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추억의 시간을 수리합니다 2 (내일을 움직이는 톱니바퀴)
다니 미즈에 지음
예담
 펴냄
12,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수리
#시간
#톱니바퀴
#환상동화
327쪽 | 2015-01-3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일본의 인기 작가 다니 미즈에의 '추억의 시간을 수리합니다' 시리즈의 두 번째 이야기. 쇠락한 거리 상가 시계방을 찾아오는 손님들의 가슴 아픈 추억을 '수리'해주는 천재 시계사 슈지와 미용사 아카리의 이야기를 담은 이 시리즈는 일본에서는 50만 부가 넘는 판매고를 기록했고 한국 독자들에게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br /><br />한때 번화가였지만, 이제는 인적 드문 쓰쿠모 신사 거리 상가에 '추억의 시時 수리합니다'라는 간판이 걸린 시계방이 있다. 이곳의 주인 이다 슈지는 다정다감한 성격으로 상가 사람들에게 깊은 신뢰를 얻고 있는 젊은 남자다. 그는 건너편 가게 '헤어살롱 유이'에 살고 있는 아카리와 연애 중이다. <br /><br />슬픈 기억을 숨긴 채 이 마을에 온 두 사람은 서로에게 도움을 받아 아픔을 극복하고 연인이 되었다. 슈지의 시계방에는 늘 손님들이 찾아온다. 알 듯 모를 듯한 시계방 간판을 보고 찾아온 그들은 자신의 추억이 이곳에서 수리되기를 바란다. <br /><br />언니에게 응석을 부리고 싶지만, 아버지가 다르다는 이유로 망설이는 아카리의 친동생 카나와 마찬가지로 가족에 대한 아픈 기억을 가지고 아버지의 유품인 시계를 버리려 하는 엔도, 서로의 사랑을 확인하지 못해 오해하고 아파하는 과일가게 부부 요코와 다모쓰, 자신의 꿈을 포기하고 죄책감에 시달리며 살아온 히로키, 갑자기 사라져버린 아내 때문에 후회하는 인쇄소 노인 모리무라들은 슈지에게 자신의 과거가 담긴 시계를 내밀며 고쳐주기를 바란다. 슈지와 아카리는 후회로 가득한 이들의 시계를 고쳐 아름다운 과거로 만들어줄 수 있을까.
더보기
목차
- 너를 위해 종은 울린다
- 딸기맛 아이스크림의 약속
- 돌이 되어버린 손목시계
- 멈춰버린 괘종시계의 비밀
- 옮긴이의 말 촘촘한 시계의 톱니바퀴 같은 복선들, 그리고 돌고 도는 시간들
더보기
저자 정보
다니 미즈에
일본 미에 현에서 태어났다. 1997년 『파라다이스 르네상스』로 「로망대상」 가작을 수상하며 데뷔, 슈에이샤의 코발트 문고에서 활동 중이다. 『마천루 돌』 『마녀의 결혼』『백작과 요정』 『꽃 피는 언덕은 작은 귀부인』 등 다수의 판타지소설 시리즈를 집필하여 인기 작가의 대열에 올랐다. 2012년부터 출간되고 있는 『추억의 시간을 수리합니다 1~4』는 출간 후 80만 부가 넘게 팔리며 많은 일본 독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5
이정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추억의 시간을 수리합니다. 수리하는 것은 가능해도 흔적이 남는 다고 생각했다. 2권 읽고 곰곰이 생각해보니 나도 모르게 아픈 과거가 생각났다. 너무나도 잘 숨겨 나서 기억나는데도 시간이 많이 걸렸다. 흔적이 남아도 누군가 나의 추억을 수리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그저 독서로 위로받는다.
더보기
Lucy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단추를 잘못 채운 시간을 이런식으로 잊고 또 다시 고칠 수 있다니
더보기
졍ㅎ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마음이 따뜻해지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