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인생은 속도가 아니라 방향이다 (하버드 박사의 한국 표류기)

이만열(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지음 | 노마드북스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0명

15,000원 10% 13,500원
292 | 2011.9.2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예일대, 동경대, 대만국립대, 서울대, 하버드 대학원을 졸업한 후 모든 기득권을 버리고 한국으로 와 5~6년 동안 살면서 느낀 한 젊은 미국인 하버드 박사의 진지하고 솔직한 자필에세이. 저자가 이 책의 제목을 '인생은 속도가 아니라 방향이다'고 정한 것은 오랫동안 한국에 살면서 느낀 사회전반적인 문제를 총체적으로 압축하고 있다. <BR> <BR> 즉 한국전쟁 이후의 황무지에서 약 30십 년 동안 초고속 압축성장을 통해 세계적인 경제발전은 가져왔지만, 상대적으로 인문학적 교육을 소홀히 함으로써 삶의 질과 정신적 가치를 그만큼 상실했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그래서 저자는 이 책에서 한국의 예전의 찬란한 인문학적 자산과 문화유산을 요즘 시대에 맞게 다시 새롭게 부활하자고 초지일관 주장한다. <BR> <BR> 프롤로그와 4부에서는 한국에서 인문학 교수로 살아오면서 느낀 문제점들을 조목조목 짚어낸다. 친구인 현각 스님과의 얘기를 비롯해 한국인들의 독특한 반어적 표현법, 예절과 가부장문화, 환경문제인 초콜릿과 오랑우탄, 한.일월드컵 응원, 한국의 발효음식, 맛은 이념이 아니라 양념이다, 비빔밥 정치, 한국인의 사교문화, 세계와 한국문화 등 재미있는 에피소드들을 곁들여 인문학적으로 풀어낸다.<BR> <BR> 2부에서는 '가장 좋은 교육이란 무엇인가'에 대해 저자 자신의 어릴 적 경험담을 통해 끊임없는 토론과 독서가 정답임을 강조한다. 3부 '나의 독서노트'에서는 저자가 인상 깊게 읽었던 책들에 대해 간략한 소감을 밝히고, 5부에서는 인문교육의 부활을 위해 먼저 한국의 교육현실을 진단하면서 저자 나름의 대안을 제시한다. <BR> <BR> 6부 '하버드에서 만난 사람들' 편에서는 저자가 하버드 대학원 시절에 만나 함께 연구하며 인연을 맺어온 세계적인 예술가와 학자들에 대한 일화와 대담들을 소개하고 있다. 소설가 무라카미 하루키, 첼리스트 요요마, 현각 스님, 노암 촘스키 교수 등이다. 마지막 7부인 '내가 예일대를 선택한 이유' 편에서는 특히 우리나라 청소년들에게 필요한 고교 때의 학업생활이 구체적으로 소개되고 있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0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