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나는 사랑입니다 (마음을 위로하고 세상을 밝히는 따뜻한 사랑 이야기)
손현숙 외 1명 지음
지식의숲(넥서스)
 펴냄
12,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184쪽 | 2012-05-30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동물자유연대가 10년간 모은 유기동물 사진과 손현숙 시인의 글귀가 만난 울림 짙은 포토 에세이. 이 책에서는 반려동물이 길을 잃거나, 버림받거나, 죽거나, 새 가족을 만나는 다양한 모습을 통해 이 땅의 유기동물이 처한 현실과 그 속에서 피어나는 희망에 대해 이야기한다. <BR> <BR> 이 땅의 유기동물들은 어떤 표정을 하고 있을까? 책에는 길에서 죽기 직전에 구조된 아기 고양이부터 TV [동물농장]에도 나온 적 있는 황구 사건의 주인공 극복이, 사람에게 버림받았으나 마지막까지 사람들에게 웃음을 남기며 떠난 백구, 양로원 마당에 묶여 술안줏감이 될 뻔한 복남이, 눈이 먼 채 오로지 한 사람의 기척에만 반응하는 메리 등 다양한 동물이 등장한다. <BR> <BR> 동물자유연대가 지난 10년간 모은 유기동물의 사진 속에는 소리 없는 눈빛이 전하는 수많은 메시지가 담겨 있다. 그 눈빛에 손현숙 시인이 울림 있는 언어를 입혀 우리에게 생명 사랑에 대한 깊은 질문을 던진다. <BR> <BR> 또한 이 책은 유기동물을 입양한 후의 행복한 모습을 통해 사랑을 나누는 일이 얼마나 아름다운 일인지 독자들에게 전한다. 분리 불안이 있어 한시도 사람과 떨어질 수 없는 유기동물을 입양한 부부, 사람에게 단 한 번도 사랑을 받지 못한 열 살 노령견을 가족으로 맞이해 넘치는 사랑을 주는 가족, 대개는 반려동물로 키우기 꺼려하는 누렁이를 가족으로 맞이해 동반자로 살아가는 가족의 모습까지 유기동물을 사랑으로 보듬는 모습을 보여 준다.
더보기
목차

여는 글

Part 1. 우리 눈 맞출까요?
친구가 생겼어요
일편단심 일구야
우리 눈 맞출까요?
꽃잎처럼 포개져서 명왕성 갈래?
아기 고양이
레이야, 고미야, 섬마 섬마!
주머니 속의 알콩이
다문화 가정의 아이들처럼
얘들아, 모여라
마음 뺏고 싹, 돌아서는
있잖아요, 저요! 저요!
하나, 둘, 셋, 찰칵!
염탐도 재주예요
누가 누가 더 예쁠까요?
다롱아, 뽀야, 막댕아, 형아, 우주야 코~ 자자

Part 2. 단지 길을 잃었을 뿐이지요
예뻐서 미안해요
여기를 보세요, 하나, 둘, 셋!
봉순이는 북한산의 들개
탈출이다, 빠삐용!
달 속에는 달님이가 살아요
뭘 봐! 내가 시추야
내 이름은 빨강
당당이와 진진이는 자매
사람 없는 재개발촌의 길고양이
사랑받고 싶어요
날아라, 캣!
네발 달린 인간
졸리가 바라보는 세상
다시, 내 이름은 하코
단지 길을 잃었을 뿐이지요, 백구!

Part 3. 날 울리지 마세요
한바탕 꿈이었어, 메리!
상자 안에 버려진 밤톨이
쓰레기장이 웬 말?
희망이 필요합니다
엄마, 왜 호랑이가 고양이야?
종이 상자를 침대 삼아
날, 울리지 마세요
누구 없어요?
쓰레기통 무덤
루돌프는 당신을 그리워합니다
순한 채소처럼 왔다 갑니다
나는 마루타입니다
씨 고치장의 개들은 새끼만 낳다 죽어요
뽀미의 주인은 안락사를 원했지만
목줄 죈다는 말

Part 4. 웃어라, 시몬
웃어라, 시몬!
메리는 소망한다, 딱 사흘만 볼 수 있기를
북한산 떠돌이 봉순이
저 혼자 붉게 핀 얼음별의 꽃처럼
누가 지구의 주인은 사람이라 했을까?
공장 단지 공터가 고향이래요
엄마는 어디로 갔을까요?
잠만 자면 어쩌니?
그 눈의 진물은 그리움입니다
복남이를 잡수시겠다고요?
한 번도 울어 본 적 없는 입술처럼
저절로 뜨고 지는 달처럼
고양이 울음이 지나가는 밤
눈을 감고도 보이는 세상

Part 5. 새로운 가족
못 다한 이야기

더보기
저자 정보
손현숙 외 1명
1999년 《현대시학》에 <꽃 터진다, 도망가자> 외 9편으로 등단했다. 저서로 시집 《너를 훔친다》, 《손》이 있고, 사진 산문집 《시인 박물관》(문화관광부 우수교양도서)이 있다. <틈>으로 토지 문학제 평사리 문학상을 수상했으며, 문화예술위원회와 서울문화재단에서 창작지원금을 받은 바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