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2008 글로벌 금융위기 (현대인을 위한 금융특강)
최혁 지음
K-Books(경문사,케이북스)
 펴냄
15,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97쪽 | 2009-01-13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현대인을 위한 금융특강' 첫 번째 책. 재무학의 기본원리를 이해하기 쉽게 '100년에 한 번 나오기도 어려운 역사적 사건'의 전개과정 속에 녹여냈다. 일반인들이 금융위기 전개과정 전체를 개관하고 현재의 상황을 납득할 수 있도록 미디어에 나오는 토막 난 이야기들을 이해하기 쉬운 글로 체계적으로 엮었다. <BR> <BR> 금융위기라는 이름으로 출간된 책들은 대부분 2007년도까지 벌어진 일들을 담고 있으나, 이 책은 2008년 12월 말까지의 기록을 담고 있다. 패니매, 프레디맥의 국유화, 리먼브러더스와 메릴린치의 몰락, AIG, 씨티그룹, GM 에 대한 구제금융 등 정작 중요한 일들은 2008년 9월부터 4개월 사이에 벌어졌다.
더보기
목차

머리말

part 1. 2008년 9월 15일
글로벌 금융위기의 시작 / 리먼브러더스의 몰락 / 증권시장의 반응 / 파산보호신청 이후의 리먼브러더스 /리먼브러더스 파산보호신청 이후의 세계

part 2.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의 전주국
서브프라임의 요람 / 날아오르는 서브프라임

part 3. 서브프라임 위기
무너지는 모기지시장 / 신뢰의 위기 / 베어스턴스의 위기

part 4. 열리는 판도라의 상자
CDS의 전성시대 / 패니매와 프레디맥의 국유화 / 투자은행들과 AIG의 몰락 / 금융기관의 포괄적 구제 /세계로, 그리고 실물경제로 / 한국의 금융위기

part 5. 글을 마치며

주석
참고자료

더보기
저자 정보
최혁
서울 출생으로 경기고등학교, 서울대학교, 서울대학교 대학원을 거쳐 미국 시카고대학교 경영대학원에서 경영학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펜실베니아 주립대학교 재무학과 교수를 역임하였다. 1996년 귀국 후 지금까지 서울대학교 경영대학 교수로 재직하면서 학술 연구, 제자양성 및 학문 인프라 구축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국증권학회지의 편집위원장, 한국증권학회의 회장 등을 역임하면서 학국재무학계가 세계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만들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저자의 연구영역은 투자론, 기업재무론, 시장미시구조론, 국제재무론 등 재무, 금융 분야 전반에 걸쳐 있다. 해외 및 국내 유수 학술지에 여러 논문을 게재하면서 왕성한 연구활동을 하고 있다. 특히, 경기변동과 주식발행의 관계를 연구한 논문과 외국인투자자의 형태에 대한 두 논문은 국제적으로 빈번히 인용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