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도르와 함께한 인생여행 (미치 앨봄 장편소설)
미치 앨봄 지음
21세기북스
 펴냄
13,8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불안할 때
외로울 때
심심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가르침
#깨달음
#미치앨봄
#시간
#시간여행
324쪽 | 2013-04-1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전 세계 41개국 42개 언어로 번역돼 수천만 부가 팔린 미치 앨봄의 일곱 번째 책이자 세 번째 소설이다. 그는 감동적이고 환상적인 이 소설에서 '시간의 아버지'를 현대 뉴욕의 한복판에 등장시켜 그에 관한 신화와 전설을 새롭게 해석하고 있다.<BR> <BR> '시간의 아버지' 도르는 주요 등장인물이다. 미치 앨봄은 이야기꾼의 재능을 한껏 발휘하며 곳곳에 미스터리가 깔린 독창적인 구성을 통해 복수의 신화를 우리에게 들려주고 있다. 이야기는 선사시대에서 시작된다. 인간이 아직 '시간'과 '역사'를 다루지 못한 시절이다. 작가는 인류 최초로 시간을 측정한 시간의 아버지 도르의 모습을 통해 세상의 기원을 탐색하고 있는 셈이다.<BR> <BR> 행복한 가정을 이루고 있던 도르는 인류 최초로 시계를 고안한 날 신의 천벌을 받게 된다. 유배를 당한 그는 수 세기 동안 동굴에 갇힌 채 모든 이들의 간곡한 요청-시간을 더 달라는, 끊임없이 시간을 더 달라는, 몇 년만, 몇 달만, 몇 주만 시간을 더 달라는 만인의 간청-을 들어야만 하는 형벌을 받는다. <BR> <BR> 어느 날 신의 부름을 받은 사자가 나타나 갱생의 기회를 잡게 된다. 단 이를 위해 도르는 하나의 임무를 완수해야 한다. 지상에 사는 두 사람에게 시간의 진정한 의미를 깨닫게 할 것. 도르는 현세에 재림하여 자살을 꿈꾸는 여고생과 불치병에 걸려 영생을 꿈꾸는 백만장자와 모종의 시간 여행을 시도한다.
더보기
목차

한국 독자들에게 7
프롤로그 13
시작 19
동굴 71
사이 97
추락 113
땅 129
도시 155
놓아주기 205
새해 전날 223
고요 243
미래 265
에필로그 311
감사의 말 318
옮긴이의 말 320

더보기
저자 정보
미치 앨봄
에미상을 수상한 바 있는 방송가이자 칼럼니스트. 작품 속에서 평범한 사람들이 자기 연민과 고통을 넘어 삶의 숨겨진 의미를 깨달아 가는 과정을 감동적으로 형상화하여 각종 언론에서 ‘최고의 휴머니스트 작가’로 평가받고 있다. 스포츠 칼럼니스트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 이후 라디오와 ABC TV 등 여러 방송 매체에서 진행자로서 두각을 나타내던 앨봄은 우연히 대학 시절 은사인 모리 교수와 재회하게 되었다. 이것을 계기로 그는 세속적인 성공만 추구하던 삶에 변화를 겪었고, 현재는 여러 자선 단체에 소속되어 있으면서 글쓰기에만 전념하고 있다. 『모리와 함께한 화요일』 이외에도 『천국에서 만난 다섯 사람』 『단 하루만 더』 등 그의 작품들은 많은 나라에서 번역 출간되어 전 세계 독자들에게 감동을 주었다. 현재 앨봄은 미시간 주에서 아내 제닌과 함께 모리에게서 배운 것들을 가슴에 담고 새로운 인생을 살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7
🌸방댕🌸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2019.01.22
더보기
Lucy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시간의 소중함을 알게 해주는 책
더보기
Jiyeon Park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시간을 의식하지 않을 때의 소중함을 깨닫게 하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