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판사유감 (현직 부장판사가 말하는 법과 사람 그리고 정의)
문유석 지음
21세기북스
 펴냄
14,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답답할 때
읽으면 좋아요.
#법관
#정의
#판결
#판사
248쪽 | 2014-04-2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저자 문유석이 법관 게시판과 언론 등을 통해 지난 10여 년간 국민과 법정 가운데서 균형 있는 시각으로 써 온 글들을 엮은 책이다. 이 책의 1부에서는 저자가 직간접적으로 경험한 재판을 통해 법과 사람 그리고 정의에 대한 생각을, 2부에서는 법원이라는 조직을 통해 깨달은 한국 사회의 단면과 판사 이전에 조직인인 판사의 입장을 담고 있다. <BR> <BR> 동시에 충분히 세상에 대해 알고 고민하기 전에 단지 시험 몇 개의 성적만으로 젊고 미숙한 채 무거운 책임을 짊어진 한 판사의 세상을 발견해 가는 여정을 보여 준다. 법은 과연 정의로운가. 정말 법 앞에서 모든 인간은 평등한가. 국민과 권력 관계에 대한 기본적인 전제를 끊임없이 의심하게 되는 지금, 좌로도 우로도 치우치지 않으면서 인간에 대한 신뢰를 담은 그의 따뜻한 시선이 냉소적인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위로와 희망이 되어 준다.
더보기
목차

추천의 글
프롤로그

1부. 판사, 사람을 배우다
막말 판사의 고백
파산이 뭐길래
담담한 동심
한 번도 용서받지 못한 사람
베트남 며느리의 살인미수
음주운전, 어찌 하오리까
징역 1년의 무게
사람 목숨의 값
희망이 인간을 고문한다
신은 말했다 인간은 빵만으로 살 수 없다고
짓밟힌 것은 몸이 아닌 마음
어떤 강간 사건 판결문
영업 방해 판사, 호통 판사, 구호 복창 판사
지성과 반지성
서울 법대와 하버드 로스쿨 1
서울 법대와 하버드 로스쿨 2
서울 법대와 하버드 로스쿨 3
서울 법대와 하버드 로스쿨 4
그래서 행복하세요?

에필로그

2부. 판사, 세상을 배우다
침묵의 공포
불편한 진실
사랑과 전쟁
한국형 세미나 유감
이유 같지 않은 이유로
법원 유모아
재판하기 위해서는 야근할 시간이 없다
제도 이전에 욕망이 있다
나는 놀기 위해 태어났다

더보기
저자 정보
문유석
2016년 현 서울동부지법 부장판사. 소년 시절, 좋아하는 책만 잔뜩 쌓아놓고 섬에서 혼자 살고 싶다고 생각할 정도로 책 읽기를 좋아했다. 1997년부터 판사로 일했으며 판사의 일을 통해 비로소 사람과 세상을 배우고 있다고 여긴다. 책벌레 기질 탓인지 글쓰기를 좋아해 다양한 재판을 경험하면서 느끼고 생각한 것들을 틈나는 대로 글로 쓰고 있다. 지은 책으로 『개인주의자 선언』과 『판사유감』이 있다. 사진출처 : ⓒ 대학내일
더보기
남긴 글 22
스파게티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성폭력 범죄자가 솜방망이 처벌만 받고 나온다. 돈을 빌려주고 받지 못해 힘든 생활을 하고 있는 지인이 생각나서 ‘징역1년의 무게’를 읽을 땐 화가 났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소리를 내시는 분은 매우 필요하다. 품절이 되어 중고서점에서 겨우 구했는데 최근 개정증보판이 나왔다. 아주 다행. - 은행에 가도, 슈퍼계산대에서도, 지하철 매표소에서도 손님은 왕이 아닙니다. 일하는 사람이 왕입니다. (...) 그런 문화가 어느 일을 하든지 자기 일과 자기 권한에 대한 자부심과 책임감을 갖게 하는 것 같습니다. p.158 -사람들은 ‘논리’나 ‘당위’로 절대로 쉽게 변화하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공감’해야 비로소 변화하지요. p.206 -일상이 생존을 위해 견뎌야 할 무엇이 아니라, 놀이와 놀이 사이의 가슴 설레는 준비 기간이 되면 좋겠습니다. p.240
더보기
미묘한 차이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7달 전
판사의 시선으로 사람을 말하다 #판결과_인권사이_그리고_사람에_대하여
더보기
동동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8달 전
이 분 좀 멋진것 같다. 너무 유명해서 오히려 피했었는데 계속 읽고 싶어지고..이상하게 존경스럽다. “인간의 모든행위의 궁극적인 목적은 행복이고 나머지는 수단일진대, 승진이 과연 투입 비용 대비 효율이 있는 수단일지도 잘 생각해 볼 일입니다.” 개인주의자 선언까지 가보자.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