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아가미
구병모 지음
자음과모음(이룸)
 펴냄
10,000 원
10,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곤
#물고기
#비밀
#상실
#아가미
#운명
210쪽 | 2011-03-3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위저드 베이커리>로 제2회 창비청소년문학상을 수상하며 등단한 구병모 작가의 장편소설. 구병모 작가가 '청소년 소설'이라는 꼬리표를 떼고 쓴 첫 장편소설 <아가미>는 죽음과 맞닥뜨린 순간 생(生)을 향한 몸부림으로 물고기의 아가미를 갖게 된 남자 '곤'과 그를 둘러싼 인물들의 비밀스러우면서도 가슴 저린 운명을 담은 작품이다.<BR> <BR> 생계의 위기와 아내의 가출 등 잇따른 불행으로 막다른 길에 몰린 한 남자. 그는 돌이킬 수 없는 절망으로 아들을 품에 안은 채 호수에 뛰어든다. 남자는 끝내 목숨을 잃지만 아이는 살아남는다. 희박한 산소를 찾아 호흡하려는 본능적 의지가 아이의 목에 아가미를 탄생시킨 덕이다. 아이는 호수 근처에서 살고 있는 노인과 노인의 손자 강하에게 거두어지고 '곤'이라는 이름을 갖게 된다.<BR> <BR> 아가미로 숨을 쉬고 등에 돋은 비늘을 빛내며 조용하고 깊은 호수 속을 유영하는 곤. 그는 인간이자 물고기인 자신을 어디에도 드러낼 수 없기에 노인과 강하, 그리고 호수 근처가 그가 경험하는 세계의 전부다. 하지만 그에게는 물속에서 한없는 평온과 자유를 느끼는 것으로 충분하다. 참담한 현실이 끌고 간 죽음의 문턱에서 아가미를 얻게 된 곤은 그렇게, 세상과 단절된 채 살아간다. <BR> <BR> 곤의 정체를 알고 있는 사람들. 강하의 할아버지와 강하, 강하의 어머니인 이녕, 그리고 우연히 물에 빠졌다가 곤의 도움으로 목숨을 건진 여자 해류. <아가미>는 곤과 그를 둘러싼 세 사람의 비밀스러우면서도 가슴 저린 운명을 통해, 곤이 상징하는 그 세계를 우리가 어떻게 잃어버렸는지, 왜 그리워하고 사랑하고 두려워할 수밖에 없는지를 이야기하는 소설이다.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노인과 호수
강물을 아는가
호수공원의 어느 날
바다의 방문
진흙탕에서
홍수 속에서
에필로그
해설

더보기
저자 정보
구병모
1976년 서울에서 태어나 경희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했다. 2008년 《위저드 베이커리》로 창비청소년문학상을 받으며 등단했다. 단편소설집 《고의는 아니지만》 《그것이 나만은 아니기를》 《빨간 구두당》과 장편소설 《아가미》 《파과》 《한 스푼의 시간》 등이 있다. 오늘의작가상, 황순원신진문학상을 받았다.
더보기
남긴 글 24
현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달 전
아가미가 평범해보인다면 거짓말이다. 귀 뒤에 달린, 태곳적 가지고 있었을 것 같은 그것을 보며 나 스스로와 거리감을 두었던 것도 인정한다. 그럼에도 끝으로 갈수록 공감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뭘까. 아가미를 가진 곤에게 강하가 '살길 바란다' 했던 이유가 뭘까. 세상이 준 상처로 '퇴행하듯 진화한' 아가미의 모습이 우리의 상처 받은 과거를 회상시키기 때문이다. 곤이 가진 아가미처럼 현재 우리에게도 삶을 살아가며 상처를 돌아볼 수 있게 만들어주는 존재가 있는가 돌아보고 싶다. 2021.3.15 PM.10:21
더보기
보스~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달 전
위저드 베이커리를 생각하며 읽어나갔는데, 그 분위기가 아니었다. 판타스틱하다고 할까 그러나 현실적인 내용에 마음이 가라앉았다. 헤어지기 직전 곤에 대한 마음을 드러낸 강하와 그런 마음에 가슴벅찼을 곤이는 너무나 안타까웠다.구병모 작가님의 다른 책을 읽어보러 가야겠다.
더보기
ㅎㄱ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6달 전
나쁘지않았지만 나랑 안맞음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