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인포메이셔니스트 (테일러 스티븐스 장편소설)
테일러 스티븐스 지음
21세기북스
 펴냄
13,800 원
12,4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기밀
#단서
#정보
#정보분석
464쪽 | 2012-01-02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미국 작가 테일러 스티븐스의 장편소설. '바네사 마이클 먼로' 삼부작의 첫 번째 책으로, 아마존 선정 '2011 최고의 미스터리.스릴러'에 뽑혔다. '인포메이셔니스트'는 뛰어난 정보 분석력과 현실 감각으로 고급 기밀 정보를 얻어내 정부 기관이나 다국적 기업에 제공하는 사람을 뜻한다. <BR> <BR> 바네사 마이클 먼로는 정보를 얻어내는 데 탁월한 실력을 가졌다. 특히 아주 값비싼 정보를 다룬다. 기업체와 국가기관에서 찾아오는 고객들은 그녀의 탁월한 정보 분석력에 기꺼이 돈을 지불한다. 똑같은 서류를 보더라도 보통 사람들이 놓치고 지나치는 곳에서 먼로는 귀중한 단서를 찾아내 사건의 전모를 철저히 파헤친다. <BR> <BR> 어느 날 먼로는 텍사스의 한 석유 재벌에게서 열여덟 살 나이에 친구들과 중앙아프리카 지역으로 휴가를 떠났다가 행방불명이 된 자신의 딸을 찾아달라는 제의를 받는다. 사 년 전 아프리카의 적도기니에서 재벌 상속녀가 실종된 미스터리한 사건이었다. 실종된 딸의 아버지는 막대한 돈을 들여 전문가를 고용하고 아프리카 각지를 샅샅이 뒤졌지만 모두 허사로 끝난 상태. 먼로는 이상한 호기심에 끌려 제의를 받아들인다.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1장 터키, 앙카라
3장 텍사스
4장 독일, 프랑크푸르트
10장 적도기니, 바오코 섬
12장 카메룬
13장 카메룬
14장 적도기니
16장 카메룬, 야운데
17장 카메룬, 두알라
19장 카메룬, 에베비인 분기점
21장 적도기니, 리오무니
23장 프랑스, 파리
에필로그

더보기
저자 정보
테일러 스티븐스
뉴욕에서 태어났지만, 부모가 ‘신의 자녀들(Children of God)’이라는 컬트 종교 단체의 선교사였다. 교주의 생각은 기독교 종말론 신앙의 기초에 1960년대 말 캘리포니아를 휩쓸던 히피 문화를 결합하는 것이었다. 신도들에게는 한곳에 머물며 직장을 얻거나 자신의 핵가족을 꾸리는 것이 허용되지 않는다. 전통적인 가족 개념을 부인하는 내부 규율에 따라, 신도의 자식은 초등학교 6학년 때까지만 학교의 정규 교육이 허용되었고 열두 살 이후로는 부모 곁을 떠나 세계 각지의 ‘코뮌’에서 집단생활을 해야 했다. 작가는 열네 살이 되도록 취리히에서 도쿄까지 세 개의 대륙, 열두 개 나라를 떠돌아다녔다(여기에는 한국도 끼여 있다). 집이라고는 캠프에 세워놓은 트레일러가 전부였다. 거리에서 리더의 지도하에 동냥을 하거나 미성년 노동자로 취직해 생계를 유지할 돈을 벌어야 했다. 또한 코뮌에 함께 취식하는 나이 어린 동생들을 돌보며 빨래를 하고 한꺼번에 수백 명의 식사를 준비해야 했다. 열다섯 살 한겨울 내내 여름에 신던 샌들 한 짝을 끌면서 눈 쌓인 오사카 거리에서 구걸했다고 한다(구체적인 체벌 내용과 참상에 대해서는 앞으로 나올 작품 <더 이노센트>에 실릴 예정이다). 그러다가 리더의 변덕에 따라 저당 잡힌 물건처럼 다른 도시로 옮겨갔다. 얼핏 들으면 코스모폴리탄이고 노마드 같아 보이지만 철저한 비문명이었다. 그렇게 사춘기였다. 1994년 교주 데이비드 버그가 사망하면서 규율이 바꿔 신도에게 독립생활이 허용되었다. 그때 저자는 남편과 함께 아프리카로 이주했으며, 그곳 적도기니에서 작은 코뮌을 꾸려나가다가 1990년대 후반에 이르러 단체와 결별했다. 그렇게 인생의 방향이 달라지면서 글쓰기를 다시 떠올렸다. 열세 살 무렵 함부로 글이라는 걸 썼다가 리더에게 발각되어 사흘 동안 아무것도 못 먹고 갇혀 지낸 적이 있다. 코뮌은 신도들이 외부 세계와 교류하는 것을 철저히 막았으며 텔레비전 시청과 독서 등을 금지시켰다. 바깥세상과 단절된 상황에서 상상력은 일종의 생존 메커니즘이었다. 환상적인 이야기를 꾸며내어 애들에게 들려주면서 이야기책을 쓰기 시작했는데, 리더는 이 습작 노트를 빼앗아 불태워버렸다. 서른한 살에 미국으로 돌아와 두 아이를 키우는 엄마로 생활하다가 로버트 러들럼의 제임스 본 삼부작을 읽으며 본격적으로 작가의 길을 결심한다. 이렇게 태어난 데뷔작 <인포메이셔니스트>에 이어 바네사 먼로 시리즈 2탄 <더 이노센트>에서는 선민의식에 절어 살던 자신의 컬트 시절을 깊숙이 파고들었다. 2011년 올해 미국 나이로 서른아홉으로 텍사스에 사는 두 아이의 어머니. “우리는 절대 컬트라는 말을 쓰지 않았어요. 특별하게 선택받은 신의 아이들이라고 들으면서 자랐지요.” 현재 ‘신의 자녀들’은 ‘패밀리 인터내셔널(The Family International)’로 이름을 바꿨다.
더보기
남긴 글 1
안요나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인포메이셔니스트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