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강신주의 맨얼굴의 철학 당당한 인문학 (지승호가 묻고 강신주가 답하다)
강신주 외 1명 지음
시대의창
 펴냄
22,000 원
19,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공자
#사유
#유학
#인문학
#제자백가
600쪽 | 2013-05-13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어려운책
상세 정보
끊임없이 인문정신에 육박해 들어가는 우리 시대의 철학자, 강신주를 우리 시대의 인터뷰어 지승호가 만났다. 5주. 50시간. 풀어낸 초벌 원고 4,500매. 한 사람의 사유와 철학을 다루기에는 무척 짧은 시간과 양임에 틀림없다. 그러나 자신의 생각을 날카롭고 명쾌하게 풀어내는 철학자에게서 쏟아진 이 시간과 양의 텍스트는 결코 만만치 않았다. <BR> <BR> 인문정신에서 시작한 이 인터뷰는 인터뷰이의 인문학적 계보를 찾다가 제자백가에 이르고, 다시 현대 한국 사회로 돌아와 우리 현실을 바라보다, 본연의 인문정신에 이르러 끝을 맺는다. 밤을 지새고 난 뒤 오히려 육체와 정신이 가뿐해질 때처럼, 철학자 강신주의 촘촘하고 정교한 사유의 그물을 통과하고 나면, '나'와 '너'를 그리고 세상을 좀 더 뚜렷하게 볼 수 있을 것이다.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세상에 맨얼굴로 당당히 맞서기 위해_지승호

1장 인문정신은 당당하다
‘강신주’라는 고유명사 / 김수영과 인문정신 / 너나 잘하세요 / 인문학적 독서 / 인문학과 저항 / 철학을 종주하다 / 철학에 이르는 길 / 철학의 숲에서 김수영의 길로 / 경계를 허무는 철학 / 철학이 필요한 시간 / ‘현재’라는 텍스트 / 평론과 글쓰기 / 철학과 영화

2장 사랑에 대한 인문학적 성찰
사랑과 기다림 / 사랑과 자유 / 잃어버린 열쇠 / 인간은 사랑의 존재 / 사랑하려면 신을 죽여라 / 이별을 각오하고 사랑하라 / 사랑은 ‘아까징끼’ / 어른이 된다는 것 / 혁명의 조건

3장 철학적 시 읽기와 김수영
‘김일성만세’라는 시금석 / 김수영의 정신, 인문학의 정신 / 스스로 도는 팽이 / 불온시 논쟁 / 김수영과 아버지, 박인환과 김춘수 / 절정에 서서 버티기 / 사랑과 폭력 / 긍지의 날 / 시와 철학 / 시인들 / 문학과 에로티시즘 / 시의 힘 / 보편적 공감의 구조 / 강신주를 위하여 / 강신주다운 글쓰기 / 시인과 철학자

4장 제자백가를 통하라
혁명가와 시인 / 움직이면 산이 아니다 / 동양의 정치철학과 ‘역린’ / 사람과 사람 사이의 길

5장 유가를 넘어서
유학의 패권 / 공자와 진시황 / 묵자와 양주 / 제자백가와 담론 지평의 확장 / 중국 담론과 위계 사회 / 사마천과 공자 / 억압과 야만의 시대 / 공자와 예법 / 공자의 인간적 면모 / 고전 독법과 대안 교육

6장 길은 내가 만들어야 한다
관중, 순자, 여불위 / 중국 철학 최초의 악플러, 맹자 / 공자의 모순 / 도는 걸어야 만들어진다 / 덕의 정치 / 포숙, 관중을 부리다 / 노자와 장자에 대한 오해 / 유교 자본주의와 조폭 문화

7장 철학, 한국 사회를 보다
정치, 인간과 노예 사이 / 마르크스에게 욕먹는 마이클 샌델 / 오감의 세계 vs 시각의 세계 / 신상 털기와 인민재판 / 다른 옷 입기, 같은 옷 입기 / 스티브 잡스와 이건희 / 망령의 귀환 / 신은 죽었다, 카르페 디엠 / 예수, 작두를 타다 / 스피노자와 동학 / 자본의 한계를 돌파하는 사랑 / 노무현과 진보의 증발 / 억압과 야만의 시대 / 사랑과 혁명이 필요한 시간

8장 자본주의에 맞서라
소유냐 사랑이냐 / 장기 기증인가 매매인가 / 괴물과 싸우다 괴물이 된다 / 하이퍼리얼리티 / 대중매체와 스펙터클 / 시각의 세계, 자본의 세계 / 민주주의는 데모의 정치 / 민주주의의 양 떼가 되다 / 자살에 이르는 길, 자기계발

