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너울너울 신바닥이
신동흔 지음
한솔수북
 펴냄
11,000 원
9,9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40쪽 | 2013-11-30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b>2014년 세종도서 문학나눔 선정도서</b><BR> <BR> 수북수북 옛이야기 시리즈. 신동흔 작가가 직접 채록한 이야기로, 세상에 새롭게 공개되는 옛이야기이다. 이야기를 들려 주신 분은 강원도 홍천군에 사시던 오월선 할머니이신데, 할머니의 귀에 착착 감기는 강원도 사투리를 최대한 살리려고 노력했다. 호랑이한테 잡혀갈 팔자에서 벗어나 당당히 제 삶의 주인공이 된 신바닥이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BR> <BR> 옛날 어느 집에 삼대독자 귀한 자식이 있었다. 그런데 어떤 스님이 지나다가 그 아이를 보더니, 호랑이에게 물려 갈 팔자라고 하는 것이었다. 방법이 없냐고 물었더니, 자기를 따라가면 살지도 모른다고 하였다. 그래서 그 아이는 스님을 따라 방랑을 시작해, 여기저기 구름처럼 떠돌아다니면서 호랑이에게 잡아 먹힐 위기를 넘겼다.<BR> <BR> 그러던 어느 날 스님이 이제는 헤어질 때가 되었다며, 하얀 두루마기랑 파란 부채를 주고는 온데간데없이 사라졌다. 어디로 갈지 막막하던 아이는 어느 부잣집에서 머슴살이를 시작했다. 허드렛일을 도맡아 하면서 이름이 신바닥이가 되었다. 어느 날 집에 혼자남게 된 신바닥이는 문득 스님이 준 부채랑 옷이 생각나 옷을 꺼내 입어 보는데….
더보기
저자 정보
신동흔
충남 당진 촌마을에서 태어나 등잔불과 도깨비불 사이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힘든 사춘기를 거쳐 서울대 인문대학에 진학한 뒤 소설을 써 보겠노라고 국문과를 선택했다가 구비문학을 만나 평생의 반려로 삼았다. 옛이야기를 찾아 전국 각지를 돌아다녔으며, 좋은 이야기꾼이 되는 것을 인생의 목표로 삼고 있다. 건국대 국어국문학과 교수로 학생들과 함께하면서 ≪삶을 일깨우는 옛이야기의 힘≫, ≪왜 주인공은 모두 길을 떠날까?≫, ≪살아있는 한국신화≫ 같은 책을 썼다. 언젠가 신화적 서사를 반영한 멋진 소설을 쓰려는 꿈을 지켜 가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