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커피견문록
스튜어트 리 앨런 지음
이마고
 펴냄
17,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408쪽 | 2005-10-04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여행서의 독특한 형식에 담아낸 커피의 문화사. 커피광이자 여행관인 지은이는 이제까지 커피의 진실을 찾아 2920리터의 커피를 마신 것으로도 부족하여, 아예 역사적 장소들을 직접 찾아나섰다. 3만 킬로미터를 돌아다닌 이 여정의 목적은 단 한 가지, 일부의 주장처럼 커피가 과연 역사를 움직여왔는가 그 진위를 직접 확인하기 위해서였다. <BR> <BR> 넘을 수 없는 국경과 접전 중인 지역도 불사하며, 커피의 고향에서부터 증권가로 변모한 유럽 대도시의 커피 명소들과 남루한 고속도로 휴게소에 이르기까지 각기 다른 향미의 커피들과 그 문화를 일일이 맛본 지은이의 체험은 이 거부할 수 없는 '악마의 음료' 커피가 인류에게 끼친 영향, 그 알려지지 않은 진실을 하나 둘 밝혀내고 있다.
더보기
목차

옮긴이의 글_ 프랑스혁명을 이끈 악마의 음료, 커피
프롤로그_ 두번째 잔을 위해 기다려온 10년의 시간

지옥에서 보낸 한철
커피여 우리를 보호하소서
커피 애호가의 수호신
커피의 사악한 자매
이슬람과 커피의 화해
최고급 원숭이 똥 커피
대개의 음모는 카페에서 비롯된다
커피 황홀경
패퇴한 터키가 남겨준 선물
술 취한 유럽을 커피가 깨우다
전 세계 카페의 수도, 파리
커피사의 3대 밀수 사건
바다에서
미치광이 남작의 커피 농장
커피 제물을 좋아한 수호신
카페인에 취한 나라, 미국
최악 중에 최고 커피를 찾아서

더보기
저자 정보
스튜어트 리 앨런
캘리포니아에서 태어났다. 2005년 현재 음식의 역사를 주제로 글을 발표하는 저널리스트로 활동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악마의 컵: 커피를 통해서 본 세계사>, <강간의 기술>, <악마의 정원에서>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