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당신의 과거를 지워드립니다 (비프케 로렌츠 장편소설)
비프케 로렌츠 지음
레드박스
 펴냄
12,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과거
#사랑
#현재
#후회
400쪽 | 2012-04-18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작가 비프케 로렌츠의 대표작. 29살의 왈가닥 아가씨 찰리는 과거에 저지른 실수 때문에 후회가 많다. 절친의 남자 친구와 실수로 잠자리를 하는 엽기적인 행동을 한 자신을 스스로도 용서할 수가 없다. 그뿐이 아니다. 쌍둥이가 있는 유부남을 사귄 적도 있으며, 술에 취해 원나잇스탠드를 하고 나서 그 다음 날 아침에 죄책감에 시달린 적이 한두 번이 아니다. <BR> <BR> 자신은 부모님 몰래 대학을 때려치우고 카페에서 알바를 하며 근근이 살고 있는데 대기업에 입사해서 잘나가는 동창들을 보면 기분이 몹시도 우울하다. 절친으로부터 절교 선언을 들은 것도 충격인데, 설상가상으로 첫사랑 모리츠가 다른 여자와 결혼한다는 소식이 들린다. <당신의 과거를 지워드립니다>는 이렇듯 실패한 인생으로 힘겨워하는 여자가 과거를 지우고 새로운 인생을 살게 되면서 벌어지는 재미있는 에피소드를 다룬 소설이다.<BR> <BR> 독일에서 출간된 이후 약 10년 동안 오로지 독자들의 입소문만으로 스테디셀러로 자리매김한 이 작품의 힘은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캐릭터, 상상력과 재미가 가득한 서사에 있다. 자신의 욕망에 충실하게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쾌락주의자, 찰리는 속물적이지만 순수하고, 소심하지만 가식을 모르기에 동질감과 휴머니즘을 불러일으키는 사랑스런 캐릭터이다.<BR> <BR> 독일의 유명한 문학 사이트 「literature.de」는 이 작품에 대해 '재미와 감동, 개성과 흡입력을 모두 갖춘 명작!'이라 호평했으며 문학잡지 「아우디막스」는 '비프케 로렌츠는 닉 혼비보다 재미있게 소설을 쓸 줄 아는 작가'라고 평가한 바 있다.
더보기
목차

10년 만의 초대장
지우고 싶은 첫사랑의 트라우마
결혼할 여자와 연애할 여자
헤드헌팅 회사의 은밀한 제안
당신의 과거를 지워드립니다
도레타의 아름다운 꿈
리히텐베르크 가문의 일원이 되다
사라진 과거, 뒤바뀐 인생
나비의 날갯짓이 폭풍우를 일으키다
넌 행복하지 않아!
작은 일기장이 들려준 진실
되찾은 기억의 빈자리

지은이의 말
옮긴이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비프케 로렌츠
대학에서 영문학과 독문학을 공부한 이후 쾰른 영화학교에서 드라마투르기를 전공했다. 언니 프라우케 쇼이네만과 함께 ‘안네 헤르츠’라는 필명으로 발표한 작품 『포춘 쿠키』로 크게 성공한 이후 상당수의 작품을 발표하면서 탄탄한 독자층을 확보한 인기 작가이다. 이후 본인만의 이름으로 『사랑, 거짓말, 사설』(2000), 『당신의 과거를 지워드립니다』(원제 : 만약에 …라면, 2003),『여자들이 선호하는 남자』(2003) 등의 여성 소설을 발표하면서 평론가와 독자 양측에서 호평받았는데, 2010년 미스터리 작가로 변신하여 『내가 가장 사랑하는 쌍둥이 언니』를 발표한다. 2012년 작품인 『타인은 지옥이다』(원제: 모든 걸 감춰야 해Alles muss versteckt sein)는 그녀의 두 번째 미스터리 소설로 독일의 유명한 미스터리 작가인 넬레 노이하우스, 안드레아스 프란츠, 샤를로테 링크, 안드레아스 빙켈만 등의 작품들을 제치고 소설 베스트셀러 10위 안에 진입한 이후 꾸준히 독자들로부터 사랑받고 있다. 타인에게 살의를 느끼는 심각한 강박증을 앓았던 본인의 경험을 살려 쓴 이 작품은 치밀한 플롯과 탁월한 심리 묘사, 독특한 소재와 훌륭한 문체로 완벽한 미스터리라는 평을 받고 있다. 이 작품을 계기로 비프케 로렌츠는 가장 주목할 만한 미스터리 작가로 자리매김했으며 앞으로도 계속 미스터리 소설을 쓸 예정이라고 한다.
더보기
남긴 글 7
팬더쌤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달 전
흡입력잇다. 몇시간만에 다 읽을 정도로 술술 읽힌다. 찰리의 삶이 왜..저러고 사는걸까..하는 한심함도 느껴지지만, 또 어딘가에사 다른 ‘나’가 그렇게 살고 있을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평행우주같은 소설. 난 어떤 과거를 지우고 싶을까?
더보기
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가끔 과거 잘못된 선택을 했다는 생각으로 힘들어한다. 그렇지만 그 선택도 현재를 이루는 일부이다. '내 인생에서 일어난 모든 일은 의미가 있다.' 사건이 나오기 전 서론이 길었다. 그만 읽을까 싶었지만 참고 읽어나갔다. 두꺼운 책을 시도하고 끝까지 읽었다는 데에 만족한다. 훨씬 판타지스러울 줄 알았는데, 그렇지 않아 현실 공감을 이끌어냈지만 아쉬움도 남은 책이였다.
더보기
HeliA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매혹적인 한마디. "당신의 과거를 지워드립니다" 살다보면 정말 지우고 싶은 과거가 있기 마련이다. 생각하면 생각할 수록 생각하기 싫어지는.. 하지만, 또다시 생각나 밤잠까지 설치게 만드는 사연은 언제나 인생에서 지우고 싶은 1순위일 것이다. 그 부분을, 그 사연을, 그 시간 속에 나를 지워준다는 아주 달콤한 한 마디. 정말 그렇게만 된다면, 지금보다 훨씬 괜찮은 나. 훨씬 좋은 나로 변해있을 거란 기대감과 환상. 이야기 속 주인공의 인생이 딱 그랬다. 지우고 싶은 과거들 투성이로 하루하루를 살았고, 그로 인해 더이상 나아질 기미가 없는 자신의 삶을 한탄한다. 그리고 그녀에게 솔깃한 제안이 들어온다. "당신의 과거를 지워드립니다" 변해버린 삶. 어쩌면 원했던 인생. 원래의 나와 다른 나의 모습. 하지만, 나의 행복은? 진짜가 아닌 이 인생에서 진짜 '나'는? 어쩌면 지난 과거의 모든 일들과 시간들이 제일 '나'다웠기에 받아드리고 살아갈 수 있었는지도 모른다. '나'답지 않은 삶 속에서 적응하기란 쉽지 않음을.. 인생에 있어서 진정한 '행복'을 곱씹게 만든다. 더 나은 삶. 완벽한 인생이 아닌 나 다운 삶. 행복한 인생을 바라보게 만드는 이야기. 마법같은 이야기지만, 현실적인 이야기. 재밌게 읽었고, 감동을 받았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