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삶의 열정을 잃어버린 이들에게
삶을 이어가는 열정과 설렘을 되찾게 하는 이야기

잘못은 우리 별에 있어 (존 그린 장편소설)
존 그린 지음
북폴리오
 펴냄
12,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이별했을 때
사랑할 때
힘들 때
심심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감동
#눈물
#따뜻함
#미비포유
#사랑
#사랑이야기
#예쁜표지
#우정
#힐링
328쪽 | 2012-08-0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미국 작가 존 그린의 장편소설. 존 그린은 한해 가장 뛰어난 청소년 교양도서를 선정, 수여하는 프린츠 상과 가장 뛰어난 미스터리에 수여하는 에드거상을 동시에 수상한 다재다능한 소설가이다. 반짝이는 유머와 절절한 눈물이 어우러진 이 책은 존 그린의 검증된 문학성과 재기를 응축한 결정체라 할 만하다. <BR> <BR> 그런 점을 인정받아 출간 즉시 베스트셀러가 된 것은 물론, 일일이 글로 옮기기 힘들 정도의 무수한 찬사를 받았다. 그 애정 고백의 상당수는 쟁쟁한 언론과 평론가, 그리고 동료 작가들로부터 나왔다. 가장 아름다운 것만이 가장 슬프다. 빛나는 유머와 생생한 슬픔으로 꽉 찬 보석 같은 소설. 현재 아마존닷컴 선정 2012년 최고의 책(Best Books of the Year So Far)에 올라 있기도 하다.<BR> <BR> 16세 소녀 헤이즐은 말기암환자다. '의학적 기적' 덕에 시간을 벌긴 했어도, 헤이즐의 인생 마지막 장은 암 진단을 받는 순간 이미 쓰이고 만 셈이다. 다른 십 대와 달리 화장품 대신 산소탱크를 상비해야 하지만 매순간 유머를 잃지 않는 근사한 소녀. 암 환우 모임에서 만난 어거스터스와 헤이즐이 첫눈에 드라마틱하게 빠져든 건 어쩌면 당연한 일이었다. <BR> <BR> 또래에 비해 한없이 죽음에 가까운 두 사람은, 지구에서 가장 보편적인 질문에 관한 답을 함께 풀어간다. "사람들은 나를 기억해 줄까? 우린 이 세계에 어떤 흔적을 남길 수 있을까?"
더보기
저자 정보
존 그린
첫 작품 『알래스카를 찾아서』로 평단의 극찬과 독자의 사랑을 받으며 일약 유명 작가의 반열에 올랐다. 국내 개봉한 영화 <안녕, 헤이즐>의 원작 소설 『잘못은 우리 별에 있어』 등 세계적인 베스트셀러를 펴낸 뉴욕타임스 선정 베스트셀러 작가다. 한해 가장 뛰어난 청소년 교양도서를 선정해 미국도서관협회가 수여하는 마이클 L. 프린츠 상과 뛰어난 미스터리 작품에 수여하는 에드거 앨런 포 상을 동시에 수상하면서 순문학과 장르 소설의 경계를 자유롭게 넘나드는 재주꾼임을 증명하고 있다. 대표작으로는 『이름을 말해줘』 『종이 도시』 『윌 그레이슨, 윌 그레이슨』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30
남쪽나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9달 전
잘못은 우리별에 있어/존 그린 이 책은 말기 암 환자 16세 소녀 헤이즐과 암 환우 모임에서 만난 거스와의 슬프고도 가슴 아픈 로맨스 소설이다. 삶보다 죽음의 문턱에 더 가까운 두 남녀의 아름답고 슬픈 사랑이 이 책 지면 한가득 실려있다. 이 책의 주인공 헤이즐과 거스는 불치의 병을 앓고 있지만 병에 대해 비관하지도 우울해하지도 않는다. 담담하게 죽음에 대해 받아들이고 때론 암에 걸린 이들이 죽음에 대한 부작용으로 태어났다며 농담처럼 말하곤 한다. 이들의 웃음 뒤에 눈물 흘릴 독자의 마음은 얼마나 아플지 상상이나 했을까. '암적 이득'이란 평범한 아이들은 얻지 못하지만 암 환자 아이들은 얻을 수 있는 사소한 것들을 말한다. 