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시줴의 겨울 (디안 장편소설)
디안 지음
자음과모음(이룸)
 펴냄
4,4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40쪽 | 2011-10-1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2003년, 스무살의 나이로 데뷔한 이래 네 권의 장편소설과 한 권의 중단편집을 통해 중국여성문학상, 중국소설격년장, 화어문학전매대장 신인상 등을 연거푸 수상하며 21세기 중국문학을 이끌어갈 신성으로 떠오른 젊은 작가 디안의 대표적인 장편소설. 24살의 주인공 정시줴와 그를 둘러싼 가족들의 해체와 재결합에 이르는 수년간의 과정을 시줴가 소설화한 '액자 소설'의 구성으로 이루어졌다.<BR> <BR> 매년 노벨문학상 후보로 거론되는 거물급 문학가 리루이와 장윈의 딸인 그녀는 덕분에 작가로서 바로 서기 위해서는 반드시 떼어버려야 할 부모의 꼬리표를 신인 시절 내내 달고 다녀야 했다. 그렇지만 2009년 자신의 세번째 장편소설이자 야심차게 발표한 연작 '룽청 정씨 가족'의 1부인 <시줴의 겨울>을 통해 문학계와 대중들로부터 폭발적인 반응을 얻어내며 드디어 누구의 딸이 아닌 '소설가 디안'으로서 존재감을 증명해 보였다. <BR> <BR> 풍운의 큰 뜻을 품기보다 하루라도 빨리 독립해서 고아가 된 자신을 돌봐준 작은숙부 내외에게 폐를 끼치지 않고 살아가는 것이 최우선의 목표였던 시줴. "내 이름은 정시줴, 할아버지의 유일한 손자인 내 인생에는 이렇다 할 이야깃거리가 없다"라고 소설을 시작하면서 시줴는 먼저 방어막을 치지만, 사실 주인공인 그는 작중 인물 중 누구보다도 드라마틱한 인생사를 지녔다. <BR> <BR> 남편의 급작스러운 부고 앞에서 반실성하여 투신자살해버린 어머니의 모습에 대한 기억을 커서도 꿈속에서 늘 되풀이하는 그는, 그렇기 때문에 자기 곁에 남은 다른 혈연 인 큰숙부와 작은숙부 가족, 막내숙부와 또래의 사촌동생들을 보살피며 그들의 안위에 집착한다. 산산조각난 정씨 일가의 가족 관계는 시줴의 바보스러울 정도의 배려와 침묵, 양보와 분투 속에서 조금씩 재결합되기 시작한다.<BR> <BR> 2005년 여름부터 2008년 초까지 룽청 정씨 가족에게 일어난 죽음, 이별, 배신, 사랑, 결혼, 탄생 등을 담담히 서술하는 시줴의 문장들은 시줴와 같은 (혹은 작가인 디안과 같은) 나이대의 젊은 독자에게는 가슴 저미는 슬픔과 동질감을, 그 시기를 보내버린 나이든 독자에게는 아련한 청춘에 대한 회상을 가져다준다.
더보기
목차

―한국어판 서문
네가 돌아오기를
너의 종점은 아득히 멀고
철새와 부나비
뤄린(若琳)
너는 내 세계
날 얕잡아봤던 당신들에게 감사해
우리의 비밀
천 개의 산, 만 개의 강
봉황 비녀를 머리에 꽂고
신부
누군가 내게 물었다
나는 북쪽을 그리네
베이베이(北北)
―역자 후기

더보기
저자 정보
디안
본명 리디안(李笛安). 국제적인 작가인 리루이(李銳)와 장윈(蔣韻) 부부의 딸이다. 1983년 중국 펀허(汾河) 강 상류에 있는 도시 타이위안(太原)에서 태어나 파리 제4대학 사회학과를 졸업하고 2010년 같은 학교에서 사회학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개처럼 싸우고 꽃처럼 아끼고』는 섬세한 문체와 매력적인 등장인물을 통해 누구도 할 수 없었던 가족의 민낯을 이야기하는 장편소설로, 이미 ‘중국여성문학상’ ‘중국소설격년장’ ‘화어문학전매대장 신인상’ 등을 수상하며 1980년대에 출생한 중국의 작가 세대를 지칭하는 ‘파링허우(80後)’의 선두에 서 있는 작가의 위치를 더욱 공고히 해준 작품이다. 이 작품의 연작소설인 『시줴의 겨울』은 중국에서 70만 부 이상의 판매고를 올리며 각종 차트를 휩쓸어 작가 디안을 문학계의 신성으로 만들기도 했다. 최근에는 중국의 전설적인 경극 배우 매란방(梅蘭芳)의 전기소설 판권을 유족으로부터 사들여 집필 계획에 착수하는 등 작가와 편집자를 오가며 활발한 작품 활동을 펼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