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아틀란티스 미스터리
찰리 브로코 지음
레드박스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624쪽 | 2010-09-10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바닷속으로 잠겨버렸다는 수수께끼의 섬, 아틀란티스. 인류가 바라는 유토피아와 가장 가까웠다는 전설의 땅. 대서양과 아틀라스 산맥의 어원이기도 한 아틀란티스. 과연 아틀란티스는 실존했던 고대 도시였을까? <아틀란티스 미스터리>는 바로 그 풀리지 않은 역사 미스터리에 고고학 지식과 작가의 상상력을 버무려 만들어낸 지적 미스터리 소설이다. <BR> <BR> 언어학 교수인 토머스 루어즈. 고대 언어에 관한 한 세계 최고 전문가인 그는 이집트 알렉산드리아에서 고대에 만들어졌음직한 종에 정체 모를 언어가 쓰여 있는 것을 보고 강렬한 호기심에 사로잡힌다. 그러나 그것을 해독하기도 전에 종을 강탈당하고, 그의 주변 사람들은 하나하나가 살해당하기 시작한다. <BR> <BR> 얼마 후 이 종과 비슷한 심벌즈가 등장하는데, 이것을 연구하던 러시아 고고학자이자 루어즈의 학문적 동지인 율리야마저 누군가에게 심벌즈를 강탈당한 채 살해당하고 만다. 율리야와 학문적 동지였던 토머스 루어즈는 이 죽음의 미스터리를 밝히기 위한 여정을 떠나게 되는데, 그 과정에서 주변 사람들이 하나하나 살해당하는 엄청난 사건의 소용돌이에 빠지게 된다.<BR> <BR> 고대 부족의 언어와 문화, 문자 등 문화인류학적 지식과 더불어 가톨릭교회의 부패상과 인간의 욕망, 등장인물 간의 사랑과 질투 등이 적재적소에 잘 배합되어 있다. '찰리 브로코'란 필명을 쓰는 이 책의 작가는 미스터리 소설가답게도 자신의 신분을 노출하지 않은 채 작품을 발표하여 추리 독자들 사이에게 화제를 불러 일으켰다.
더보기
목차

고대의 세계, 고대의 사람들
살해된 프로듀서
교황을 꿈꾸다
흙으로 빚은 심벌즈
고고학자의 죽음
적진으로 향하다
전설의 도시, 아틀란티스
도서관 총격 사건
종과 심벌즈의 수수께끼
품위 있는 사기꾼
신성한 글
와인딩 스타
요루바족의 유물
역사시대의 유물
동굴 속 지하 묘지
호텔 습격 사건
물에 잠긴 아틀란티스
다섯 가지 악기의 비밀
요루바의 전설
신의 심판
‘물에 잠긴 땅’을 여는 열쇠
하느님의 또 다른 아들
지식의 책
대홍수
에필로그

옮긴이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찰리 브로코
찰리 브로코는 작가의 필명이다. 미국 중서부에 살고 있으며 학자이자 대학 강사라고만 알려져 있는 그는 미스터리 소설가답게 자신의 신분을 노출하지 않은 채 조용히 작품 활동에만 전념하고 있다. 평소 역사와 고고학에 깊은 관심을 갖고 있던 그는 어느 날, 학술 저널에서 아틀란티스에 대한 기사를 본 이후, 이 이야기를 꼭 소설로 써야겠다고 결심했다. 아틀란티스에 대한 가설에 본인의 번뜩이는 상상력을 가미하여 탄생한 『아틀란티스 미스터리』로 추리 독자들에게 큰 호응을 불러일으킨 작가는 2010년 두 번째 소설 『루시퍼 코드』로 또다시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은비령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6년 전
그곳 깊은곳 잠겨있는곳.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