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삶의 열정을 잃어버린 이들에게
삶을 이어가는 열정과 설렘을 되찾게 하는 이야기

잘못은 우리 별에 있어 (존 그린 장편소설)
존 그린 지음
북폴리오
 펴냄
12,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이별했을 때
사랑할 때
힘들 때
심심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감동
#눈물
#따뜻함
#미비포유
#사랑
#사랑이야기
#예쁜표지
#우정
#힐링
328쪽 | 2012-08-0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미국 작가 존 그린의 장편소설. 존 그린은 한해 가장 뛰어난 청소년 교양도서를 선정, 수여하는 프린츠 상과 가장 뛰어난 미스터리에 수여하는 에드거상을 동시에 수상한 다재다능한 소설가이다. 반짝이는 유머와 절절한 눈물이 어우러진 이 책은 존 그린의 검증된 문학성과 재기를 응축한 결정체라 할 만하다. <BR> <BR> 그런 점을 인정받아 출간 즉시 베스트셀러가 된 것은 물론, 일일이 글로 옮기기 힘들 정도의 무수한 찬사를 받았다. 그 애정 고백의 상당수는 쟁쟁한 언론과 평론가, 그리고 동료 작가들로부터 나왔다. 가장 아름다운 것만이 가장 슬프다. 빛나는 유머와 생생한 슬픔으로 꽉 찬 보석 같은 소설. 현재 아마존닷컴 선정 2012년 최고의 책(Best Books of the Year So Far)에 올라 있기도 하다.<BR> <BR> 16세 소녀 헤이즐은 말기암환자다. '의학적 기적' 덕에 시간을 벌긴 했어도, 헤이즐의 인생 마지막 장은 암 진단을 받는 순간 이미 쓰이고 만 셈이다. 다른 십 대와 달리 화장품 대신 산소탱크를 상비해야 하지만 매순간 유머를 잃지 않는 근사한 소녀. 암 환우 모임에서 만난 어거스터스와 헤이즐이 첫눈에 드라마틱하게 빠져든 건 어쩌면 당연한 일이었다. <BR> <BR> 또래에 비해 한없이 죽음에 가까운 두 사람은, 지구에서 가장 보편적인 질문에 관한 답을 함께 풀어간다. "사람들은 나를 기억해 줄까? 우린 이 세계에 어떤 흔적을 남길 수 있을까?"
더보기
저자 정보
존 그린
첫 작품 『알래스카를 찾아서』로 평단의 극찬과 독자의 사랑을 받으며 일약 유명 작가의 반열에 올랐다. 국내 개봉한 영화 <안녕, 헤이즐>의 원작 소설 『잘못은 우리 별에 있어』 등 세계적인 베스트셀러를 펴낸 뉴욕타임스 선정 베스트셀러 작가다. 한해 가장 뛰어난 청소년 교양도서를 선정해 미국도서관협회가 수여하는 마이클 L. 프린츠 상과 뛰어난 미스터리 작품에 수여하는 에드거 앨런 포 상을 동시에 수상하면서 순문학과 장르 소설의 경계를 자유롭게 넘나드는 재주꾼임을 증명하고 있다. 대표작으로는 『이름을 말해줘』 『종이 도시』 『윌 그레이슨, 윌 그레이슨』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30
hkone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주 전
재미있었어요 영화로도 재미있게 봤어요!
더보기
서하빈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 2019. 11. 1. 금 <잘못은 우리 별에 있어> 리뷰 안녕 헤이즐의 원작이라니. 전혀 몰랐다. 물론 영화를 안 봤기 때문이겠지... 책을 읽고 나니 영화가 정말 보고 싶다. 책보다 뛰어난 영화를 본 적은 없지만 그냥 이 둘의 사랑을 영상으로 만나보고 싶은 거다. 넷플릭스에 없어서 슬퍼... 이 책 보고 많은 생각이 떠올랐다. 정말 삶의 끝에 서 있는 사람들의 마음을 조금이라도 이해해주고 싶다는 생각과 동시에, 주변에서 그렇게나 많은 암환자들을 만나고 그들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하며 어느 정도 이해했다고 생각했는데 내가 그동안 느낀 그 수많은 것들은 당사자가 느끼는 것의 티끌만큼도 못 미칠 거라는 의구심. 물론 내가 그들을 이해한다고 해서 그들의 병이 낫는 것도 아니고 그들이 나에게 고마워할 필요도 없지만. 그리고 나에 대한 역겨움. 책을 읽는 내내 무의식적으로 떠오른 생각 '난 감사한거구나'. 이런 책을 읽고 이런 이야기를 듣고 이런 영화 드라마를 봐야만 일상에 감사하는 내 스스로에 대한 역겨움. 남의 불행을 봐야만 행복을 실감하는 그런 내 습관을 고치고 싶다, 아니 고쳐야만 한다는 생각도 함께 들었다.
더보기
지도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여기서 쓴 누군가의 리뷰를 보고 이 책은 꼭 한번 읽어야지 라고 생각했는데 역시 읽길 잘했다. 몰입감이 있어 읽으면서 지루하지 않고 책의 후반부로 갈 수록 두 주인공의 상황에 이입되면서 슬프고 안타깝고 마지막에는 참 동생들이지만 멋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암에 걸려 끝이 보이는 삶을 살고 있고 누군가를 사랑하게 됐을 때, 주인공과 같은 마음일 수 있을까. 어거스터스처럼 소중한 것을 나누고 사랑을 거리낌없이 표현하고 유머를 잃지 않으며 나보다 사랑하는 사람을 더 생각하는... 소설은 삶과 죽음 그리고 암이라는 우울한 소재를 담담하게 풀어낸다. 누군가에게 잊혀지고 싶은 않은 마음, 사랑하는 사람 옆에 있고 싶지만 그럴 수 없다. 그들은 순간순간 서로에게 최선을 다했다. 그 모습을 거창하지 않고 솔직하게 풀어낸다. 그래서 더 슬펐던 것 같다. 책 중 친구 아이작이 한말은 아직도 내 머리를 맴돈다. ‘내게 로봇눈이 생겨 세상을 볼 수 있다 하더라도 난 보지 않을거야. 어거스터스가 없는 세상은 보고싶지 않거든’ 내게 성장소설 같은 후폭풍 가득한 이 책은 당분간 내 마음속에 오래 남아있을 것 같다. ps. 영화 ‘안녕, 헤이즐’ 이 것도 한번 보길 추천한다! 책 보고 봐서 그런지 연기가 좀 어색해보이기도 하지만 포인트 포인트를 잘 살려서 보는 재미가 있다. 특히 남주... 사랑합니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