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책을 처방해드립니다 (카를로 프라베티 장편소설)
카를로 프라베티 지음
문학동네
 펴냄
12,000 원
12,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상상력
#알쏭달쏭
#유머
144쪽 | 2009-04-10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스페인의 수학자이자 아동·청소년 문학가인 카를로 프라베티의 장편소설. 스페인의 대표적인 아동·청소년 문학상인 '엘 바르코 데 바포르' 2007년 수상작이다. 작가 카를로 프라베티는 톡톡 튀는 문학적 상상력과 흥미진진한 논리게임을 미스터리라는 형식 안에 버무려 독특한 작품으로 탄생시켰다.<BR> <BR> 이야기는 빈집털이범 루크레시오의 절도 계획에서 시작된다. 루크레시오는 황량한 저택에 몰래 숨어들었다 묘한 분위기의 대머리 아이칼비노와 마주친다. 어리숙한 루크레시오와는 반대로 똑 부러지고 냉소적인 칼비나는 경찰에 신고하지 않을 테니 자신과 함께 살 것을 제안하고, 루크레시오는 할 수 없이 함께 살기로 한다.<BR> <BR> 그런데 그 날부터 루크레시오에게 알쏭달쏭하고 기이한 사건이 일어나기 시작한다. 루크레시오는 칼비노의 손에 이끌려 소설 속 인물로 코스프레하는 도서관 겸 정신병원과 약 대신 처방해주는 서점 겸 약국을 방문하면서 미처 몰랐던 책의 매력에 흠뻑 빠지게 되는데…<BR> <BR> 총 20개의 챕터로 이루어진 이 책의 각 장의 제목들은 흥미롭다. '남자애야, 여자애야?', '재단사야, 제본사야?', '죽은 거야, 산 거야?', '플루트야, 몽둥이야', '엄마야, 아빠야?'처럼 수수께끼 같은 제목을 던져줌으로써 작가는 호기심에 미끼를 던지는 미스터리처럼 이야기를 풀어나간다.
더보기
목차

정원이야, 숲이야?
늑대야, 개야?
옷징이야, 방이야?
남자애야, 여자애야?
정신병원이야, 도서관이야?
남작이야, 자작이야?
재단사야, 제본사야?
배관공이야, 해적이야?
서점이야, 약국이야?
극장이야, 침실이야?
산책이야, 도망이야?
식료품 창고야, 냉동실이야?
죽은 거야, 산 거야?
난쟁이야, 거인이야?
플루트야, 몽둥이야?
못이야, 열쇠야?
엄마야, 아빠야?
도서관이야, 정신병원이야?
에필로그야, 프롤로그야?

옮긴이의 말 - 이것일 수도! 저것일 수도! 둘 다일 수도!

