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바보엄마 1 (최문정 장편소설)
최문정 지음
다차원북스
 펴냄
12,000 원
12,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400쪽 | 2011-12-22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삼대에 걸쳐 세 여자의 사랑과 용서, 화해의 과정을 그린 최문정(본명 유경) 작가의 첫 장편소설. 강간을 당해 미치고서도 딸을 낳아 기른 김선영의 헌신적인 사랑과 엄마의 지독한 사랑이 싫어 도망치듯 결혼하고 오갈 데 없는 엄마를 정신병원에 버린 딸 김영주의 아픈 성찰, 그리고 엄마와 할머니의 상처를 이어받아 우울증을 앓는 천재 소녀 이닻별, 이 세 여자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BR> <BR> 1권 ‘영주 이야기’는 엄마인 영주의 시점에서 이야기가 전개되어 엄마와 딸의 이야기를 풀어놓은 반면, 이번에 펴낸 2권 ‘닻별 이야기’는 닻별의 시점에서 엄마와 ‘엄마의 엄마’인 이모의 이야기를 보다 객관적인 입장에서 풀어내고 있다.
더보기
목차

1권
제1장 ‘미친년’이라 불리는 그녀
제2장 삶이 그대를 속일 때……
제3장 그녀는 내게 있어 감옥이었다
제4장 지나버린 불행에 웃을 수 있을 때가 행복한 순간이다
제5장 거꾸로 매달려 사랑하다
제6장 거짓말이라 불리는 꽃
제7장 엄마의 등 뒤에서 기도하다
제8장 벚꽃을 위해 레퀴엠을 연주하다
제9장 별을 집어삼키다
제10장 골든베이에는 비가 내린다

에필로그 까만 하늘에 하얀 별 둘이 빛나고 있었다

2권
제1장. 지워버린 기억
제2장. 내가 선택하지 않은 삶
제3장. 겨울의 시작
제4장. 선택
제5장. 냉장고 속의 악몽
제6장. 가족의 정의
제7장. 비밀과 거짓말
제8장. 그녀의 이야기
제9장. 진실
제10장. 복수
제11장. 상처 난 심장
제12장. 바보 고슴도치
제13장. 상처 없는 심장
제14장. 나를 버린 가족
제15장. 윈터 걸스
제16장. WRONG WAY GO BACK
글을 맺으며

더보기
저자 정보
최문정
여성과 가족애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작품들을 꾸준히 발표하고 있다. 주요 작품으로는 삼대에 걸쳐 세 여자의 사랑과 용서, 화해의 과정을 통해 애절한 모성애를 그린 《바보엄마》(SBS-TV 주말 드라마로 방영)와 발레리나인 딸과 군인 아버지의 오래된 갈등과 뜨거운 화해를 그린 《아빠의 별》(드라마화 진행중)이 있다. 최근에는 불우한 출생의 비밀을 간직한 네 자매의 뜨거운 우애를 다룬 《허스토리》(2014년 세종도서 문학나눔 선정도서)를 펴냈다. 그 밖의 작품으로는 백제의 딸이 일본의 태양신이 되었다는 도발적인 팩션소설 《태양의 여신(원제 : 아마테라스 오미카미)》(전2권)이 있다. 에세이로는 지치지 않고 사랑을 위해 전쟁을 한 세기(世紀)의 연인들의 이야기를 다룬 《사랑, 닿지 못해 절망하고 다 주지 못해 안타까운》(21세기북스)이 있다. 최문정(본명 유경愈景) 작가는 경남 진해에서 태어나 이화여자대학교 사범대학 과학교육과를 조기 졸업했으며, 같은 대학의 대학원에서 교육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2015년 현재 경기도의 한 고등학교 과학교사로 재직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3
노란 자몽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달 전
최문정 작가님에게 매료되서 읽은 책이고 진짜 너무 슬퍼요 실화라서 더 슬픈 것 같고 뒷부분은 3시까지 울면서 읽었어요💦
더보기
남쪽나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달 전
바보 엄마-영주이야기/최문정 바보엄마(영주이야기)는 젊은 어린 나이에 강간을 당하고서도 딸을 낳아 기른 김선영의 헌신적인 사랑과 미친 엄마의 지독한 사랑이 싫어 도망치듯 결혼하고 오갈 데 없는 엄마를 정신병원에 버린 딸 주인공(김영주)의 아픈 성찰, 그리고 엄마와 할머니의 상처를 이어받아 우울증을 앓는 천재 소녀 이닻별, 이 세 여자의 진한 모정을 다루는 이야기입니다. ​ 나도 이제 나이가 들고 여성호르몬 분비가 많이 되는지 이런 슬픈 책을 읽으면 자꾸만 눈물이 나고 목이 메이는지 모르겠습니다. 아마도 이 책은 실화를 바탕으로 쓰였다고 해서 현실 속 주인공에 의해 감정이입이 되지 않았나 생각해봅니다. ​ 비록 자신은 죽어가지만 죽음 앞에 놓인 자식의 운명을 어머니는 그냥 돌려보내지 않았습니다. 뇌사 판정 이전에 조금이라도 살 수도 있었지만 그녀는 심장이식이 필요한 딸을 위해 기꺼이 목숨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어머니는 곁에 없지만 영주의 가슴속에는 어머니의 심장과 맑은 영혼이 함께 그녀의 별이 되어 있습니다. ​ 영주는 그녀가 자신 곁에 있을 때만 나쁜 일이 일어난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나쁜 일만 일어날 때도 그녀는 자신의 곁에 끝까지 남아 있어 준 사람이었다. 모든 사람들이 떠나고 그녀만이 곁에 남아 있었주었다. '엄마'라는 이름으로 말이다. ​ 보통 새로 생겨나는 별들은 쌍성인 경우가 많아. 모성. 그러니까 엄마별을 갉아먹으면서도 태어나는 거지. 엄마별의 먼지, 바위, 에너지들을 전부 끌어당겨서 자기 빛을 말하게 되는 거야 "그럼 엄마별은 어떻게 되는데?" 어떻게 되긴. 에너지를 다 잃고 죽는 거지. 차갑게 식어가면서.... 그래도 엄마별은 행복할 거야. 비록 지산은 죽어가지만 바로 옆에서 밝게 빛날 자식이 있어서 행복할 거야 이 세상 모든 엄마들은 모두 다 바보 같은 존재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비단 인간뿐만 아니라 동물도 마찬가지로 자식을 위해서는 자신의 생명은 더 이상 의미가 없는 것이 되겠죠. 슬프고 아련한 영주의 이야기가 푸른 바다와 하얀 구름 속에 떠다니다 눈물이 되어 내 가슴을 적셔옵니다. 따뜻한 남쪽나라 통영에서...
더보기
은비령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보고싶습니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