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SF명예의 전당 1 (전설의 밤)
아서 C. 클라크 외 12명 지음
오멜라스(웅진)
 펴냄
22,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SF
#고전
#과학소설
#단편소설
525쪽 | 2010-06-30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아이작 아시모프, 아서 클라크, 존 캠벨… SF의 황금시대를 수놓는 최고의 작가들의 작품을 모았다. SF단편부문 역대 베스트 1위를 차지한 아이작 아시모프의 '전설의 밤', SF사상 가장 슬픈 감동스토리 톰 고드윈의 '차가운 방정식', 누구도 몰랐던 세상 종말의 시나리오 아서 클라크의 '90억 가지 신의 이름' 등 미국SF작가협회에서 선정한 SF역사상 최고의 작품들이 수록되어 있다.
더보기
목차

서문: 로버트 실버버그

어스름 Twilight - 존 캠벨
전설의 밤 Nightfall - 아이작 아시모프
무기 상점 The Weapon Shop - A.E. 밴 보그트
투기장 Arena - 프레드릭 브라운
허들링 플레이스 Huddling Place - 클리포드 D. 시맥
최초의 접촉 Firt Contact - 머레이 라인스터
남자와 여자의 소산 Born of Man and Woman - 리처드 매디슨
커밍 어트랙션 Coming Attraction - 프리츠 라이버
작고 검은 가방 The Little Black Bag - 시릴 콘블루스
성 아퀸을 찾아서 The Quest for Saint Aquin - 앤소니 바우처
표면장력 Surface Tension - 제임스 블리시
90억 가지 신의 이름 The Nine Billion Names of God - 아서 클라크
차가운 방정식 The Cold Equations - 롬 고드윈

작품 해설 : 황금시대를 빛나게 하는 것들 | 고호관

더보기
저자 정보
아서 C. 클라크 외 12명
아이작 아시모프, 로버트 앤슨 하인라인과 함께 SF의 3대 거장으로 꼽히는 아서 C. 클라크는 1917년 12월 16일 영국 남부 서머싯 주 마인헤드의 한 농가에서 태어났다. 별 관측과 SF잡지 읽는 것을 좋아하던 소년기를 통해 우주에 대한 열정을 싹틔웠고, 1936년 런던으로 이주한 후 영국항성간협회에 입회, 협회회보에 글을 기고하면서 SF 집필에 첫발을 디디기 시작했다. 1939년 제2차 세계대전이 발발하자 영국 공군에 입대, 착륙 유도 관제 시스템을 위한 레이더 개발에 참여했다. 아서 클라크의 유일한 비SF 소설인 《활공경로(Glide Path)》는 이 시기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 것이다. 전쟁이 끝난 후에는 런던 킹스 칼리지에서 물리학과 수학을 전공하며 영국행성간협회 회장직을 역임했다. 1951년 전업 저술가가 되기로 결심하고 본격적인 집필 활동을 시작하여 1999년까지 100편이 넘는 작품들을 발표했고, 독자적인 작업 외에도 《라이프》 지 편집진들과 함께 <인간과 우주 (Man and Space)>를, 스탠리 큐브릭 감독과 함께한 소설이자 영화 대본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 등을 통해 다 방면에서 큰 족적을 남겼다. 미국 우주계획과 밀접한 관련을 가져 NASA의 자문을 맡기도 한 그는 통신위성과 인터넷, 우주 정거장 등 현대 과학에 절대적인 영향을 끼친 미래학자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1977년에는 과학을 대중에게 이해시킨 데 대한 탁월한 공로로 브래드포드 워시번 상을 받았다. 1956년 스리랑카로 이주한 이후 2008년 90세의 나이로 타계할 때까지 이곳에 머물며 별을 관측하고 바다 속을 탐험하고 집필 활동을 계속했다. 과학적 상상력과 철학적 성찰을 통해 외계지성과 인류의 ‘최초의 접촉’과 ‘인류 진화의 비밀’을 이야기한 《유년기의 끝》을 비롯하여 <스페이스 오디세이> 시리즈, <라마> 시리즈, 《도시와 별》, 《낙원의 샘》 등의 걸작들을 남겼고 1986년 미국 SF작가협회로부터 그랜드마스터로 추대되었다.
더보기
남긴 글 4
Jaehyun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전설의 밤
더보기
HIT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소위 말하는 ‘장르 소설’은 종종 읽어보았으나 본격 ‘SF 소설’은 처음으로 읽어 보았다. 예전부터 SF 소설을 한 번쯤 읽어보고 싶다는 생각은 하고 있었으나, SF는 뭔가 ‘어렵고’, ‘무거우며’, ‘괴상할’ 것 같다는 선입견에 선뜻 손이 가지 않았다. 리디북스에서 포인트백 이벤트로 ‘SF 명예의 전당 4권’을 판매하기에 어차피 공짜라는 생각에 (그리고 이왕 SF 소설을 읽을 것이라면 명작이라고 일컬어 지는 책을 읽는게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구매하였다. 두꺼운 분량과 무거운 문체, 어두운 분위기 탓이지 생각보다 잘 읽어지지는 않았지만 틈틈이 쉴 겸 한 작품씩 읽는 재미가 있었다. 단~중편을 모아놓은 책이다 보니 특정 부분은 굉장히 재미있게 읽었지만, 또 특정 부분은 ‘이게 뭐야’하는 생각으로 읽었다. 1권에 수록된 13개의 작품 중 특히 4개의 작품이 인상깊었다. 기계와 인공지능에 의존하다 결국 혼자서는 아무것도 못하게 된 인류에 대한 이야기 ‘어스름’과 비슷하게 발단된 의료 기계로 인해 바보가 된 의사들이 나온 ‘작고 검은 가방’을 읽다 보면, 스마트폰이라는 기계에 빠져 이 기계 없이는 아무것도 못하는 우리는 이미 퇴화가 진행 중인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먼 미래에 모든 것을 교류없이 자신만의 좁은 영역에서 처리하다 보니, 그 좁은 세계를 벗어나지 못하게 된 사람을 다룬 ‘허들링 플레이스’에서는 마치 컴퓨터 안의 세상에 갇혀 외부 세상에 두려움을 느끼는 현대 사회의 히키코모리가 떠올랐다. 위 세 작품이 모두 1950년 이전에 출간되어 스마트폰도 컴퓨터도, 히키코모리도 없던 시절이란 것을 떠올리면 우리는 작가들의 예상대로 퇴화되어 가는 것을 아닐까 하는 시답잖은 생각도 해보았다. 끝으로 이성과 논리가 지배하는 미래 시대에 신(의 증거)을 찾아 나선 사제의 이야기를 다룬 ‘성 아퀸을 찾아서’를 읽다 보니, 먼 미래에 인간이 인공지능을 가진 로봇을 창조한다면 로봇에게 인간은 신이 되는 것인가에 대한 짧은 생각이 스쳐갔다. 전체적으로 단편이다 보니 짧게 짧게 읽기 좋으면서도 기계와 과학, 인공지능 등에 대해 한 번쯤 생각해보며 상상력을 자극할 수 있는 기회였다.
더보기
Jihoon Kim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심심할 때 읽으면 시간 가는줄 모르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