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미스터리 박물관 (역사의 상식을 뒤집는 발칙한 고고학 여행)
라인하르트 하베크 지음
갤리온
 펴냄
11,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52쪽 | 2008-12-3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기존 학설에 안주하지 않고 끊임없이 역사에 질문해 온 각 분야 학자들의 치밀하고 때로는 집요하기까지 한 연구 과정을 담고 있다. 이들은 단순히 ‘기이한 물건’으로 분류돼 박물관 구석에 처박힌 유물들에 주목하고, 그 의미를 파헤쳐 역사의 상식을 전복한다.<BR> <BR> 책은 분야를 막론한 학자들이 고대의 비밀을 풀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그리며, 동시에 이러한 연구가 문명사, 과학사 등과 충돌하는 딜레마를 보여 준다. 예컨대 파라오의 무덤에서 나온 새 모형에 관한 ‘완벽한 기체 역학적 구조를 가진 비행체 모형’이라는 항공 전문가들의 분석은 익히 알고 있는 과학사에 모순된다.<BR> <BR> 예컨대 독일의 한 탐험가는 1억 4000만 년 전의 해머로 진화론을 공격하고, 메소포타미아의 항아리로 전기 분해를 일으킨 화학자는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과학사를 전면적으로 반박한다. 주류 학자들이 이들을 두고 때로는 말도 안 되는 이야기를 들고 나와 학계를 어지럽히는 골통으로 치부했다면, 반대로 이들은 주류 학자들의 정체를 밝히기 애매한 것일수록 ‘신에 대한 숭배’를 의미하는 물건이라 정리해 버린 게으름을 비판한다. <BR> <BR> 그리하여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고 사실에 다가가기 위해서는 각 학문이 세워 놓은 금자탑을 저 스스로 부숴 낼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또한 전쟁과 테러가 고대 라틴아메리카를 비롯한 미지의 역사를 밝혀내는 데 장애가 되고 있다고 말하며, 오늘날의 문명이 고대의 문명을 가리고 있는 현실을 지적한다.
더보기
목차

추천의 글 에리히 폰 데니켄 Erich von Daniken

PROLOGUE 상상으로 남은 고대의 진실을 밝히다
MYSTERY MUSEUM 1 인간의 족보를 다시 쓴 유골
MYSTERY MUSEUM 2 해머, 진화론에 금을 내다
MYSTERY MUSEUM 3 바위 속 양서류 화석의 정체
MYSTERY MUSEUM 4 고대 중국의 생화학 기술
MYSTERY MUSEUM 5 태아 수정 과정이 담긴 암석
MYSTERY MUSEUM 6 메소포타미아의 배터리
MYSTERY MUSEUM 7 2100년 전의 천문학
MYSTERY MUSEUM 8 19세기에 날아오른 파라오의 비행기
MYSTERY MUSEUM 9 고대 아메리카를 찾아온 황금 우주선
MYSTERY MUSEUM 10 기묘한 조각상을 좇는 사람들
MYSTERY MUSEUM 11 신화 속 타락천사가 나타나다
MYSTERY MUSEUM 12 콜럼버스를 끌어내린 바이킹의 비석
MYSTERY MUSEUM 13 이집트 제사장의 과학
EPILOGUE 과거를 아는 사람만이 미래를 꿈꿀 수 있다

감사의 글
옮기고 나서
참고 문헌

더보기
저자 정보
라인하르트 하베크
1962년 오스트리아 빈에서 태어났다. 20여 년간 프리랜서 작가 겸 삽화가로 활동하면서 불가사의한 유적이 발견된 곳, 신비한 현상이 일어난 곳을 찾아 자신이 보고 느낀 세계를 흥미진진하고도 긴장감 있게 기록해 왔다. 400점이 넘는 신비한 고고학적 유물들을 모아, 2001년부터 '풀리지 않는 미스터리(Unsolved Mysteries)'라는 이름의 전시회를 열고 있다. 지금까지 16권의 책을 출간했으며 그중 페터 크라사(Peter Krassa)와 공동집필한 《파라오의 빛(Das Licht der Pharaonen)》은 세계적인 베스트셀러이다. 최근 발간한 서적으로는 《비밀로 가득 찬 오스트리아(Geheimnisvolles ?sterreich)》《오스트리아의 신비한 장소들(Wundersame Pl?tze in ?sterreich)》《존재해선 안 될 물건들(Dinge, die es nicht geben d?rfte)》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김채연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심심할 때 읽으면 시간 가는줄 모르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