스포츠 스타가 사인한 야구공이라든지, 숙제를 늦게 내도 그냥 넘어가는 거라든지, 실력이 부족한데도 운전면허를 얻는 것 등 작가는 암 환자를 통해서 사회는 장애를 가진 약자에게 부족하지만 정상인 보다 더 나은 기회와  동정, 그리고 따뜻한 온정이 죽음에 가까이 있음을 알고 편익을 제공하는 단어로 '암적 이득'이란 용어를 사용하지 않았을까 생각해본다. 우리 주변에 말기 암 환자가 있다고 생각해 보면 당연히 우리는 그 환자는 고작 길어야 수개월 밖에 살지 못할 거라 생각하고는 정상인 사람보다 훨씬 더 애정을 갖고 암적 이득에 있어서 관대해질 것이다. 이는 삶과 죽음이 보편적 기억에서 우리 마음을 따뜻하고 긍정적으로 변화시키는 작용을 한 것이다. 이러한 비극적 결함을 안고 태어난 사람들에 대해 우리 뇌는 아픈 것은 심한 고통을 동반한다는 것과 죽음의 현실을 받아들인다는 것, 그래서 슬픔을 인지하고 즉각 뇌는 보호본능의 감성으로 돌아가게 되는 것이다. 인간이란 동물은 모두 다 언젠가는 죽음에 이르는데 그 죽음의 도래 기간에 따라 우리는 암적 이득처럼 동정과 온정과 혜택을 받아야 할까. 그게 그들에게 정신적으로 도움 될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 잘못 생각하면 동정이 오히려 자존감을 짓밟는 영혼에 상처를 주게되는 일인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이들은 죽음의 길이나 시간보다 자존심을 더 소중히 여길 수도 있을 것이다. 모든 아픈 사람들이 그러듯이 자신은 동정을 원치 않는다고 말은 하지만 암 환자 말기라는 사실을 알고있는 주위사람들은 그 아픈 사람 존재 자체가 동정의 마음이라고 생각한다. 이 책에서 거스는 동정을 받고 싶지 않아서 몸부림치는 불쌍한 소년이다. 그의 목숨을 지켜주는 G-튜브가 고장 났음에도 살기 위해 발버둥 치지 않는다. 구조대의 도움조차 받지 않으려 한다. 거스 곁을 지키고 있는 헤이즐은 거스에게 이런 말을 들려준다. '나쁜 놈들은 없어' '심지어 암도 사실은 나쁜 놈은 아니야. 암은 그저 살고 싶어 하는 거라고' 그러나 그 자신으로 만들어진 암이 마침내 그의 심장을 멈추게 했다. 우리의 삶과 죽음은 창조와 소멸이다. 거스는 암과의 싸움으로 죽은 것이 아닌 인간의 의식과의 기나긴 싸움 끝에 우주의 욕구로 인한 희생양으로 죽은 것이다. 잘못은 우리별에 있어, 저자는 작은 목소리로 담담하게 글을 써 내려갔지만 그 울림은 결코 가볍게  여길 수 없을 것이다.
더보기
hkone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1달 전
재미있었어요 영화로도 재미있게 봤어요!
더보기
서하빈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1달 전
✔ 2019. 11. 1. 금 <잘못은 우리 별에 있어> 리뷰 안녕 헤이즐의 원작이라니. 전혀 몰랐다. 물론 영화를 안 봤기 때문이겠지... 책을 읽고 나니 영화가 정말 보고 싶다. 책보다 뛰어난 영화를 본 적은 없지만 그냥 이 둘의 사랑을 영상으로 만나보고 싶은 거다. 넷플릭스에 없어서 슬퍼... 이 책 보고 많은 생각이 떠올랐다. 정말 삶의 끝에 서 있는 사람들의 마음을 조금이라도 이해해주고 싶다는 생각과 동시에, 주변에서 그렇게나 많은 암환자들을 만나고 그들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하며 어느 정도 이해했다고 생각했는데 내가 그동안 느낀 그 수많은 것들은 당사자가 느끼는 것의 티끌만큼도 못 미칠 거라는 의구심. 물론 내가 그들을 이해한다고 해서 그들의 병이 낫는 것도 아니고 그들이 나에게 고마워할 필요도 없지만. 그리고 나에 대한 역겨움. 책을 읽는 내내 무의식적으로 떠오른 생각 '난 감사한거구나'. 이런 책을 읽고 이런 이야기를 듣고 이런 영화 드라마를 봐야만 일상에 감사하는 내 스스로에 대한 역겨움. 남의 불행을 봐야만 행복을 실감하는 그런 내 습관을 고치고 싶다, 아니 고쳐야만 한다는 생각도 함께 들었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