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공사장의 피아니스트
나윤아 지음
뜨인돌
 펴냄
10,000 원
9,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08쪽 | 2013-04-3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VivaVivo 시리즈 20권. 우리나라 십대들의 답답한 현실과 갈등, 그리고 그 안에 숨어 있는 희망이 절묘하게 조합된 성장 소설이다. 힘겹게 살고 있는 십대들에게 남이 강요하는 꿈이 아닌 새로운 꿈의 의미를 보여 주는 작품이다. 작가만의 따뜻한 시선과 솔직한 문체는 십대들의 감성을 부드럽게 어루만지고 위로한다.<BR> <BR> 모범생 혜영이와 고상한 척하는 부모님 사이의 갈등, 박하와 밤무대를 전전하는 누나의 이야기, 불운의 천재 피아니스트이자 훈남 교사 유한민이 아이들을 통해 변해 가고 변화를 일으키는 과정은 그저 순차적인 사건의 나열이 아니라 나와 우리의 이야기로 다가와 생생하게 읽힌다.<BR> <BR> 박하는 지지리 가난하고, 일찌감치 공부도 포기해 버린 고3 남학생이다. 학교에서는 잠만 자고, 음악 시간에만 잠깐 깨어 있다. 즉, 학교가 좋아하지 않는 부류. 그런데 이 아이에게는 특별한 게 있다. 피아노에 대한 남다른 재능, 그리고 애정. 이것이 이 아이를 반짝반짝 빛나게 만든다.<BR> <BR>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을 억지로 누르며 살고 있던 모범생 혜영이는 박하의 피아노에 대한 열정을 보면서 자기도 모르는 변화가 시작된다. 혜영이는 부모님의 생각에 맞춰, 세상의 흐름에 맞춰 만들어 왔던 꿈을 내려놓고 자기가 원하는 글쓰기를 계속해 보기로 결심하고 음악제 뮤지컬 시나리오를 만들어가는데….
더보기
저자 정보
나윤아
작가의 꿈을 가지게 된 것은 초등학교 3학년 때. <해리포터> 작가 조앤 K. 롤링을 다룬 신문기사를 본 것이 꿈의 시작이었다. 사람 사는 이야기, 직접 경험해 보지 못한 모든 이야기를 좋아하고 다양한 이야기를 써내고 싶다는 절실한 열망을 갖고 있다. 사람의 마음에 관심이 많은데, 특히 청소년들에게 그렇다. 대학에서 상담심리를 전공했고, 지금은 초등학교 전문상담사로 일하면서 글을 쓰고 있다. 2010년 제3회 생명문예공모전 단편소설 부문에 <박하사탕을 삼키다>가 당선됐고, 같은 해 청소년디지털작가 공모전에서 <아가씨의 올리브>가 당선됐다. 쓴 책으로는 우수문학도서로 선정된 청소년 소설 <공사장의 피아니스트>와 책따세 추천도서로 선정된 <안녕, 나나>가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