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그가 이별을 준비하는 동안 나는 사랑에 빠졌다
재미와 감동 그리고 울림을 주는 사랑 이야기

미 비포 유
조조 모예스 지음
살림
 펴냄
15,000 원
13,5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이별했을 때
사랑할 때
심심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감동
#감사
#눈물
#따뜻
#러브스토리
#먹먹
#사랑
#연애
#영화원작
#펑펑
536쪽 | 2013-12-24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영국에서 입소문만으로 최고의 베스트셀러가 되고, 이후 출간된 독일에서는 밀리언셀러로서 엄청난 판매량을 기록하며 2013년 베스트셀러 1위를 차지한 책. 조조 모예스를 전 세계적 베스트셀러 작가 반열에 올린 작품이다. 조조 모예스는 끝없는 유머와 가벼운 대화, 가족과 젊은 남녀의 이야기를 통해 우리의 삶에 대해, 인간의 본질에 대해, 그리고 세상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보는 계기를 준다.<BR> <BR> 2009년 영국의 작은 시골 마을, 스물여섯 살인 루이자는 마을에 하나밖에 없는 카페에서 6년째 웨이트리스로 일하고 있다. 그러던 어느 날 갑자기 카페 문을 닫는다는 일방적인 통보를 받고 직장을 잃는다. 특별한 기술도, 자격증도, 능력도 없는 그녀는 '망할 세계 경제 침체'를 탓하며 하루하루 백수로서의 삶에 몸서리친다. 그런 그녀에게 마지막으로 주어진 기회는 '사지마비환자의 6개월 임시 간병인'.<BR> <BR> 간병인으로서의 소양 따위는 요만큼도 찾아보기 힘든 그녀는 가족들의 비웃음을 뒤로하고, 최저임금을 훨씬 웃도는 시급을 받기 위해 울며 겨자 먹기로 간병인으로서의 삶을 시작한다. 첫 출근 날, 그녀는 왜 그렇게 시급이 센지 뼛속 깊이 깨닫게 된다. 오직 한 사람을 위해 준비된 그림 같은 성의 별채에는, 검은 휠체어를 탄 기괴한 외모의 남자가 살고 있었다.
더보기
저자 정보
조조 모예스
런던 로열할러웨이대학에서 공부했고 시립대학교에서 저널리즘을 배웠다. 홍콩 영자신문 「사우스 차이나 모닝포스트」에서 1년, 영국 「인디펜던트」에서 10여 년을 일한 후, 직장인의 삶을 마무리하고 전업 작가가 되었다. 소설가이자 저널리스트로서 꾸준히 사랑받아 온 그녀는 사지마비환자 윌과 그를 간병하며 사랑에 빠진 루이자의 이야기를 그린 『미 비포 유』로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작가로 자리매김했다. 존엄사 논란을 불러일으키며 폭풍눈물과 감동을 선사한 『미 비포 유』는 전 세계 독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으며 동명의 영화로도 만들어졌고, 조조 모예스는 소설 세 편이 동시에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리스트에 오른 몇 안 되는 작가로 등극했다. 2016년 현재 남편과 세 아이와 함께 영국 에식스에 살고 있다. 트위터 @jojomoyes 홈페이지 www.jojomoyes.com 페이스북 www.facebook.com/JojoMoyesAuthor 사진출처 : ⓒ Phyllis Christopher
더보기
남긴 글 105
Kyoung Ho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8달 전
안락사라는 무거운 주제를 제외하고는 평범한 로맨스 서사인 소설이었다 하지만 이 책이 특별했던 것은 사고로 사지 마비 장애인이 된 사람의 심리를 어떻게 이렇게 잘 표현할 수 있었는지 였다 장면마다 윌의 한숨이 가슴의 생채기가 와닿았고 누군가가 타인의 마음을 이렇게 잘 알아 준다는 것에 대하여 위로를 받았다 생명은 소중한 것이고 사랑하는 사람을 두고 떠난다는 것은 무책임하게 느껴질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윌의 선택은 누구의 이해를 구해야 하는 성질의 것이 아니다 누군가의 선한 의지에 기대어 살아야 하고 주변에 상실감과 죄책감 때문에 버텨야 한다면 그것이야말로 너무 가혹한 것이다 죽음은 비극이 아니다 일상에서 수시로 느껴야 하는 절망 가운데 몸이라는 감옥에서 벗어날 수 있다면 그것은 곧 자유고 해방이다 윌은 루 때문에 마지막 순간을 망설였을지도 모른다 다만 그것이 마음이 아프다 이 책이 너무 좋아서 후속작인 애프터 유 스틸 미 영화 미비포유까지 다 보았다 하지만 윌이 빠진 속편은 아주 평범한 로맨스의 불과했고 영화로 윌의 내면을 알기엔 너무 부족했다
더보기
조소영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8달 전
이책을 읽으면 운다고했는데 마지막까지 조금눈물났네 이랬는데 에필로그에서 난 오열했다...ㅋㅋㅋ 이책을읽을수 있어서 행복했다^^
더보기
최서영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0달 전
눈물 콧물 질질질 코에서 콧물 방울이 퐁퐁퐁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