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슈만, 내면의 풍경 (La tombee du jour)
미셸 슈나이더 지음
그책
 펴냄
12,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192쪽 | 2014-10-21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프랑스 4대 문학상 중 하나인 ‘페미나 바카레스코 상’을 수상한 작가 미셸 슈나이더가 독일 낭만주의 시대의 대표적인 작곡가 슈만의 삶과 음악을 다룬 책이다. 슈만의 음악, 그중에서도 피아노 작품과 가곡의 분석에 바쳐진 이 책은 그의 음악에 영향을 끼친 결정적 사건, 그가 남긴 기록과 자취, 주변인들의 증언을 토대로 슈만 음악에 대한 본질적인 분석을 시도한다.<BR> <BR> '다윗동맹춤곡 op.6', '크라이슬레리아나 op.16' 등 여러 작품에 대한 깊이 있는 해설을 따라가다 보면 탁월한 전문성에 한 번 놀라고, 어느 평전과도 비교할 수 없는 뛰어난 문학성에 거듭 놀라게 된다. 문학에 뜻을 두었던 슈만이 음악으로 언어를 대신하려 했듯이, 슈나이더는 슈만의 작품을 소리에서 언어로 편곡해냈다. 이 책은 슈나이더가 창조한 활자화된 슈만의 음악이라고 할 수 있다.
더보기
목차

추천의 말
일러두기

우리는 하나의 징후다
더는 아무 의미도
더는 아무 고뇌도 아니다
우리는
그리고 우리는 거의 잃어버렸다
언어를
낯선 땅에서

옮긴이의 말
주석
작품 색인

더보기
저자 정보
미셸 슈나이더
1944년에 프랑스에서 태어나 국립행정학교를 졸업하고 1988년부터 1991년까지 프랑스 문화성에서 음악, 무용 부서의 책임자로 일했다. 현재는 작가이자 평론가, 음악이론 전문가, 정신분석학자로서 다양한 저술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음악과 문학이 융합한 듯한 특유의 아름답고 지적인 글로 페미나 바카레스코 상(1989년, 《글렌 굴드, 피아노 솔로》)부터 메디치 상(2003년 에세이 부문, 《죽음을 그리다》)과 앵테랄리에 상(2006년, 《마릴린, 그녀의 마지막 정신상담》)까지 두루 수상하며 프랑스의 대표 작가로 자리 잡았다.
더보기
남긴 글 2
Minjeong Lee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이토록 문학적인 슈만이라니!
더보기
겨자씨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6년 전
시시때때로 '후모어'가 필요했을 아이, 슈만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