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밤 산책
요코미조 세이시 지음
시공사
 펴냄
11,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몽유병
#애증
#추리
384쪽 | 2009-12-16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일본 본격 추리소설의 거장, 요코미조 세이시의 일곱 번째 작품. 1948년부터 1949년까지 잡지 「남녀」와 「대중소설계」에서 연재되었다. 1978년, 1990년 두 번 드라마화된 이 작품은, 영화화된 <이누가미 일족> <팔묘촌> 등에 비해 대중적으로 크게 알려지지 않았으나 요코미조 세이시 마니아에게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BR> <BR> 삼류 추리소설가 야시로는 동창 나오키의 부탁으로 그의 저택을 찾는다. 마침 그곳에 꼽추화가 하치야가 후루가미 가家의 외동딸 야치요의 정혼자 자격으로 머물고 있었는데, 그는 다음날 머리가 없는 시체로 발견된다. 우연하게도 하치야와 비슷한 용모를 한 야치요의 오빠가 사라지고, 그날 밤 몽유병 증세를 보였던 야치요 역시 의심 받기 싫다는 쪽지를 남긴 채 모습을 감춘다. <BR> <BR> 명탐정 긴다이치 코스케는 이 참혹한 사건 뒤에 검은 의도가 있음을 눈치 챈 야시로와 함께 미궁으로 빠지는 사건에 뛰어든다. 아름다운 여인에 의한 저격사건, 머리 없는 시체, 과거의 원한과 저주로 인해 삐뚤어진 가족, 그리고 의지의 통제에서 벗어난 잠재의식의 발현, 몽유병. 추악하게 일그러진 인간의 애증을 다룬 작품이다.
더보기
목차

제1장 그대, 밤에 걷지 말지어다
꼽추화가
후루가미 일족
그대, 밤에 걷지 말지어다
녹색궁전
야치요와 모리에
열리지 않는 창
무라마사를 숨기다

제2장 대참극
대참극
벽의 글자
미약
밀회
기타 할멈
권총의 행방
밤에 걷는 사람

무대는 돌아간다

제3장 긴다이치 코스케 등장
긴다이치 코스케 등장
2막
가이쇼인의 비구니
관능적인 풍경
용왕의 폭포
꼽추의 혹

제4장 또 한 사람의 여자
또 한 사람의 여자
후지의 고백
무서운 착오
피가 얼어붙는 예상
바위 꼭대기에서

제5장 최후의 비극
최후의 비극
승부

작품해설

더보기
저자 정보
요코미조 세이시
1902년 일본 고베에서 태어났다. 구제국오사카약전을 졸업하고 가업인 약국에서 일하면서 틈틈이 작품 투고를 해오다가 1926년 일본 추리소설계의 아버지 에도가와 란포의 권유로 하쿠분칸(博文館)에 입사, 편집자로 일하기 시작하였다. 이후 《신청년》 《탐정소설》의 편집장을 역임하였고 1932년에 퇴사한 후 전업작가의 길을 걸었다. 제2차 세계대전 후에 추리소설 전문지 《보석》에 발표한 《혼진 살인사건》으로 제1회 탐정작가클럽 상 장편 부문에서 수상하였으며, 《문예춘추》에 역대 일본 최고의 미스터리로 선정된 《옥문도》를 비롯하여, 《이누가미 일족》 《팔묘촌》 《여왕벌》 《악마의 공놀이 노래》 등의 명작을 차례로 발표하였다. 잠시 절필하였으나, 1976년에 영화 〈이누가미 일족〉이 대성공을 거두면서 요코미조 세이시 붐이 폭발적으로 일어났으며 이것을 계기로 거장으로서 재평가가 이루어졌다. 2000년 문고본만으로 이미 판매량 6천만 부를 넘어섰으며, 그가 창조해낸 긴다이치 코스케는 일본의 국민 탐정으로 불린다. 1981년에 영면, 현재 일본 본격 추리소설의 거장으로 추앙받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2
Song-un Kwon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특유의 서늘함
더보기
구블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심심할 때 읽으면 시간 가는줄 모르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