더보기
저자 정보
카를로 프라베티
1945년 이탈리아 볼로냐에서 태어났다. 어렸을 때 온 가족이 스페인으로 이주한 이후 스페인어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뉴욕 과학아카데미의 회원이기도 한 그는 과학과 수학을 접목시킨 아동 청소년 문학의 대중화에 힘쓰고 있다. 1998년 『위대한 놀이』로 하엔 청소년 문학상을 수상했으며, 2007년 『책을 처방해드립니다』로 스페인의 대표적인 청소년 문학상인 ‘엘 바르코 데 바포르’ 상을 수상했다. 『가장 강력한 마법』 『무시무시한 천사』 『채식주의 드라큘라』 등 많은 작품을 발표했다.
더보기
남긴 글 8
배경혜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주 전
분량이적어 금방 읽게된다 어른들의 동화같은 느낌 이분법적사고만 존재하는게 아니라고 깨우침을 주는 책이라는데 그냥그랬다
더보기
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책을 처방해드립니다> 완독 별점: 🌟🌟🌟🌟⭐ -줄거리 칼비노라는 소녀(소년?)에게 아빠가 되어달라는 말을 들은 루크레시오. 하지만 이상하게 칼비노와 엮인 뒤로'결론'이란 게 사라졌다. 이것일 수도, 저것일 수도, 둘 다일 수도 있는 믄제들만 가득했다. -후기 도대체 이 책의 결론이 무엇일까. 알 수 없었다. 물론 (이야기상) 칼비나(칼비노?)는 무죄였고, 엘사가 오해했다는 '결론'이다. 하지만 뭔가 애매모호하게 끝난 느낌? 결론이 아니라 할 수는 없지만 결론이라고 할 수도 없고 그래서 루크레시오가 뭘 원하는지도 모르겠고. 여러가지 질문을 만드는 책이다. 모든 것이 '?'로 끝난다. 위에 말했듯이 생각이 많아졌다. 무슨 의미로 이 책을 썼는가, 루크레시오가 원했던 것은 무엇이고 칼비노(칼비나?)의 마음에 정확하지 않다. 하지만 그럼에도 이 책이 재미있었던 이유, 그냥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처럼 모든 캐릭터가 자신만의 개성이 있고 순수(?)하고 특별한 목적 없이 흘러가는 대로 흐르게 놔두었다. 음, 내가 그 이유까진 간파하지 못했어도 충분히 재미있었다는 '이유'는 있는 것이다. 이 책의 목차 제목에선 계속 1이야, 2야?라는 말이 나온다. 그래서 내 생각에는 글쓴이가 "결론이 있을 필요는 없다. 1이면 어떻고, 2면 어떻고, 1•2면 어떻나?" 를 말하고 싶었던 게 아닐까, 싶다.
더보기
보라돌이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210328] 책을 처방해드립니다 완독 별점: 4/5 줄거리: 빈집털이범 루크레시오는 어느 날 어느 저택에 몰래 들어가게 되고 그 곳에서 머리카락이 없는 아이 칼비노와 마주치게 된다. 이후 루크레시오는 칼비노가 루크레시오의 침입을 눈감아주는 대신 그(그녀)의 아버지 행세를 해 주기로 하고 점점 알쏭달쏭한 사건들을 맞닥들이게 된다. 후기: 다양한 물음표를 던져주고 다양한 생각을 하게 해준 책이다. 답이 정해져 있지도 않고 그 해답을 굳이 설명해주려고 노력하지도 않는다. 다만 틀에 박힌 사고방식에만 익숙해진 현대인들에게 꼭 답이 한 가지만이 아닌 두 개, 그리고 여러개가 될 수 있다는 메세지를 던져주고 있다. 루크레시오는 칼비노와 함께 정신병원에 있는 도서관에 가고 그 곳에서 자신이 책 속 인물이라 생각하는 사람들을 만난다. 그러면서 조금씩 자신이 느껴온 세상이 사실 꼭 정해진 것이 아니라는 생각을 하게 되고 점차 책의 재미 또한 깨닫게 된다. 때문에 칼비노가 루크레시오에게 던진 말도 인상적이었다. 루크레시오는 ‘자신이 제정신이라 믿는 미친 책’이라는 말. 칼비노(어쩌면 칼비나)는 분명 독특한 아이지만 어쩌면 그런 아이의 시선으로 본 세상은 우리가 미처 보지 못 한 세상의 다른 모습 또한 보고 있을 지 모른다. 책의 소제목에는 계속해서 A야, B야? 라는 말이 등장한다. 우리는 계속해서 어느 것에 대한 특정하고 유일한 답을 찾으려 하지만 칼비노는 그런 루크레시오에게 A일 수도 있고 B일 수도 있다는 말을 한다. 이 책을 읽고 나서 가장 먼저 든 생각은 왜 그동안 해답을 ‘하나’로 정하려 했을까? 였다. 답은 무척이나 많을 수도 있고 그 질문에 대한 답이 아예 없을 수도 있지 않은가? 유쾌하고 기이한 느낌의 책으로 흡입력 있고 다양한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게끔 해준 책이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