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괴테와 함께한 이탈리아 여행 (200년 전 괴테가 떠난 그 길을 따라 내 삶도 새로이 시작되었다)
손관승 지음
새녘출판사
 펴냄
19,000 원
17,1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480쪽 | 2014-11-11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새벽 3시, 아무도 모르게 칼스바트를 빠져나왔다. 그렇게 하지 않았더라면 사람들이 나를 떠나게 내버려두지는 않았을 테니까…" 200년 전 독일의 대문호 괴테는 독일 연방의 작은 나라인 바이마르 공국에 초빙되어 궁정의 주요 정치, 행정 업무를 총괄하는 위치에 있었다. <BR> <BR> 10년이 넘는 기간 동안 그는 과중한 업무에 시달렸고, 점점 창조적 에너지가 고갈되어 가는 것을 자각하며 뭔가 특별한 전환점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그러던 어느 날 새벽, 그는 집을 떠나와 장장 1년 8개월간의 대장정에 오르게 되는데, 그로 인해 탄생한 책이 <괴테의 이탈리아 기행>이다. 그 책의 첫 문장이 위와 같다.<BR> <BR> 저자 손관승 역시 오랜 기간 MBC 기자와 특파원을 지냈고, iMBC 사장을 지내면서 누구보다 긴장과 격무, 피곤에 지쳐 있었다. 에너지가 다 소진되었다 싶을 무렵 그는 영원할 것 같았던 직장생활을 정리하게 되었고, 익숙했던 주변의 모든 것들이 어느 날 갑자기 낯선 타자가 되어버린 당혹감 앞에서 방황하게 된다. 그러다 문득 저자는 젊은 시절 읽었던 한 권의 책의 기억을 떠올리고, 알 수 없는 강렬한 유혹에 이끌려 장장 7천 킬로미터에 달하는 대장정에 오르게 된다. <BR> <BR> 200년 전 괴테가 떠났던 그 낯설고 고독한 여행길에서 그는 민낯 그대로의 자신을 만나게 되고 스스로의 상처를 보듬으며 인생의 참된 의미를 깨닫게 된다. 제 2의 인생의 로드맵을 찾아 떠난 7천 킬로미터의 기록은 이제 <괴테와 함께한 이탈리아 여행>이란 책으로 탄생하였고, 기로에 서 있는 많은 이들과 그 경험과 소회를 나누고자 한다.
더보기
목차

- 서문_ 남들이 정해놓은 코스를 벗어나 내 마음속 지도를 따라 길을 떠나보세요
- 너는 옛날에 미쳤거나 아니면 지금 미쳐있다_ 고도 9,000m 상공에서
- Less is More_ 프랑크푸르트 공항
- 아버지의 가장 큰 선물_ 프랑크푸르트 슈테델 미술관 & 괴테하우스
- 새벽 3시, 아무도 모르게 칼스바트를 빠져나왔다_ 체코 카르로비 바리
- 혼자 먹는 밥, 홀로 떠나는 여행_ 레겐스부르크
- 보헤미안의 눈물 젖은 빵_ 뮌헨
- 유목민처럼 살고 싶은 그대에게_ 오스트리아 알프스
- 올라가면서 강해지고 내려가면서 현명해진다_ 알프스 산맥 넘기
- 에스프레소와 이탈리아노_ 이탈리아 쥐드 티롤
- 쇼 윈도우 행복, 쇼 윈도우 인생_ 가르다 호수 지방
- 너만의 색깔, 너만의 매력을 내게 보여다오_ 베로나 & 비첸차
- 고독이 또 다른 고독에게 보내는 노래_ 베네치아
- 올리브 같은 인생_ 아펜니노 산맥 넘기
- 다 끝났다고 생각한 순간 행운은 찾아오는 법이다_ 토스카나 ‘키안티 가도’