9장 음악이 필요한 시간
편집자는 첫 독자 / 언어 이전의 고통과 대중적 글쓰기 / 자본과 책 사이의 인문학 출판 / 블로그와 책 / 내가 챙긴다 / 거리 두기 / 음악과 정신성 / 음악, 바벨탑 이전의 언어 / 피아노 소나타와 리듬 / 감정 수업 / 유리병 편지 / 고통의 폭과 <에밀> / 글쓰기의 동력

10장 인간을 위하여
내가 욕망하는 것은 무엇인가 / 페르소나와 결혼 / 가면을 벗고 어린아이가 돼라 / 그리고 사랑과 자유

에필로그: 우리의 밤은 당신의 낮보다 아름다웠다_강신주

인용 작품 출처

더보기
저자 정보
강신주 외 1명
사랑과 자유의 철학자. 동서양 인문학을 종횡하며 끌어올린 인문 정신으로 어떤 외적 억압에도 휘둘리지 않는 힘과 자유, 인간에 대한 사랑을 쓰고 말해왔다. 지은 책으로 『강신주의 노자 혹은 장자』, 『비상경보기』, 『매달린 절벽에서 손을 뗄 수 있는가?』, 『철학적 시 읽기의 즐거움』, 『철학이 필요한 시간』, 『강신주의 감정수업』, 『김수영을 위하여』, 『상처받지 않을 권리』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2
소행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꼬박 하루하고 반나절에 걸쳐 이 책을 다 읽었다. 지루하지 않았다. 지루했다면 600페이지나 되는 책을 끝까지 못 읽었을 것이다. 책의 형식이 이채로웠다. 전문인터뷰어와 작가의 대담을 책으로 만든 것이다. 거기다가 편집자 일러두기에 "저자가 자주 쓰는 비표준어와 비속어는 인터뷰의 현장감을 살리기 위해 한글맞춤법에 따라 바로잡지 않았다"란 프롤로그 앞 장의 작은 글씨가 나의 호기심을 더욱 자극했다. 공감의 연속이었다. 특히, 아이들에 대한 나의 욕심을 느낀 부분은 정말 좋았다. 언제부턴가 어렴풋이 나의 잘못을 느끼고는 있었다. 그러나 항상 까마귀속에 있는 나는 나도 모르게 동급 까마귀로 변해 있는 것도 몰랐다. 그렇게 아이들을 까마귀로 만들려고 했었다. 참 다행이다. 아이들이 내 말을 듣지 않아서...그래서 아이들에게 톡을 보냈다. 사랑하니까 사과했다. "아빠가 옛날에 내일을 위해 어쩌구 저쩌구 한거 다 개소리였다. 현재인 오늘을 행복하게 살아야 돼. 내일은 생각하지마."라고.... 행복에 대한 느낌도 공감한다. "삶은 아프다. 가끔가다 아픔이 가실 때가 있는데 우린 이걸 행복이라고 한다. 그리고 행복의 상태는 우리에게 허락되지 않는다" 난 이미 행복은 살면서 느끼는 아주 작은 일시적 감정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래서 진정한 행복은 소박한 것에서 온다고 믿고 있다. 그외에 주인과 노예, 자유와 사랑, 돈과 일, 경쟁과 자본주의, 자존심과 비겁 등 많은 화두에 공감한다. 그러면서 "옳게 사는 것은 상당히 힘든 것"이란 저자의 말에 깊은 위로를 받는다. 나의 경험때문이겠지... 그렇다. 난 힘들었다. 육체가 아니라 정신이 힘들었다. 그래서 정신적으로 병이 생긴거고...난 잡초처럼 살아야 했다. 그런데 질 좋은 까마귀로 살고자 했다. 그것이 가장으로서의 무게 때문이었을까? 그렇다면 저자의 말대로 강해지던가?!! 강하지도 못하면서 힘들게 살려고 했다. 그것이 문제다. 해법은 두가지다. 강해지던가. 아니면 힘들게 사는 것을 포기하던가다. 지금은 강해지려고 노력하고 있다. 직장도 그만두고 소비도 안하면서 하루 종일 책만 보고 있다. 발버둥일지도 모른다. 저자도 내 마음을 이미 읽고 있는 듯이 마지막 화두를 던진다. "스스로 주인으로 사유하고 생각할 수 있을 정도로 당신은 용기가 있는가? 당신은 주인으로서의 삶을 감당할 힘이 있는가?" 정직하게 말해 지금은 없다. 그래도 노력을 할테다. 숟가락 얹지 않고. (저자 : 강신주 & 지승호)
더보기
puppysizedelephant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가르침과 깨달음을 주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