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그 사람을 본 적이 있나요? (김려령 장편소설)
김려령 지음
문학동네
 펴냄
10,5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160쪽 | 2011-08-25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완득이>의 작가 김려령이 선사하는 유쾌하고 따뜻한 페이소스의 향연. 2011년 봄, 동화책으로 출간되면서 어린이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그 사람을 본 적이 있나요?>가 양장본의 성인책으로 출간되었다. 힘든 현실에서도 서로의 손을 잡아 주고, 어깨를 다독여 줄 수 있는 세상. 이번 작품에 등장한 '그 사람, 건널목 씨'는 우리 모두가 그러한 세상으로 갈 수 있게 건널목 역할을 해 준다.<BR> <BR> 칠 년 전 '문밖동네' 출판사에서 문학상을 받고 등단한 동화작가 오명랑. 의기양양했던 그 시절은 온데간데없고 <내 가슴에 낙타가 산다> 이후 그럴싸한 작품도 못 내놓고 있다. 가족들 보기도 민망한 나머지, 그나마 본인이 할 수 있는 일을 생각하다 찾은 건, 바로 '이야기 듣기 교실'. 그런데 어떤 이야기를 들려줘야 할지 감이 잡히지 않는다. <BR> <BR> 그러다 불현듯 머릿속에 번개처럼 스치는 것이 있었으니, '나는 그동안 독자들에게 마음을 연 작가였던가!' 듣는 사람의 마음을 열려면 이야기를 하는 자신부터 마음을 열어야 한다는 걸 깨닫는다. 드디어 세 명의 제자가 찾아오고, 오명랑 작가는 건널목 씨 이야기, 그리고 자신과 가족의 이야기를 꿋꿋하게 들려준다.<BR> <BR> 작가 김려령은 너무 진지하거나 어둡지 않게, 하지만 가볍지 않게 적절히 감정선을 유지하며 현재와 과거의 이야기를 풀어놓는다. 그 안에는 작가 김려령이 독자들에게 하고 싶었던 말, 그리고 작가로서 가져야 할 자신의 마음가짐 등이 녹아들어 있다. 또한 보다 많은 독자들에게 건널목 씨의 '건널목'과 같은 소박하지만 꼭 필요한 이야기를 선보이고자 한 진심 어린 마음을 담고 있다.
더보기
목차

이야기 듣기 교실
첫 이야기, 그리운 건널목 씨
아주 작은 집
따뜻한 에너지를 뿜는 사람
경비실로 숨는 아이
진짜 건널목이 생겼다!
고소한 쌀과자 냄새
너무 늦은 말

작가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김려령
서울예술대학에서 문예창작을 공부했다.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마해송문학상, 창비청소년문학상을 수상했다. 첫 소설 『완득이』는 영화로도 만들어졌으며, 2012년 『우아한 거짓말』이 IBBY(국제아동청소년도서협의회) 어너리스트에 선정되었다. 동화 『탄탄동 사거리 만복전파사』, 『내 가슴에 해마가 산다』, 『기억을 가져온 아이』, 『요란요란 푸른아파트』, 『그 사람을 본 적이 있나요?』, 소설 『가시고백』, 『샹들리에』, 『트렁크』 등을 썼다.
더보기
남긴 글 2
김현중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누군가의 건널목에게 바치는 이야기. 앞으로의 건널목이 될 사람들을 위한 이야기
더보기
은비령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좋은사람이라 그런거라고...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