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힘든 하루, 따뜻한 위로가 필요할 때
침대 옆에 두고 두고 읽고 싶은 책

바람이 분다 당신이 좋다 (이병률 여행산문집)
이병률 지음
 펴냄
13,8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떠나고 싶을 때
힘들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공감
#따뜻
#떠남
#사진
#여행
#힐링
300쪽 | 2012-07-04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이병률 여행산문집. <끌림> 두 번째 이야기. 세월이 흐르는 동안 작가는 여전히 여러 번 짐을 쌌고, 여러 번 떠났으며, 어김없이 돌아왔다. 그의 여권에는 80여 개가 넘는 나라의 이미그레이션 확인도장이 찍혔다. 작가의 이 여행노트는 오래전부터 계획된 대단하고 거창한 여행기가 아니라, 소소하지만 낯선 여행지에서의 일상과 그리고 주변의 사람들 이야기 날것 그대로임을 알게 해준다. <BR> <BR> 여행을 마치고 돌아와 작정하고 책상에서 앉아 깔끔하게 정리하고 쓴 글이 아니라, 어느 나라 어느 길 위에 걸터 앉아서 혹은 어떤 식당에서 주문한 음식을 기다리며, 그것도 아니라면 낡은 침대에 몸을 누이고 그렇게 생각나는 대로 적은 것일 테다. 그 정제되지 않은 듯 생동감 넘치는 글은 읽는 사람으로 하여금 그때 그곳의 공기를 함께 호흡하게 한다.<BR> <BR> 먹고 버린 라면 봉지에 콩을 심어 싹을 틔운 인도 불가촉천민들, 비용이 너무 많이 나왔다며 오히려 절반만 받겠다는 루마니아 택시 기사, 비행기가 좋아서 일주일에 두세 번씩 프랑크푸르트 공항으로 가 떠나거나 돌아오는 사람들을 만나는 할아버지, 아버지 혼자 다녀온 홍콩을 그대로 여행해보는 아들, 인터넷 랜선을 들고 숙소 꼭대기층까지 걸어 올라온 예멘의 청년 무함메드 등, 이 모든 장면 하나하나가 슬라이드 필름 돌아가듯 다분히 아날로그적인 소리를 내며 지나간다.
더보기
저자 정보
이병률
1967년 충북 제천에서 태어나 서울예대 문예창작과를 졸업했다. 1995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시「좋은 사람들」 「그날엔」이 당선되어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으로 『당신은 어딘가로 가려 한다』 『바람의 사생활』 『찬란』 『눈사람 여관』, 산문집으로 『끌림』 『바람이 분다 당신이 좋다』 『내 옆에 있는 사람』 등이 있다. 현대시학작품상(2006)을 수상했으며, 현재 ‘시힘’ 동인이다.
더보기
남긴 글 43
신대항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달 전
공감각적으로 사랑을 표현한 책. 색깔의 아름다움과 냄새의 추억을 되짚어 볼 수 있어서 좋았다. 여행을 통해 감각적인 마음을 얻어가고 싶은 사람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책이다. 사랑하는 사람의 옆모습을 보고 싶어 극장에 가고 싶어진다.
더보기
민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달 전
언젠가는 그 길에서 갔던 길을 다시 가고 싶을 때가 있지. 누가 봐도 그 길은 영 아닌데 다시 가보고 싶은 길. 그 길에서 나는 나를 조금 잃었고 그 길에서 헤맸고 추웠는데, 긴 한숨 뒤, 얼마 뒤에 걸국 그 길을 다시 가고 있는 거지. 아예 길이 아닌 길을 다시 가야 할 때도 있어 지름길 같아 보이긴 하지만 가시덤불로 빽빽한 길이었고 오히려 돌고 돌아 가야 하는 정반대의 길이 있는데 그 길밖엔, 다른 길을 같이 아닌 길.
더보기
에엥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7달 전
좋은책이될고같당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