에서_주석 및 참고문헌

더보기
저자 정보
티에리 수카르
저널리스트이자 과학 전문 작가로 건강 정보 사이트 LaNutrition.fr과 sante.nouvelobs.com의 편집장을 맡고 있으며 1994년부터<과학과 미래Sciences et Avenir>지에서 건강 및 영양 문제를 다루고 있다. 미국영양학회의 회원이기도 하다. 지은 책으로 《다이어트 제품의 참과 거짓V?rit?s et mensonges des produits amincissants》《식품 포장과 건강Emballage alimentaire et sant?》《건강, 거짓말 그리고 선전Sant?, mensonges et propagande》《선사시대 식이요법Le r?gime pr?historique》들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