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사랑 후에 오는 것들
공지영 지음
소담출판사
 펴냄
12,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사랑할 때
읽으면 좋아요.
240쪽 | 2005-12-2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2005년 5월 16일부터 12월 1일까지, 서울과 파리에 있는 두 작가가 서로 이메일을 주고받으며 '한겨레신문'에 '먼 하늘 가까운 바다'라는 제목으로 연재한 글을, 제목을 바꿔 단행본으로 펴냈다.
더보기
저자 정보
공지영
1963년 서울에서 태어나 연세대학교 영문과를 졸업했다. 1988년 《창작과 비평》에 구치소 수감 중 집필한 단편 「동트는 새벽」을 발표하면서 문단에 데뷔했다. 1989년 첫 장편 『더 이상 아름다운 방황은 없다』로 작품 활동을 시작했으며, 1993년에는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를 통해 여성에게 가해지는 차별과 억압의 문제를 다뤄 새로운 여성문학, 여성주의의 문을 열었다. 1994년에 『고등어』『인간에 대한 예의』가 잇달아 베스트셀러에 오르며 명실공히 독자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대한민국 대표 작가가 되었다. 대표작으로 장편소설 『봉순이 언니』『착한여자』『우리들의 행복한 시간』『즐거운 나의 집』『도가니』『높고 푸른 사다리』 등이 있고, 소설집 『인간에 대한 예의』『존재는 눈물을 흘린다』『별들의 들판』『할머니는 죽지 않는다』, 산문집 『상처 없는 영혼』『빗방울처럼 나는 혼자였다』『공지영의 수도원 기행 1·2』『네가 어떤 삶을 살든 나는 너를 응원할 것이다』『아주 가벼운 깃털 하나』『공지영의 지리산 행복학교』『딸에게 주는 레시피』『시인의 밥상』 등이 있다. 2001년 21세기 문학상, 2002년 한국소설문학상, 2004년 오영수문학상, 2007년 한국가톨릭문학상(장편소설 부문), 그리고 2006년에는 엠네스티 언론상 특별상을 수상했으며, 2011년에는 단편 「맨발로 글목을 돌다」로 이상문학상을 받았다.
더보기
남긴 글 10
더블헤드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0달 전
#사랑후에오는것들 #츠지히토나리 🇯🇵 2005 #사랑후에오는것들 #공지영 🇰🇷 2005 ⠀ 옆구리가 아프면 아플수록 이상하게 마음은 편해졌다. 몸이 힘든 만큼 영혼은 깨어나는 느낌이었다. 두 바퀴째에는 발을 내디딜 때마다 더는 못 가겠다는 나약한 소리가 튀어나왔다. 제대로 호흡을 할 수가 없어 폐에서 헉헉 신음 소리가 났고 통증은 옆구리뿐 아니라 몸 전체로 퍼져 갔다. p238(윤오) 결국 또 내 가슴을 철렁이게 할 단 한 사람, 헤어진대도 헤어지지 않을 것을 알았기에 떠나보낸 그 사람, 내 심장의 과녁을 정확히 맞추며 내 인생 속으로 뛰어들었던 그 사람, 처음 만난 순간부터 만년을 함께했던 것 같은 신비한 느낌을 주었던 그 사람, 내 존재 깊은 곳을 떨게 했던 이 지상에 존재하는 단 하나의 사람. p229(베니) ⠀ 하나의 연애 이야기를 소재로 두 작가가 각각 남여 주인공이 되어 두편의 소설을 만들었다. 먼저 남자의 이야기를 읽었다. (마라톤을 좋아하는 나에게) 마지막 러닝 장면은 살짝 소름이 돋기까지 하는 괜찮은 한 편의 소설이었다. 그리고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 같은 스토리 속 여자의 시선. 또다른 한 권의 소설은 그 때부터 다른 소설이 아닌 먼저 읽은 소설의 후기였고 여자의 심리가 궁금했던 나에게 어느정도 이런게 여자 마음이야! 라는 답을 준것 같았다. 이틀동안 파란색 책을 읽은 다음, 하루만에 다시 핑크색 책을 덮었을 때 그렇게 드디어 이 러브스토리는 완성되었다. 두 작가 모두 한국과 일본에서 대단한 작가이건 말건,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 이 소설이 기획되었다는 걸 알아서인지 중간중간 억지로 넣은듯한 한일감정을 그린 묘사가 오히려 조금 억지스럽단 생각이 들었지만) 두 주인공이 7년이란 시간동안 고집스럽게 자신의 사랑을 끝까지 지켜왔다는 점이 부러웠다. 다시 말하면 나에겐 '7년이란 시간동안'이 중요한게 아니라 '두 주인공이' 란게 중요한 포인트 이긴 하지만ㅋ ⠀ #愛のあとにくるもの
더보기
이주연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111
더보기
Sue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한일 우호의 해'를 기념하며 나온 책을 '3.1운동 100주년'에 읽다 한일관계를 남녀관계로 풀어보자? 웃기시네 그저 사랑 얘기인줄 알고 산뜻하게 다음 책으로 넘어가려 했지만 맨 마지막 작가의 말에서 와장창... 추억을 묘사하는 표현들은 좋았지만 작가의 말을 읽는 순간 물거품이 되어 버렸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