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소금 (박범신 장편소설)
박범신 지음
한겨레출판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다독
#비교
#아버지
#어머니
#욕망
368쪽 | 2013-04-1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박범신의 40번째 장편소설. 이 작품은 가족의 이야기를 할 때 흔히 취할 수 있는 소설 문법에서 비켜나 있다. 화해가 아니라 가족을 버리고 끝내 '가출하는 아버지' 이야기이다. 그는 돌아오지 않는다. 자본의 폭력적인 구조가 그와 그의 가족 사이에서 근원적인 화해를 가로막고 있기 때문이다. 이 이야기는 특정한 누구의 이야기가 아니라 동시대를 살아온 아버지1, 아버지2, 혹은 아버지10의 이야기다.<BR> <BR> 나는 배롱나무가 있는 폐교에서 시우를 처음 만난다. 시우는 스무 살이 되는 생일날, 눈이 많이 오던 날, 사라진 아버지를 찾아다니는 중이었다. 나는 우연히 강경에 갔다가 친구 텁석부리와 함께 한대수의 노래를 좋아하는 옥녀봉 꼭대기 소금집의 신비한 청동조각 김을 만나게 된다. 전신마비 남자와 함열댁, 딸 지애, 선애와 함께 사는 청동조각의 가족은 좀 특이해보였다. <BR> <BR> 청동조각을 찾아 염전에 갔다가 나는 알게 된다. '선기철소금'의 선기철이 시우의 할아버지 이름이라는 것을. 청동조각 김이 바로 10년 전에 시우를 버리고 사라진 시우의 아버지라는 사실을. 나는 조금씩 그의 이야기를 듣게 된다. 염전을 하던 아버지를 도와드리려고 150리나 되는 긴 길을 걸어서 갔다 온 어릴 적 이야기부터 쓰러져 있는 자신을 구해준 첫사랑 세희 누나, 추억은 잊어버리고 돈을 버는 기계로 아버지가 된 이야기까지.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햇빛 살인
배롱나무
아버지
노래
고아
이상한 가족
짠맛-가출
신맛-첫사랑
연인
단맛-신세계
쓴맛-인생
눈물
매운맛-빨대론
귀가
에필로그: 시인

작가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박범신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단편 <여름의 잔해>가 당선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 《토끼와 잠수함》 《흉기》 《흰 소가 끄는수레》 《향기로운 우물 이야기》 《빈방》 등, 장편소설 《죽음보다 깊은 잠》 《풀잎처럼 눕다》 《불의 나라》 《더러운 책상》 《나마스테》 《촐라체》 《고산자》 《은교》 《외등》 《나의 손은 말굽으로 변하고》 《소금》 《주름》 《소소한 풍경》 《당신》 등 다수가 있고, 산문집 《나의 사랑은 끝나지 않았다》 《힐링》 등이 있다. 대한민국문학상, 김동리문학상, 만해문학상, 한무숙문학상, 대산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2017년 현재 고향 논산으로 내려가 ‘와초재’에 둥지를 틀고 창작에 전념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8
남쪽나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소금은 어느날 갑자기 가족을 버리고 가출한 한 가장의 슬프고도 아련한 아버지 이야기이다. 윤택한 자본력에 항거한 아버지가 고향에서 소금의 참맛을 알고 단맛만 찾는 우리 젊은 세대들에게 경종을 울릴만한 작품이다. 우리의 아버지는 예금통장이었다. 언제나 달라고 하면 즉시 인출해서 아내며,딸이며,아들에게 주어야 하는 그런 예금통장, 나도 이제 그런 예금통장 같은 삶을 살아야만 하는 것인지도 모른다. 그러나 예금통장도 다 같은 통장은 아니다. 시우 아버지 선명우는 그래도 인출할 돈이라도 있지만 지금의 나에겐 마이너스 통장밖에 갖고 있지 않는걸 우리 가족은 알고나 있는지... 요즘의 아버지들, 그 권세는 다 날아가버렸지만 자식과 아내에 대한 의무는 하나도 덜어지지 않고 그대로 남아있다. 벌어 온 수입으로 잉여재산이 늘어날수록 사랑의 황폐화는 가속화되고 가족은  차츰 소비의 괴물로 변해버리기 시작한다. 이세상 모든 아버지가 염부의 삶을 살아가고 있진 않을까. 소금이 그들에게 밥줄인 것 처럼 우리의 아버지도 밥줄을 위해 평생을 몸바쳐 일했으니 햇빛에 검게탄 염부의 얼굴만큼이나 상처만 가득한 우리의 아버지...아버지... 세상끝에 혼자 버려진 이 시대의 부랑자 아버지에게 이 책을 바친다.
더보기
하루키의 향수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9달 전
현대 자본주의 시대의 아버지. .그 슬픈 뒷모습
더보기
mingming~♪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수년전에 읽었던 이 소설을 난 이렇게 요약해 말하고싶다. '자본주의를 사는 아버지들의 이야기 자본주의의 폭력성을 말하다' 인상적이었던 책 속의 문구. 자본주의 사회를 살기에 한번쯤은 생각하게 만들었던 '빨대론'. :) ------------------------------------------------------------ '핏줄조차 이미 단맛의 빨대들로 맺어져 있다는 것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았다. 사람들은 '사랑'이라고 불렀다. 사랑이 빨대로 둔갑했지만 핏줄이기 때문에 그냥 사랑인 줄만 알았다.' (중략) ------------------------------------------------------------ 질문하나를 던질게요. 당신은 '빨대를 빠는 사람입니까?' 아니면 '빨대빨리고 있는 사람입니까?' 나는 부모님으로부터 '빨대를 빨았고' 사회체제에서 생산성을 강요받으며 '빨대 빨렸던 사람'이기도 합니다. 당시 이책이 내게 줬던 여운은 말로 표현하기 힘들것같다. 시간날때 꼭 한번 읽어보면 좋은 소설 :)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