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가족 사냥 하 (덴도 아라타 장편소설)

덴도 아라타 지음 | 북스피어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1명

18,000원 10% 16,200원
784 | 2012.7.20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제9회 야마모토 슈고로 상 수상작. <넘치는 사랑>, <영원의 아이> 등을 통해 '가족 내부에서 비롯되는 상처'의 문제에 천착해온 텐도 아라타의 장편소설로, 충격적이고 엽기적인 사건설정과 추리적 구성을 통해 이야기를 풀어나간다. 1995년 출간 당시 덴도 아라타는 변해 버린 사회 구조로 인해 해체되어가는 가족의 모습을 파괴적으로 묘사하면서 큰 호응을 얻었다. <BR> <BR> 한때는 예술가로서의 꿈을 키웠던 미술학도 스도 슌스케. 지금은 그저 흘러가는 대로 살고 있는 고등학교 미술 교사다. 입시가 중시되는 교육계에서 미술을 그저 부록에 불과하고, 슌스케에게도 미술에 대한 열정은 사그라진 지 오래. 그런 사실을 충분히 받아들이고 있던 슌스케는 매사에 냉소적이다. 가족도, 이웃도, 연인도, 직장도 별다른 의미가 되지 못한다. <BR> <BR> 그러던 어느 여름날, 이웃집에서 악취가 풍겨오기 시작한다. 처음에는 무관심으로 일관하던 슌스케도, 창문으로 들어오는 악취와 날벌레는 도저히 참을 수 없다. 결국 이웃집을 찾아간 그가 발견한 것은 한 무더기의 부패한 시신들이었다. 그들은 다름 아닌 이웃집 부부와 할아버지. 그들은 제각기 기괴한 형태로 묶인 채 살해당했다. <BR> <BR> 경찰은 사건을 부부의 아들에 의한 동반 자살 사건으로 결론 내린다. 역시 시체로 발견된 그들의 아들은 오랫동안 학교에 나가지 않았고, 집안에서 소란을 피운 적도 있다. 거기에 그의 시체 옆에는 범행을 짐작케 하는 유서가 있었다. 하지만 사건 현장에 제일 먼저 도착한 베테랑 형사 마미하라는 독자적인 수사를 진행하며 가족 구성원에 의한 일가족 동반 자살이 처음이 아님을 깨닫는데…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0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