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거짓의 사람들 (스캇펙의)
M. 스캇 펙 지음
비전과리더십
 펴냄
12,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60쪽 | 2003-07-08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아직도 가야할 길>에서 '악'을 게으름이라고 살짝 언급했던 스콧 펙이 이 책에서는 '악'이라는 주제만을 놓고 깊이 있게 들어간다. '악'의 본질에 대해 이렇게 소름 끼치도록 적나라하게 파헤치면서도 악에 물들지 않을 수 있는 사람은 스콧 펙 이외에는 없으리라.<BR> <BR> 인간은 어린시절 누구나 자기중심으로 세상을 본다. 일종의 나르시시즘에 빠져 있는 상태라고 볼 수 있다. 이 시기를 거쳐 비로소 나를 둘러싼 사람들을 이해하고 배려해야 한다는 것을 이해하고 성장하게 되는 것이다. <BR> <BR> 악한 사람들은 이 나르시시즘의 상태에서 성장이 멈춘 사람들이다. 자기 자신이 불완전하며 계속 정신적으로 성장해야 한다는 것을 인정하지 않는 미숙아들이다. 정신적 성장은 자신이 성장이 필요한 사람이라는 인정이 선행되어야 가능하기에, 자기 비난은 성격 개조의 대전제이다. 그러나 자기 자신의 부족함을 인정하고 성격 개조의 고통스러운 작업을 수행하기에는 악한 사람들은 너무나 게으르다.<BR> <BR> 히틀러만 악인인 것은 아니다. <BR> <BR> '내'가 변해야 하는 고통을 피하기 위해 지금의 상태에 주저앉아 다른 사람을 비난하고 있다면 내가 바로 악인이다. '내'가 아니라 타인이 잘못된 거라면 난 변화할 필요가 없으니까. 그래서 악한 사람들은 자신을 돌아보고 반성하는 대신 상대를 비난하고 없애버리고자 혈안이 되어 있다.<BR> <BR> 스콧 펙은 이 책에서 여러 상담사례를 통해 악한 사람들이 보이는 전형적인 특징들을 보여준다. 자신들에게 문제가 있다는 것을 외면하기 위해 아들을 치료 불가능한 선천적 정신 이상자로 모는 인텔리 부부, 형이 자살한 무기를 크리스마스 선물로 주는 바비의 부모, 자신들의 패배를 인정하기 싫어 베트남전을 질질 끌었던 1960년대의 미국 정부 등...<BR> <BR> 내가 무언가를 절대적으로 옳다고 믿고 다른 사람을 비난할 때, 혹시 악한 것은 상대가 아니라 오히려 나 자신일 수도 있다는 사실에 소름이 끼친다. 내가 남들을 '악'이라 비난하고 처벌하려고 할 때, 오히려 내가 '악'의 실행자가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악을 악으로써 없애려할 때 우리 스스로가 악에 오염될 수 있다고, 즉 악해질 수 있다고 한 지은이의 주장은 바로 이 때문이다. 마녀를 악으로 보고 없애려 했던 중세교회의 만행이 좋은 예가 될 것이다.<BR> <BR> '악'은 우리가 악을 파괴함으로써 없어지는게 아니라, 우리가 끊임없이 자기 자신을 되돌아보며 정신성장을 거듭해 나가는 가운데 저절로 설 자리를 잃는다. 악한 사람들을 구별하여 피하고(악한 사람은 대결해야 할 존재가 아니라 피해야 할 존재이기에), 스스로 악한 사람이 되지 않기 위해 이 책은 읽어볼 만한 가치가 충분히 있다.<BR> <BR> * 두란노에서 나온 <a href="/catalog/book.asp?||ISBN=8970087702"></a><거짓의 사람들></a>도 판매되고 있다.
더보기
목차

1.악마와 계약을 맺은 남자 : 강박증에 시달리는 사람들
2.악의 심리학을 찾아서 : 자신을 속이고 책임을 전가하는 사람들
3.일상생활 속에 숨어 있는 악 : 무의식중에 다른 사람을 희생양으로 삼고 있는 사람들
4.악의 실체에 대한 접근 : 악이라는 병에 걸린 사람들
5.귀신들림의 진단과 치료 : 귀신들린 사람들과 치료하는 사람들
6.영혼을 읽어버린 집단의 악 : 집단의 이름으로 악을 자행하는 사람들
7.악의 심리학, 그 위험과 희망 : 인간 악의 근원적 치료법, 사랑

더보기
저자 정보
M. 스캇 펙
사상가, 정신과 의사이자 신학자, 베스트셀러 작가, 강연가. 하버드대학(B.A.)과 케이스 웨스턴 리저브(M.D.)에서 수학한 후, 10여 년간 육군 군의관(정신과 의사)으로 일했다. 이때의 경험은 후에 개인과 조직에서의 인간 행동을 연구하는 데 귀중한 자료가 되었고 그러한 통찰은 여러 편의 책에서 구체화된다. 1978년, 마흔두 살에 쓴 첫 책 《아직도 가야 할 길》은 ‘사랑, 전통적 가치, 영적 성장에 대한 새로운 심리학’이라는 부제가 보여주듯 ‘심리학과 영성을 매우 성공적으로 결합시킨 중요한 책’으로 평가되며 이후 《뉴욕타임스》의 최장기 베스트셀러 목록을 차지할 정도로 독자의 사랑을 받았다. 불교도로서 이 책을 집필한 이후, 저자는 공개적으로 크리스천으로서의 개종을 선언하고 인간 심리와 기독교 신앙의 통합을 지향하는 글쓰기에 매진한다. 개인뿐 아니라 조직과 사회의 영적 성장을 꿈꾸던 스캇 펙은 그러한 이상을 실현하기 위해 아내와 함께 비영리 교육기관인 공동체장려재단(FCE)을 만들어 평화적인 동력을 구현해보려고 노력했고 그 의지와 나름의 해법은 《마음을 어떻게 비울 것인가》에 고스란히 담겨 있다. 일생 동안 ‘자기 훈육’의 필요성을 강조했고, 그 때문에 진정한 자기계발서self-help book의 장르를 구축한 저자라고 평가받는 스캇 펙은 2005년, 69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지금까지도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고 있는 그의 대표작으로는 《아직도 가야 할 길》에서 다룬 주제를 더 발전시킨 강연 모음집《끝나지 않은 여행》, 첫 출간 이후 20여 년간 더 깊어진 통찰과 통합적 시각을 보여주는 《그리고 저 너머에》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