- 마키아벨리 책상 위의 뜨거운 눈물 자국_ 산탄드레아 인 페르쿠시나, <마키아벨리의 집>
- 남들이 정한 코스를 쫓지 말고 당신의 꿈을 쫓아 가세요!_ 피렌체
- 길은 결코 하나가 아닙니다_ 피렌체-로마 고속도로
- 그들은 북위 40도에서 함께 글을 쓰고 있었다_ 연암 박지원과 괴테
- 서른 살의 로마, 서른 살의 베를린_ 로마 포폴로 광장
- 진짜 친구 가짜 친구_ 카사 디 괴테
- 관능의 도시 로마, 관능의 여인 파우스티나_ 코르소 거리
- 집시를 만나다_ 로마 지하철
- 완전히 나를 다시 태어나게 하는 도시 로마_ 로마
- 카페 그레코와 난다랑(蘭茶廊)_ 카페 그레코
- 라파엘로와 미켈란젤로_ 바티칸 & 시스티나 성당
- 우리는 모두 검투사_ 콜로세움과 팔라티노 언덕
- 아우렐리우스에게서 배우는 인생 2막_ 카피톨리니 박물관
- 오벨리스크, 혹은 두 얼굴의 로마_ 로마
- 살아가기 위해서 우리는 너무 많은 준비를 한다_ 로마
- 나폴리를 보고 죽자_ 나폴리 구시가지
- 베수비오 화산은 말없이 웃고 있었다_ 나폴리 ‘카스텔 산텔모’
- 나는 나폴리에서 인생의 타이어를 갈아 끼웠다_ 나폴리 & 고속도로
- 볼로냐가 아니라 본론이야_ 볼로냐
- 알프스의 오디세우스_ 오스트리아 인스부르크
- 라인 강에서 만난 또 다른 기적_ 독일 뤼데스하임
- 굿 리더십, 굿 팔로워십_ 바이마르
- 부활의 도시에서 듣는 ‘인생은 G 장조’_ 베를린

더보기
저자 정보
손관승
기자-경영자-교수로 이어지는 직업의 황금 트라이앵글을 거친 커리어(Career) 코치이며 강연을 위해 출장 가방을 들고 늘 어디론가 떠날 준비가 되어 있는 쾌활한 스토리 유목민(Story Nomad)이다. 현재 한겨레신문과 월간 중앙에 직장인의 마음과 행복한 삶을 주제로 칼럼을 연재중이고 조선일보와 중앙Sunday에도 글을 썼다. 언론중재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방송사와 신문사, 출판사, 뉴미디어 등 많은 회사를 거치는 동안 말단 사원으로부터 최고경영자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직급을 경험하였다. 콘텐츠 플랫폼 기업인 iMBC 대표이사 사장을 역임한 뒤 세한대학교 교수와 중앙대학교 겸임교수로 스토리텔링과 의사소통, 미디어와 리더십을 가르친 지식산업의 생생한 주역이다. MBC 베를린 특파원 시절인 2000년대 초반 이미 IT 혁명과 직업의 변혁을 다룬 《디지털 시대의 엘리트 노마드》라는 책을 발간하여 한국사회에 디지털 유목민 바람을 불러일으켰다. 최근에는 퇴직 후 제2의 인생을 찾는 과정을 그린 《괴테와 함께한 이탈리아 여행》, 최고의 킬러콘텐츠인 그림동화의 탄생 배경을 다룬 《그림형제의 길》, 동독의 전설적인 스파이 대장 마르쿠스 볼프와 동서독 정보전쟁을 분석한 《탑 시크릿 그림자 인간》 등 많은 책을 쓴 호기심 많은 저술가이기도 하다. 제4차 산업혁명과 직업의 미래에 관한 책을 준비 중이다. 꿈의 폐활량을 늘리기 위해서는 직(職)보다 업(業)에 방점을 찍어야 하며, ‘나를 스토리텔링’할 줄 아는 것이 곧 경쟁력 있는 셀링 포인트라 역설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