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압록강은 흐른다

이미륵 지음 | 종합출판범우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2명

9,000원 10% 8,100원
262 | 2010.11.2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경성의학전문학교 3학년 재학 중 독립운동에 가담하여 중국을 거쳐 독일에 망명했던 독립운동가이자 독일문학 작가인 이미륵이 1930년대 중반부터 10여 년간 심혈을 기울여 쓴 작품으로, 그의 작품 중에서도 가장 정수로 손꼽히는 자전소설이다. 2008년 한독 수교 125주년을 맞아 드라마 [압록강은 흐른다]로도 제작되기도 하였다. <BR> <BR> 다섯 살 미륵은 사촌 형 수암과 함께 천진난만한 어린 시절을 보낸다. 함께 한학도 공부하고, 서예를 배우며 바지에 온통 먹물을 들이기도 하고, 몰래 꿀을 훔쳐 먹거나 연을 만들다 들켜 호되게 꾸지람을 듣기도 한다. 달이 밝은 밤, 마당 한쪽에서 아버지와 이야기를 주고받으며 얻어 마신 술 한 잔에 취해 어머니 앞에서 귀여운 주정을 부리기도 한다. <BR> <BR> 그러면서 미륵은 조금씩 자라 신식 학교에 다니며 서양에서 건너온 학문의 세계에 빠지지만, 아버지의 죽음으로 그의 소년 시절에는 쉼표가 찍힌다. 어머니의 권유로 다시 공부에 매진하여 의학 전문학교에 진학한 미륵은, 3.1운동에 가담했다가 일본 경찰을 피해 중국으로, 다시 독일로 망명한다. 짙은 향수에 시달리던 미륵은 고향에서 온 첫 소식으로 어머니의 부고를 받는데…<BR> <BR> <압록강은 흐른다>는 1946년 출간 직후 유럽 신문에 100여 편에 달하는 서평이 실렸고, '독일어로 쓰인 올해 최고의 책'에 선정되었다. 또한 제2차 세계대전 직후 독일 피퍼출판사에서 처음 펴낸 책으로, 피퍼출판사 사장은 자신이 출간한 책들 중 가장 훌륭한 책 가운데 하나라고 했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1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