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살아 있다는 것은 (문정희 시에세이,오직, 순간만이 나의 전부다)
문정희 지음
생각속의집
 펴냄
15,000 원
13,5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60쪽 | 2014-12-12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2014년 올해로 등단 45년을 맞은 문정희 시인의 주옥같은 시와 에세이를 엮은 책이다. 책에는 시에 목숨을 걸 듯 치열하게 살아온 문정희의 뜨거운 시(詩) 인생이 아낌없이 펼쳐져 있다. <BR> <BR> 그는 끊임없이 질문한다. '목숨이란 무엇일까?', '시란 무엇일까', '어떻게 살아야 할까' 문정희에게 문학이란 이렇듯 질문하는 것이다. '모든 인간은 죽는다'라는 주제를 언어로 풀어내는 것이 바로 문학이기 때문이다. 끝없는 질문을 통해서 시의 본질에 다가가고, 최선의 인생을 사는 일, 그것이 자기 생명에 값하는 일이라고 말한다. <BR> <BR> 이 책에는 이 땅의 한 시인으로서, 그리고 한 여성으로서 철저하게 자기만의 향기를 피우기 위해 그가 겪어온 슬픔과 상처, 그리고 고독과 절망이 인화지처럼 잘 드러나 있다.
더보기
목차

이 책과 만나는 당신에게

1. 오직, 사랑을 위하여

<찔레> 사랑하는 동안 내겐 우는 날이 많았다
<목숨의 노래> 사랑은 언제나 전쟁처럼 찾아왔다
<키 큰 남자를 보면> 혼자 꺼내보는 그때 그 사랑
<풍선 노래> 연애는 끝나도 질투는 남아 있다
<별 키우기> 감성의 스카프를 휘날리고
<결혼 기차> 최고를 만나면 최고로 행복할까
<다시, 남자를 위하여> 최고란 가장 섹시한 것이다
<오빠> 그대는 이런 남자친구를 가졌는가
<남편> 나에게 전쟁을 가르쳐준 남자
<술> 순간을 달구는 불의 맛
<제비를 기다리며> 가끔은 유혹받는 여자이고 싶다
<알몸 노래> 연애는 행동하는 자의 꽃
<쓸쓸> 어디를 둘러봐도 외로움뿐인 날
<젊음의 방> 그때는 왜 그리 뜨거웠을까
<체온의 시> 오직 사랑하는 사람만이 살아남는다

2. 다시, 나를 위하여

<마흔 살의 시> 서른과 마흔 사이
<공항에서 쓸 편지> 나를 찾아 세상 밖으로
<먼 길> 벗어라, 금기의 신을
<가시> 슬픈 그리움이 나를 찌르고
<식기를 닦으며> 기다림 후에 오는 것들
<갈대숲을 지나며> 모든 여자는 결혼한 독신이다
<중년 여자의 노래> 독창적인 미모를 위하여
<테라스의 여자> 남자 복이 없으면 또 어떠랴
<알몸의 시간> 초라한 내 뼈 위에 눈부신 옷 한 벌을
<뜨거운 소식> 너무 조용해서 너무 불안한
<편지> 어머니, 당신은 좋은 낙엽이었습니다
<머플러> 나의 봄에는 상처가 숨어 있다
<아들에게> 상실을 목표로 하는 어머니의 사랑
<꽃의 선언> 철저히 나만의 향기로 살고 싶다
<늙은 꽃> 나는 아흔 살까지만 아름다울까보다

3. 비로소, 인생을 위하여

<시간의 몸짓> 시간은 언제나 새것이다
<여행 가방> 연애 다음으로 나를 들뜨게 하는 것
<요즘 뭐하세요> 쉽게 산다는 건, 무서운 일
<“응”> 말하지 않음이 말하는 것
<순간> 그 새벽의 푸른 풍경들
<오수에 젖어> 나의 서재 이야기
<은밀한 노래> 오늘도 가능성 백 퍼센트!
<혼자 가질 수 없는 것들> 그 아까운 추억의 조각들
<살아 있다는 것은> 다시 오라, 눈부시게 빛나던 날들
<아름다운 곳> 그곳에는 활력이 살아 있다
<풀들의 길> 가만히 제자리를 지키고 있는 것들
<바닥> 왜 우리는 홀로 서야만 하는가
<성공 시대> 행복할 때 내 두 팔에 날개가 솟는다
<나무 학교> 현재를 가장 젊게 소유하고 싶다

더보기
저자 정보
문정희
1947년 전라남도 보성에서 태어나 서울에서 성장, 진명여자고등학교 재학 중 여고생으로서는 한국 최초로 첫 시집 《꽃숨》을 발간했습니다. 고려대학교 미디어문예창작과 교수를 거쳐 2017년 현재 동국대학교 석좌교수로 있습니다. 1969년 《월간문학》으로 등단하여 현대문학상, 소월시문학상, 정지용문학상, 천상병시문학상, 육사시문학상, 현대불교문학상, 목월문학상 등을 수상했고, 마케도니아 테토보 세계문학 포럼에서 작품 <분수>로 2004년 ‘올해의 시인상’, 2008년 한국예술평론가협회 선정 문학 부문 ‘올해의 최우수 예술가상’, 2010년 스웨덴 ‘시카다 상’ 등을 수상했습니다. 미국 뉴욕에서 출판된 시집 《Woman on the Terrace》를 비롯하여 독일어, 프랑스어, 스웨덴어, 스페인어, 알바니아어 등 다수의 언어로 시집이 번역 출간되었습니다. 1996년 미국 아이오와대학교 국제 창작 프로그램(IWP) 참가, 2006년 미국 UC버클리대학교 한국 현대시 100년 초청 시낭송, 2011년 이탈리아 베니스대학교 초청, 2013년 프랑스 <시인들의 봄> 축제 초청, 2014년 스웨덴 스톡홀름대학교 초청 시낭송 등 다양한 국제 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저서로 《오라, 거짓 사랑아》, 《나는 문이다》, 《다산의 처녀》, 《카르마의 바다》 등의 시집과 산문집 《문학의 도끼로 내 삶을 깨워라》, 그림책 《새 신발》 등이 있으며, 중·고등학교 국어 교과서에 여러 편의 시가 수록되어 있습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