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문화의 패턴
루스 베네딕트 지음
연암서가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418쪽 | 2008-08-25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문화가 인간의 생활을 형성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선언한 문화인류학 입문서이다. 종교 행위에 집중하는 이성적인 아폴로 패턴의 주니 족, 의심과 배신의 거래를 강조하는 편집증적 패턴의 도부 족 등으로 상징되는 원시부족들이 근대 서구 문명과 어떤 관련이 있으며, 관습과 전통이 인간 행동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다룬다. <BR> <BR> 다양한 문화가 존재하고 또 앞으로도 존재할 수 있음을 보인다. 그 다양성을 스토리텔링이라는 수법에 의존하여 제시한다. 문화적 특징의 독특한 통합형태가 각 문화의 성격을 규정한다고 주장하는 한편 문화와 개인의 관계도 검토하며 결국 ‘인간이란 무엇인가’라는 주제를 탐구한다.
더보기
목차

역자의 말
추천사_ 프란츠 보아스
감사의 말

제1장 관습을 연구하는 학문
관습과 행동 | 아이의 유산 | 우리의 그릇된 관점 | 지역적 관습을 “인간 본성”과 혼동하기 다른 문화들에 대한 우리의 맹목적 태도 | 인종 편견 | 인간은 본능이 아니라 관습에 의해 형성된다 | “인종적 순수성”이라는 망상 | 원시부족을 연구하는 이유

제2장 문화의 다양성
생명의 잔 | 선택의 필요성 | 서로 다른 사회들 내에서의 청소년기와 사춘기 | 전쟁이라는 말을 들어본 적이 없는 사람들 | 결혼의 관습 | 문화적 특징들의 뒤섞임 | 수호신과 비전 | 결혼과 교회 | 이러한 결합은 사회적인 것일 뿐 생물적으로 필연적인 것은 아니다

제3장 문화의 통합성
모든 행동 기준은 상대적이다 | 문화의 패턴화 | 대부분의 인류학 저서들이 안고 있는 단점 전체에 대한 견해 | 슈펭글러의 “서구의 몰락” | 파우스트적 인간과 아폴로적 인간 | 서구 문명은 너무 복잡하여 연구하기가 어렵다 | 원시부족들을 통한 우회

제4장 뉴멕시코의 푸에블로 부족
훼손되지 않은 공동체 | 주니의 의례 | 사제와 가면신 | 주술의 집단 | 강력하게 사회화된 문화 | “중간 노선” | 그리스적 이상과의 유사성 | 평원 인디언들의 관습 | 디오니소스적 광란과 비전 | 약물과 알코올 | 과잉에 대한 주니 족의 불신 | 권력과 폭력에 대한 경멸 | 결혼, 죽음, 장례식 | 다산 의례 | 섹스의 상징 | “인간과 우주의 하나 됨” | 전형적인 아폴로적 문명

제5장 도부 족
악의와 배신을 미덕으로 여기는 곳 | 전통적인 적개심 | 신랑 가두기 | 남편의 굴욕적 입장 소유권의 지독한 배타성 | 주술에의 의존 | 텃밭 의례 | 질병 주문과 주술사 | 상업에 대한 열정 | 사기성 농후한 무역 거래인 와부와부 | 죽음 | 생존자들 사이의 상호 비난 | 웃음의 배제 | 체면치레 | 살인적 투쟁

제6장 아메리카의 북서 해안
해안 문명 | 밴쿠버 섬의 콰키우틀 족 | 전형적인 디오니소스적 인물들 | 식인회 | 푸에블로 부족과 정반대의 입장 | 경제적 경쟁 | 우리 사회에 대한 패러디 | 자화자찬 | 손님들에게 수치심 안겨주기 | 포틀래치 교환 | 허장성세의 극치 | 신부에 대한 투자 | 결혼, 살인, 종교-샤머니즘을 통한 특권들 | 조롱에 대한 두려움 | 최고의 모욕인 죽음 | 정서의 스펙트럼

제7장 사회의 성격
통합과 동화 | 조화롭지 못한 요소들의 갈등 | 우리의 복잡한 사회 | 조직 대 개인 | 문화적 해석 대 생물학적 해석 | 원시부족의 교훈을 적용하기 | 고정된 “타입”은 없다 | 전파와 문화적 통합형태의 중요성 | 사회적 가치들 | 자기 평가의 필요

제8장 개인과 문화의 패턴
사회와 개인은 적대적이 아니라 상호의존적이다 | 패턴에 즉각 적응하기 | 좌절에 대한 반응 부적응의 현저한 사례들 | 동성애자들의 수용 | 권위에 이르는 수단인 몽환과 경직성 발작 사회 내의 “부적응자”의 위치 | 관용의 배제 | 어떤 문화적 타입의 극단적 사례들 | 퓨리턴 성직자들과 현대의 성공한 에고이스트들 | 사회적 상대성은 절망이 아니라 희망의 교리이다

해설_ 문화인류학을 넘어선 우리 시대의 고전
참고문헌
찾아보기

더보기
저자 정보
루스 베네딕트
1887년 미국 뉴욕에서 태어났다. 일찍 아버지를 여의고 교사인 어머니 밑에서 자란 베니딕트는 1905년 미국의 명문 여자대학인 바사대학에 입학하여 영문학을 전공했다. 졸업 후 한 여학교에서 교사로 재직하며 시인으로서도 활동했다. 1919년 New School for Social Research에 입학하여 인류학을 배우기 시작한 그녀는 이후 컬럼비아대학에 입학, 프란츠 보아즈 교수의 지도 아래 본격적으로 인류학 공부에 매진했다. 1923년에 「북아메리카 수호 신령의 개념」으로 박사학위를 받고, 컬럼비아대학의 교수가 되었다. 1943년 미국 전시정보국 해외정보부에 부임하게 된 베니딕트는 1944년 미 국무부로부터 일본에 대한 연구를 의뢰받아 1946년에 『국화와 칼』을 출간했다. 단 한 차례의 일본 방문 없이 이루어진 이 연구는 학문적 연구에서 그 대상을 직접 목격하거나 체험하지 않는 편이 오히려 더 엄밀한 검토를 할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입증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이 책은 일본인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는 데 상당한 기여를 했다. 저서로는 『문화의 유형(Pattern of Culture)』(1934)과 『종족(Race:Science and Politics)』(1940)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김나경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가르침과 깨달음을 주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