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범인은 바로 뇌다 (연쇄살인자, 사이코패스, 극렬 테러리스트를 위한 뇌과학의 변론)
베르너 지퍼 외 1명 지음
알마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72쪽 | 2010-12-28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치명적 범죄를 예방하기 위한 뇌과학의 진보적 제안, 그리고 이를 둘러싼 윤리적인 물음들을 던진다. 저자는 특정 부위의 뇌손상이 범죄행동으로 이어진다는 뇌과학의 주요 연구 결과를 설득력 있게 제시한다. <BR> <BR> 김길태와 유사하게 간질성 발작에 시달린 줄리아의 사례를 보면 줄리아는 어렸을 때 뇌막염을 앓은 후, 간질 발작이 일어날 때마다 주변 사람에게 칼을 휘둘렀다. 한번은 건물 복도에서 거울을 보다가 자신의 모습에서 극도의 공포감을 느끼고는, 옆을 지나가던 소녀의 가슴을 칼로 찌른 적도 있다. 흥미로운 점은 의료진이 줄리아의 오른쪽 편도체를 제거하는 수술을 한 이후, 그녀의 폭력적 행동이 완연하게 줄어들었다는 점이다.<BR> <BR> 폭력 유전자는 폭력 유전자를 낳고, 학대받은 환경에서 자란 아이가 나중에 어른이 되어 학대한다는 것이다. 뇌가 폭력적으로 굳어지기 전에 사회가 조기에 개입해야 한다는 게 이 책의 논지다. 이는 광범위한 윤리적 물음들을 동반한다. <BR> <BR> 만약 중범죄를 저지르고도 처벌받지 않는다면, 그것을 정의로운 사회라고 할 수 있을까? 일반 대중들의 범죄로부터 보호받을 권리와 범죄자의 치료받을 권리를 어떻게 조화시킬 수 있을까? 개인의 뇌 속을 들여다보는 뇌영상 거짓말탐지기는 피고인과 증인에 대한 과도한 프라이버시 침해 아닌가? 범죄 예방 프로그램은 아이들에게 미리부터 사회적 낙인을 찍는 위험성이 있지 않을까? 공공의 안전과 개인의 프라이버시 사이의 균형을 어떻게 맞춰야 할까? <BR> <BR> 독자들은 신경과학이 가까운 미래에 우리 사회와 사법체계에 얼마나 실제적으로 적용될 수 있을지 생생하게 그려볼 수 있다. 아울러 지금까지의 뇌에 대한 과학적 호기심이 윤리적 고민으로 새롭게 전개되는 경험을 하게 될 것이다.
더보기
목차

1장 뇌, 범죄행위를 명령하다
2장 뇌를 측정하다
3장 거짓말하는 뇌와 거짓말탐지기
4장 착각하는 뇌
5장 폭력의 장소, 뇌
6장 나쁜 사회, 나쁜 뇌
7장 신경과학이 법에게 묻다

참고문헌

더보기
저자 정보
베르너 지퍼 외 1명
대학에서 생물학을 전공하였다. 여러 매체에서 기고가로 활동하다가, 1993년부터 시사지〈포쿠스Focus〉에서 연구 및 기술 부문을 담당하고 있다. 저서로는《나: 우리는 자기 자신을 어떻게 발견하는가Ich: Wie wir uns selbst erfinden》《우리, 그리고 우리를 인간으로 만드는 것Wir und was uns zu Menschen macht》들 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