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비자나무 숲 (권여선 소설집)
권여선 지음
문학과지성사
 펴냄
12,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96쪽 | 2013-03-18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장편소설 <레가토>로 제45회 한국일보 문학상을 수상하며 "항쟁세대의 고해성사라고 부를 만한 권여선 소설의 절정이자 한국 문학에서 기억의 윤리학이 성숙하고 있다는 증거"라는 평을 받아안은 권여선의 네번째 소설집. <BR> <BR> 2010년에서 2012년에 걸쳐 발표된 중단편을 모은 이 책은 '시간과 기억'에 대한 작가의 천착은 여전하지만 앞선 작품 <레가토>가 '학생운동'의 절정인 한 시기의 기억을 불러낸 것이라면, 이번 소설집은 짧고 긴 인생들 사이에서 쌓고 지워가는 기억과 망각의 깊이를 통해 삶의 심연을 가늠하게 한다. <BR> <BR> 절대 잊지 못하리라던 기억을 깨우는 잔상들을 하나씩 좇아 힘겹게 불러내지만 그 또한 실제 '사건'과는 다르다는 것을 깨달았을 때, 젊은 날 한 시기를 동거하며 매일같이 함께 생활한 친구와 그 속에 품은 자신의 치기와 과오들을 까맣게 잊고 살아 왔음을 떠올릴 때, 우리가 인생이라는 망각의 힘에 이끌려 얼마나 많은 사람을 잊고 얼마나 많은 시간을 잃어버렸는지를 생각하면 섬뜩하다.<BR> <BR> 또 우리의 인식 뒤로 숨은 그 많은 망각들은 얼마나 허무한 인생인가. 하지만 이것은 목적한 대로 살 수 없다는, 인생이 하는 일에 인간이 참여할 수 없다는 절망인 동시에 해방이고 자유이기도 하다. 이 작품집을 통해 우리는 실로 무수한 비자림에 가려진 인생들을 성찰하고 삶이 품은 기억과 시간의 흔적을 받아들인 권여선의 해방과 자유를 발견하게 된다.
더보기
목차

팔도기획
은반지
끝내 가보지 못한 비자나무 숲
길모퉁이
소녀의 기도
꽃잎 속 응달
진짜 진짜 좋아해

해설 사랑의 기하학_양윤의
작가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권여선
1965년 경북 안동에서 태어났다. 1996년 장편소설 『푸르른 틈새』로 제2회 상상문학상을 수상하며 등단했다. 소설집 『처녀치마』 『분홍 리본의 시절』 『내 정원의 붉은 열매』 『비자나무 숲』, 장편소설 『레가토』 『토우의 집』이 있다. 오영수문학상, 이상문학상, 한국일보문학상, 동리문학상을 수상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