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미스터리 박물관 (역사의 상식을 뒤집는 발칙한 고고학 여행)

라인하르트 하베크 지음 | 갤리온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1명

11,000원 10% 9,900원
252 | 2008.12.3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기존 학설에 안주하지 않고 끊임없이 역사에 질문해 온 각 분야 학자들의 치밀하고 때로는 집요하기까지 한 연구 과정을 담고 있다. 이들은 단순히 ‘기이한 물건’으로 분류돼 박물관 구석에 처박힌 유물들에 주목하고, 그 의미를 파헤쳐 역사의 상식을 전복한다.<BR> <BR> 책은 분야를 막론한 학자들이 고대의 비밀을 풀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그리며, 동시에 이러한 연구가 문명사, 과학사 등과 충돌하는 딜레마를 보여 준다. 예컨대 파라오의 무덤에서 나온 새 모형에 관한 ‘완벽한 기체 역학적 구조를 가진 비행체 모형’이라는 항공 전문가들의 분석은 익히 알고 있는 과학사에 모순된다.<BR> <BR> 예컨대 독일의 한 탐험가는 1억 4000만 년 전의 해머로 진화론을 공격하고, 메소포타미아의 항아리로 전기 분해를 일으킨 화학자는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과학사를 전면적으로 반박한다. 주류 학자들이 이들을 두고 때로는 말도 안 되는 이야기를 들고 나와 학계를 어지럽히는 골통으로 치부했다면, 반대로 이들은 주류 학자들의 정체를 밝히기 애매한 것일수록 ‘신에 대한 숭배’를 의미하는 물건이라 정리해 버린 게으름을 비판한다. <BR> <BR> 그리하여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고 사실에 다가가기 위해서는 각 학문이 세워 놓은 금자탑을 저 스스로 부숴 낼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또한 전쟁과 테러가 고대 라틴아메리카를 비롯한 미지의 역사를 밝혀내는 데 장애가 되고 있다고 말하며, 오늘날의 문명이 고대의 문명을 가리고 있는 현실을 지적한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1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