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아이를 어떻게 키워야 할까 고민될 때
가장 중요한 기본을 알려주는 책

믿는 만큼 자라는 아이들 (박혜란의 세 아들 이야기)
박혜란 지음
나무를심는사람들
 펴냄
12,8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고민될 때
읽으면 좋아요.
#육아
#자녀교육
249쪽 | 2013-06-1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저자의 교육 철학을 아이들이 자라면서 겪은 다양한 에피소드들을 통해 설득력 있게 담아낸 책으로 현재까지 30만 부가 팔렸고 지금까지도 엄마들 사이에서 필독서로 꼽히고 있다. <BR> <BR> ‘대충대충’ 키운 것 같으면서도 ‘기차게’ 잘 키운 박혜란만의 비결 아닌 비결은 “아이들은 믿는 만큼 자란다. 아이들을 키우려고 하지 말고 아이들이 커 가는 모습을 그저 바라보아라. 그래야 아이도 행복하고 부모도 행복하다”라는 것이다. <BR> <BR> 주변 사람들이 보기에 그냥 ‘내팽겨져’ 자란 것 같지만 엄마가 흔들림 없이 자신들을 믿고 바라보고 있었기 때문에 아이들은 오히려 자신이 정말 하고 싶은 일을 찾아 자립심과 독립심을 키울 수 있었던 것이다. 이 책이 이렇게 오랫동안 엄마들의 사랑을 받으며 읽히고 또 읽히는 것은 ‘좋은 부모’에 대한 압박감에 시달리며 갈팡질팡하는 엄마들에게 가르침이 아니라 위로와 힘을 주기 때문일 것이다. <BR> <BR> 아이들의 가능성을 믿고 아이들이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있도록 해줘야 한다는 저자의 주장은 아이들을 명문대에 보내는 것이 엄마 노릇인 것처럼 여기는 요즘 엄마들이 진정으로 명심해야 할 자녀 교육의 핵심 원칙일 것이다.
더보기
목차

3판에 부쳐. 아이를 있는 그대로 사랑하세요
2판을 내면서. 키워 보면 다 안다
프롤로그. 어머니가 언제 우리를 키우셨어요?

Chapter 1. '코끼리 발바닥'과 '박씨네'
역사를 만드는 엄마
둔하면 편하다
집은 사람을 위해 있다
대화가 따로 있나

Chapter 2. '내 뜻대로'가 아닌 '네 뜻대로'
당신의 아이는 천재일지도 모른다
정말 '하고 싶은 일'을 찾아준다는 것
이왕 꺾일 기라면 미리 꺾어야지
내 아이는 내가 제일 잘 안다고?
당신을 닮았네요
아버지는 아이들에게 누구인가

Chapter 3. 자식 노릇 하기도 힘들다구요
거친 황야를 홀로 걸었다
모르는 건 끝까지 모른다고 해라
자꾸만 공부가 재미있어져요
엄마는 대학을 나왔다면서 그것도 몰라/
고3이 무슨 벼슬이라고
하나밖에 없는 우리 셋째

Chapter 4. 살면서 가장 잘한 일
어머니 지금 똥 누고 계셔요
우리 생활 형편이 어때요?
우리는 어둠의 자식들이에요
딸이 없어도 섭섭하지 않은 이유
사촌이 이웃만 못할까

Chapter 5. 아이가 크는 만큼 커 가는 엄마
오 마이를 잘못 만나서
엄마 없이도 괘씸하게 잘만 살더라
천적들과 함께 춤을
흔들리는 것은 아이들뿐만이 아니다
세상에서 제일 운 좋은 엄마

에필로그. 이제야 바다를 발견하셨어요?

더보기
저자 정보
박혜란
반백의 짧은 머리가 잘 어울리는 여성학자. 어느 날 아침, 머리를 묶어야 하는데 오른쪽 팔이 올라가지 않았다. 말로만 듣던 오십견이 온 것이다. 내 머리도 내 마음대로 못 묶는다는 사실에 맥이 빠져 며칠이나 서글퍼하다가 동네 미용실로 달려갔다. 그때부터 쇼트머리가 트레이드 마크가 되었다. 묶을 수 없으면 묶지 않아도 되는 방법을 찾으면 되는 거였다. 심장에 스텐트를 세 개나 박고 사는 성인병 환자지만, 취향에 맞는 영화를 놓치지 않기 위해 혼자 영화관 가기를 마다하지 않고, 피 칠갑한 시체들이 널려 있는 CSI 드라마를 광적으로 좋아하는 별스런 할머니이기도 하다. 혼자 놀 줄 안다는 건 외로움을 즐길 줄 안다는 뜻이어서 남에게 섭섭함을 느낄 겨를이 없기에, 혼자 잘 노는 사람이 곧 여럿과 잘 어울릴 줄 안다며 ‘혼자 놀기’를 호모헌드레드 시대의 잘 늙어 가는 방법의 하나로 설파하고 있는 중이다. 저서에 『믿는 만큼 자라는 아이들』, 『다시 아이를 키운다면』, 『결혼해도 괜찮아』, 『오늘, 난생처음 살아 보는 날』, 『나이듦에 대하여』, 『삶의 여성학』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3
소피쏭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말로는 방목하면서 아이를 키우겠다 했는데 마음만큼 쉽지 않을것 같기도하다(아직 우리 애기는 50일이지만). 하지만 이 책을 일으며 확신을 가질 수 있다. 아이를 내 생각으로 너무 옥죄는 육아보다는 아이 본연의 빛깔을 믿어주는 것이 괜찮다는 것을
더보기
찹쌀떡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96년이 초판인데도 아직까지 사랑을 받고 있는 육아서이다. 저자는 여성학자이자 이적의 어머니로, 아들 셋을 서울대로 보낸 어머니로도 유명한 박혜란님이다. 사실 '다시 아이를 키운다면'은 예전에 이미 즐겁게 읽었는데 이 책은 왜 안 읽었었는지 모르겠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이제야 읽은 게 도움이 됐다. 그 땐 육아가 온몸에 와닿지 않았으므로. 아이를 키우며 좋은 집과 맛있는 요리, 엄청난 공부환경을 제공해주기 보다 아이를 사랑으로 쳐다보고 안아주고 믿어주는게 서로를 위해 더 필요하고 더 행복할 수 있는 방법이란 생각이 든다. 품 속에 꽁꽁 싸매고 키우기보다 한 걸음 떨어져서 웃어주고 응원해주는 부모가 되고 싶다. p57) 아이는 자기가 흥미를 가지면 저절로 배우게 되어 있다. 그걸 엄마의 흥미나 욕심에 맞추어 억지로 가르치려 든다면 역효과만 나게 마련이다. 문제는 지나친 욕심 때문에 중심을 잃는 것이다. p155) 아이들을 키우면서 나는 늘 아이들이 문제가 아니라 어른들이 문제라는 생각을 버릴 수가 없다. 웬일인지 상당히 생각이 깊은 것 같은 어른들도 부지불식간에 아이들에게 상처 주는 말을 쉽게 내뱉는다.
더보기
은비령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엄마라면 한번쯤 읽어볼듯한...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