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잘린 머리처럼 불길한 것

미쓰다 신조 지음 | 비채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12명

14,000원 10% 12,600원
508 | 2010.8.6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일본의 추리소설 작가 미쓰다 신조의 대표작. 일본의 한 마을에서 머리 잘린 시체들이 잇따라 발견되면서 벌어지는 일련의 사건들을 담고 있다. 완벽한 밀실 상태에서의 연쇄 살인 사건으로 대표되는 본격 미스터리적 요소에 마을의 뿌리 깊은 아들 숭배 사상, 옛 조상의 지벌에 대한 사람들의 두려움 등의 민속학적 호러를 접목한 독특한 구성의 작품이다. <BR> <BR> 거기에 살인 사건을 푸는 자와 이를 기록하여 남기려는 추리작가 사이의 팽팽한 긴장감을 더한 메타픽션적 요소까지 가미하여 반전에 반전을 거듭한다. 이 미스터리가 대단하다, 미스터리를 읽고 싶다, 본격 미스터리 월드, 본격 미스터리 베스트에도 상위권에 랭크된 바 있으며, 61회 일본 추리작가협회상과 8회 본격미스터리 대상에 동시에 노미네이트된 화제작이다.<BR> <BR> 전후 일본, 오쿠다마 깊은 곳에 위치한 히메카미 촌의 히가미 가에서는 오래전부터 당주의 적자인 맏아들이 가독을 승계하고 가문을 존속시켜왔다. 그런데 이 가문에서는 대대로 아들이 좀처럼 성장하지 못하고 어렸을 때 죽고 만다. 아들이 무사히 성장하도록 하기 위해 마을에서는 아들이 태어난 뒤 삼일째 밤, 십삼 년째 밤, 이십삼 년째 밤에 각기 의식을 치른다. <BR> <BR> 히가미 가의 제일 가문인 이치가미 가의 장손 조주로를 위한 '십삼야 참배' 날 밤, 그의 쌍둥이 남매인 히메코가 우물에 빠져 죽은 채 발견되며, 마을에는 조상의 지벌이 또다시 내린 게 아닌가 하는 공포와 불안이 엄습하는데…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2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