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바에 걸려온 전화 (아즈마 나오미 장편소설)
아즈마 나오미 지음
포레
 펴냄
12,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64쪽 | 2012-01-3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함박눈 내리는 삿포로 스스키노 거리의 바 '켈러 오하타'에 코트의 깃을 세우고 눈에 잔뜩 힘을 준 사내가 들어선다. 그가 카운터 자리에 앉자, 바텐더는 위장약 상자와 물 채운 텀블러, 위스키 더블 잔을 재빠르게 대령한다. 남자는 말없이 위장약을 입속에 털어 넣고, 위스키 스트레이트를 단번에 넘긴다.<BR> <BR> 그는, '저녁이 되어 막 문을 연 바를 좋아하는' 이 남자는, 삿포로 스스키노에서 알 만한 사람은 다 아는 토박이 '탐정'이다. 밤이 무르익고, 카운터 구석자리에 앉아 있던 젊은 남자가 주뼛주뼛 다가와 탐정에게 말을 건넨다. "여자친구가 행방불명입니다." 탐정은 눈 깜짝할 사이에 이 어수룩한 남자를 스캔하고, 과연 탐정답게 촌철살인의 질문을 던진다. "……예쁘냐?"<BR> <BR> 2012년 제8회 일본영화제 부산 개막작 [탐정은 바에 있다] 원작소설. <탐정은 바에 있다>에서 사라진 여대생을 찾기 위해 눈 내리는 스스키노 거리를 종횡무진 뛰어다니던 그 탐정이 돌아왔다. 삿포로 어느 뒷골목에서 벌어진 살벌한 살인사건을 비정한 시선으로 그리면서도 예상치 못한 곳에서 실소와 폭소를 유발했던 명물 탐정 '나'의 이야기, 스스키노 탐정 시리즈의 두 번째 작품이다. <BR> <BR> 탐정 '나'는 수수께끼의 여인 '곤도 교코'의 이어지는 의뢰를 수행하면서 그녀가 던져준 몇 가지 조각으로 퍼즐을 완성해가가기 시작한다. 물론 이번에도 머리보다 몸부터 쓴다. 무턱대고 사람을 미행하고, 조직에 쳐들어가고, 불쑥불쑥 질문을 던지다가, 쫓기고 맞고 구르고 토하고 또 쫓기고 맞고 구르고 토하고 한다. <BR> <BR> 텅 빈 빌딩에서 일어난 방화사건, 현장에서 발견된 한 여인의 소사체, 사건의 실마리를 쥐고 있던 열일곱 살 소년의 석연치 않은 죽음, 그리고 몇 달 후 거리에서 위험에 빠진 여인을 구하려던 한 실업가의 안타까운 횡사… 이어서 탐정이 뒤쫓던 한 조직원까지 갑작스런 죽음을 맞이한다.
더보기
목차

바에 걸려온 전화
옮긴이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아즈마 나오미
1956년 일본 홋카이도 삿포로 시에서 태어나 홋카이도 대학교 서양철학과를 중퇴했다. 1992년 『탐정은 바에 있다』로 데뷔했고, 2001년 『잔광』으로 제54회 일본추리작가협회상을 받았다. 삿포로 스스키노 거리의 탐정 ‘나’의 이야기를 그린 신감각 하드보일드 ‘스스키노 탐정 시리즈’는 2012년 현재 총 열두 작품이 출간됐고, 시리즈 판매누계 100만 부를 넘어서는 큰 사랑을 받았다. 영화 〈탐정은 바에 있다〉는 이 시리즈의 두번째 작품 『바에 걸려온 전화』의 줄거리를 바탕으로 만들어졌고, 〈탐정은 바에 있다 2〉는 네번째 작품 『탐정은 외톨이』를 원작으로 만들어져 2013년 5월 개봉될 예정이다. 그 밖의 작품으로 『탐정은 눈보라 뒤에』 『탐정, 새벽에 달리다』 『옛 친구는 봄에 돌아온다』 등의 스스키노 탐정 시리즈, 『프리지아』 『질주』 등의 사카키바라 겐조 시리즈, 『비명』 『추락』 『도발자』 『현기증』 등의 우네하라 탐정 시리즈가 있고, 『침묵의 다리』 『탐정 구루미 양의 사건부』『이름 없는 여행』 『영웅선생』 『말살』 등의 장편소설, 『삿포로 형무소 4박 5일 체험기』 『취한은 벨을 두 번 울린다』 등의 에세이가 있다. 개성 넘치는 시리즈의 잇따른 성공으로 기예의 미스터리 작가로 주목받는 그는 태어나서 지금까지 죽 삿포로에 살고 있고, 삿포로를 배경으로 한 작품을 줄기차게 펴내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