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차브 (영국식 잉여 유발사건)
오언 존스 지음
북인더갭
 펴냄
17,500 원
15,75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스펙
#신분
#실업
#통찰
428쪽 | 2014-11-10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영국의 젊은 정치평론가 오언 존스의 2011년 화제작으로 '뉴욕 타임스' 최고의 논픽션, '가디언' 올해의 책에 선정되면서 영국은 물론 국제적으로도 큰 조명을 받은 책이다. 영국 하층계급의 문화적 아이콘으로 불리는 ‘차브’ 현상을 규명하면서 저자는 점점 더 가혹해지는 계급 혐오의 이면에 보수당과 신노동당 정부를 거치며 형성된 제조업의 몰락, 불평등의 심화, 노동조합 약화 같은 정치경제적 이슈들이 숨어 있음을 파헤친다. <BR> <BR> 도대체 차브는 누구인가? 영국의 언론과 미디어에서 정의하는 차브는 대체로 더러운 공영주택에 살면서 정부의 복지예산이나 축내는 소비적인 하층계급과 그들의 폭력적인 자녀들을 뜻한다. 이 책에서 오언 존스는 차브에 들러붙은 이런 혐오스런 ‘식객’ 이미지와 사투를 벌인다. 복지예산이나 축내면서 노동을 회피하고 소파에 누워 하루 종일 TV리모컨이나 돌리는 하층계급으로 묘사되는 차브 캐리커처에 맞서 저자는 이들 차브의 역사가 80~90년대 대처 정부의 보수당, 그리고 신노동당의 잘못된 정치 때문임을 주장한다.
더보기
목차

들어가며

1장 섀넌 매튜스의 이상한 경우

2장 계급전사들

3장 정치인 vs 차브

4장 진퇴양난에 빠진 계급

5장 “우리는 이제 다 중간계급이다”

6장 조작된 사회

7장 부서진 영국

8장 반발

결론 새로운 계급정치?


감사의 말

옮긴이의 말
찾아보기

더보기
저자 정보
오언 존스
1984년 영국 셰필드에서 태어나 그레이터맨체스터주(州) 스톡포트에서 자랐다. 옥스퍼드대학에서 역사학을 공부했으며 노동당 연구원, 노동조합 활동가로 일했다. 2011년 하층계급의 현실을 파헤친 『차브』(Chavs)를 펴내 『가디언』 『뉴욕 타임스』 등에서 최고의 정치학 도서로 평가되면서 명성을 얻었다. 두번째 책 『기득권층』(The Establishment)은 정치인, 기업인, 언론인 등 최상류층의 커넥션과 그들의 부패한 실상을 파헤쳐 『옵저버』 『가디언』 『뉴 스테이츠먼』 등에서 올해의 책에 선정되면서 다시 한번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현재 『가디언』의 칼럼니스트로 있으면서 BBC 등에 정치평론가로 출현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2
밍구리밍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우리는 왜 스팩사회에 놓인 것일까? 청년실업이 너무 보편화되어 사회 문제라는 인식마저 사라진 대한민국... 이 사회는 실업의 문제를 모두 개인에게 전가한다! 노력만 하면 누구나 상류계층에 닿을 수 있다고 말한다. 그래서 우리는 그렇게 스팩이라는 것에 목을 메고있는지도 모르겠다. 우리가 이런 사회에 놓여지게 된 통찰력 있늘 일침 오언 존슨의 차브를 만나보자.
더보기
서민정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부의 대물림이 곧 신분제를 만드는 과정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